> 외신출처 > 로이터

“트럼프 행정부, 무역 두고 중국에 살인충동 느끼는 듯” – 차이나데일리

"중국, 경제 생명선 앗아가려는 미국에 대응 조치 불가피"

  • 기사입력 : 2018년06월20일 12:12
  • 최종수정 : 2018년06월20일 13: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대중 무역 이슈를 추진하는 데 있어서는 마치 “살인 충동(blood lust)”을 느끼는 것 같다면서, 중국 경제의 “생명선(lifeblood)을 앗아가려는 모습”이라고 20일 중국 일간 영자신문 차이나 데일리가 논평했다.

[사진=바이두]

로이터통신은 차이나 데일리가 중국이 해외로 자국 입장을 전할 때 주로 사용하는 매체라면서, 미국이 지난 5월 중국과 도출한 무역 균형 재조정에 관한 합의 사항을 준수하지 않았음을 지적했다고 전했다.

차이나 데일리는 논평에서 “미국이 무역 위협을 고조하는 만큼 중국은 미국이 물러서게 하기 위한 목적으로 직접적인 조치들로 응수할 수밖에 없다”면서 “어떠한 양보안도 트럼프 행정부를 안심시키지 못하는 듯 보이기 때문이며, 트럼프 행정부는 마치 중국 경제의 생명선을 모두 앗아가길 원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은 미국이 중국에 대한 모든 공격에는 엄중한 대가가 뒤따른다는 점을 반드시 알게 할 것”이라면서 중국은 트럼프 행정부의 살인 충동에 희생자가 되길 원치 않는다고 밝혔다.

또 중국은 미국과의 무역 전쟁을 이길 능력과 자신이 있다면서, 무엇보다 중국은 “하나로 뭉쳤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중국이 강제로 이 전쟁에 휘말렸다는 점을 모두가 분명히 알고 있고, 미국이 중국에 이익을 취하는 데서 나아가 중국 경제에까지 타격을 주려 하기에 중국은 어쩔 수 없이 절박한 조치를 취하게 됐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