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거시.정책

무역갈등 재점화에 시진핑 ‘시험대’…부채감축 ‘빨간불’

흔들리는 성장 신호에 신용 확대 목소리 커져

  • 기사입력 : 2018년06월20일 10:50
  • 최종수정 : 2018년06월20일 10: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이 다시금 고조되면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경제 정책에 빨간불이 켜졌다고 19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지적했다.

시 주석이 부채 감축 정책을 적극 추진한 결과 최근 투자 및 가계 소비 부진과 기업 채무불이행 등 중국 경제 확장세가 주춤하고 있다는 신호가 곳곳에서 감지되는 가운데 미국의 관세 위협이 커지자 중국 정부 내부에서조차 대응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것.

중국의 기업 및 지방정부 부채 급증은 경제 성장에 위협으로 받아들여져 시 주석은 부채 감축에 우선순위를 두고 정책을 펼쳐 왔었다.

하지만 정부는 물론 각계에서 신용 대출을 늘리고 시 주석의 부채 감축 정책도 완화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맥쿼리그룹 중국 이코노미스트 래리 후는 “(미중 무역 갈등으로) 중국이 시험대에 올랐다”고 평가했다.

매체는 유럽연합(EU)이나 멕시코, 캐나다, 일본 등 여러 국가들이 미국의 무역 정책에 맞서고 있다는 점은 중국에 위안이 되며, 무역 갈등을 틈타 미국이 아닌 다른 무역 파트너를 만날 수 있는 기회도 되긴 하지만, 미국과의 무역 전쟁을 치르면서 중국 경제를 살려야 하는 시 주석의 균형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고 강조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사진=로이터 뉴스핌]

◆ 中 대책 마련 ‘분주’

갑작스레 강경론으로 돌아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때문에 중국 정부는 일단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트럼프의 추가 관세 부과 소식이 전해진 직후 인민은행은 2000억위안(약 34조2680억원)을 투입했다. 관계자들은 인민은행의 유동성 공급이 투자 불안을 진정시키고 무역 전쟁으로 인한 금융권 파장을 제한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또 미중 무역 갈등으로 수출 부문이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정책 관계자들은 감세안과 소비 진작을 위한 여러 방안들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때 바이두 검색 엔진에서 ‘중-미 무역전쟁’과 관련한 뉴스 검색이 일시적으로 삭제됐다가 이날 오후 복구되는 해프닝도 있었는데, 바이두는 관련 코멘트를 거부했다.

일부 중국 국무원 관계자들은 경기 둔화를 막고 대출을 진작하기 위해 지준율 인하와 같은 더 공격적인 완화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인민은행과 금융 규제당국 쪽은 부채에 대한 규제는 기존 방침을 고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 관계자들과 이코노미스트들은 미중 무역 갈등이 얼마나 심각해질지에 따라 중국이 경제 정책을 조정할 것으로 내다봤다.

도이체방크는 무역 갈등으로 2000억달러에 달하는 중국산 수출품이 타격을 입을 경우 중국의 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0.2~0.3%포인트 정도 축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도이체방크 수석 중국 이코노미스트 장 지웨이는 “무역 전쟁이 지금보다 더 악화된다면 중국 정책 관계자들은 어쩔 수 없이 완화에 나서야 할 것”이라면서 “이는 현재의 디레버리징(부채 축소) 및 금융리스크 관리 정책을 지연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