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게리 콘 “무역적자는 문제 안 돼”…트럼프에 반기

  • 기사입력 : 2018년06월15일 02:57
  • 최종수정 : 2018년06월15일 02: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게리 콘 전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이 미국의 대규모 무역적자가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반기를 들었다. 콘 전 위원장은 주요 교역국을 대상으로 철강 및 알루미늄 고율 관세 부과에 반대해 백악관을 떠난 인물이다.

게리 콘 전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사진=로이터 뉴스핌]

콘 전 위원장은 1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인터뷰에서 “나는 항상 무역적자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이야기해왔다”면서 “많은 점에서 그것은 우리 경제에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대규모 무역적자를 빌미로 중국은 물론 유럽연합(EU), 캐나다, 멕시코, 일본 등과 무역분쟁을 벌이고 있다.

이에 관해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분쟁으로 끝난다면 물가 상승으로 이어지며 소비자 부채로 이어진다”면서 “이것은 모두 경제 둔화의 역사적인 재료들”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무역분쟁으로 트럼프 정부의 대규모 감세로 인한 혜택이 상쇄될 수 있다는 게 콘 위원장의 판단이다.

콘 전 위원장은 트럼프 정부의 감세가 미국 노동자의 임금을 높이는 데 시간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세제개혁에서 내게 중요했던 부분은 법인 측면”이라면서 소득세율이 언제 오를 것인가가 논의의 중심이었다고 전했다.

현 세제개혁안에 따르면 8년 후 미국인들의 소득세율은 상승하게 된다. 공화당은 향후 의회가 감세를 연장할 것이라고 했지만 민주당은 당시 법안이 법인세율을 영구적으로 인하하는 반면 개인 소득세율 인하는 일시적이라고 비난해 왔다.

콘 위원장은 또 대규모 감세로 정부의 재정적자가 확대될 수 있음을 인정했다. 그는 “그것은 수익상 긍정적일 수도, 부정적일 수도 있다”며 “우리는 모른다”고 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