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청명절, 충신 개자추를 기리는 한식절, 성묘 답청 세시풍속 다양

설 추석 단오와 함께 중국 4대 전통명절
‘문명 성묘’, ‘대리 성묘’ ‘온라인 성묘’ 유행

  • 기사입력 : 2018년04월05일 11:32
  • 최종수정 : 2018년04월05일 13: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홍성현 기자] 올해(2018년) 4월 5일은 중국 전통 명절 청명절(清明節)이다. 중국에서는 매년 4월 4일~6일 무렵의 청명절을 법정 공휴일로 지정, 춘절(春節 설), 중추절(中秋節 추석), 단오절(端午節)과 함께 4대 전통 명절로 기념한다. 

절기상 청명절이 지나고 나면 기온이 점차 상승하고 강수량이 많아져, 예부터 청명을 전후로 씨앗을 뿌리고 나무를 심는 등 본격적인 농사철로 접어들었다.  우리나라가 식목일을 4월 5일로 정한 이유 중 하나도 이 때문이라고 전해진다.

충신 개자추 설화에서 유래한 청명절 <사진=바이두>

청명절의 유래 가운데 가장 많이 알려진 것은 개자추(介子推)에 관한 설화다. 개자추는 춘추시대 진(晉)나라 문공(文公)이 유랑시절 굶주릴 때 자신의 허벅지 살을 떼어 탕을 끓여 먹일 정도로 충직한 신하였다.

훗날 즉위한 문공이 잊고 있던 개자추의 존재를 깨닫고 후회했다. 노모(老母)와 함께 산 속에 숨어버린 개자추를 불러 내기 위해 불까지 질렀지만 개자추는 끝내 나오지 않았고, 버드나무 밑에서 주검으로 발견됐다.

개자추는 “살을 베어 임금을 받들고 성심을 다하였네, 다만 원컨데 주공께서 항상 청명(깨끗한 정치)하시기를. (割肉奉君盡丹心,但願主公常清明)”이라는 유언을 남기며 죽는 순간까지 주군을 위한 충절을 보였다고 한다.

문공은 개자추의 넋을 기리기 위해 이날을 찬 음식을 먹는 한식(寒食)절로 정했다.

이듬해 제사를 지내기 위해 산에 오른 문공은 개자추의 시신이 발견된 버드나무가 되살아 난 것을 발견했다. 그 나무에 ‘청명 버드나무(清明柳 청명류)’라는 이름을 붙이고 한식 다음날을 ‘청명(清明)’이라 부르기 시작한 것이 청명절의 유래다. 현대에 와서 한식은 동지(冬至) 후 105일째 되는 날로 보통 청명절 전후 1~2일에 해당한다.

전통적으로 청명절에는 조상께 제사를 지내고 성묘를 간다. 조상의 묘를 돌보며 효를 다하는 한편, 후손들의 평화와 안녕을 기원하는 의미도 있다.

원래 폭죽을 터뜨리고 지전(紙錢])을 태우는 풍습이 있었으나 최근에는 ‘문명 성묘(文明祭掃)’ 의식이 전파되면서 줄어드는 추세다. 화재 및 대기 오염의 원인이 되는 폭죽과 지전 대신 △헌화(獻花) 참배 △나무 심기 △고전 낭독 △가족 모임 △지역사회 합동 제사 등 보다 유익한 방식으로 청명절을 보내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청명절 신풍속도 온라인 성묘 <사진=바이두>

청명절은 다른 말로 답청절(踏青節)이라고 부른다. ‘답청’이란 교외로 봄놀이를 가는 것을 가리키며, 현대에 와서도 따뜻한 날씨에 꽃이 만발하는 청명절 시기 나들이를 가거나 국내외로 여행을 떠나는 중국인들이 많다.

최근 몇 년 사이 ‘대리 성묘’도 청명절의 새로운 풍경이 됐다. 바쁜 일상에 성묘 갈 시간이 부족한 중국 젊은이들이 일정 비용을 지불하고 ‘대리 성묘’를 부탁하는 것이다. 이들은 온라인 생중계로 ‘대리 성묘객’이 대신 성묘하는 모습을 실시간으로 지켜보기도 한다.  

온라인 성묘의 일종인 ‘QR코드 성묘’도 등장했다. 온라인 상에 전용 추모관을 개설해 성묘하는 방법으로, QR코드 스캔 한 번이면 온라인 참배가 가능하다. AR(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해 마치 실제 같은 성묘 체험을 제공하는 모바일 앱(APP)도 출시됐다.

한편, 매년 청명절을 전후로 중국 전역 묘지의 가격은 들썩이기 시작한다. 중국 묘지 매입가는 부동산과 같이 대도시로 갈수록 비싸진다. 심한 경우 집값을 방불케 할 정도다. ‘장례는 성대하게 치러야 한다’는 인식이 있는 중국은 장례서비스 시장 규모도 천억 위안대에 달한다. 장례서비스업은 수년 연속 중국 ‘10대 폭리 업종’으로 선정된 바 있다.

 

[뉴스핌 Newspim] 홍성현 기자 (hyun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