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정치 국회·정당

속보

더보기

민주, 비명계 '집단 탈당' 예고…공천 내홍 극심

기사입력 : 2024년02월27일 18:02

최종수정 : 2024년02월27일 18:13

설훈, 의총서 '고별사' 전해...28일 탈당
비명, 탈당 등 공동 대응 방안 움직임
민주 내부서 "총선 걱정" 우려 목소리

[서울=뉴스핌] 윤채영 기자 = 4월 총선 공천에서 사실상 배제된 비명(비이재명)계 의원들 중심으로 탈당이 잇따르면서 더불어민주당 내홍이 극에 달하고 있다.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를 통보 받았거나 명확한 기준이 제시되지 않은 채 경선을 치러야 하는 비명계 의원들이 탈당 후 무소속 혹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이끄는 새로운미래에 합류하는 방안을 택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기 전 목을 가다듬고 있다. 2022.07.17 pangbin@newspim.com

박영순 민주당 의원은 2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명계라는 이유로 공천탈락의 표적으로 삼았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그는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이끄는 새로운미래로 합류한다.

현역 의원 평가 하위 10% 통보를 받은 설훈 의원도 탈당을 예고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설 의원은 의원들에게 탈당을 선언하며 고별을 전했다.

이에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을 떠나는건 바람직하지 않단 차원에서 설훈 의원과 대화 해볼 생각"이라며 "공천 과정으로 당을 떠나는 건 매우 유감스런 일이고 그렇게 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9일 민주당 소속 김영주 부의장도 하위 20% 통보를 받았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김 부의장은 조만간 탈당계를 내고 거취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외 비명계 윤영찬, 박용진, 송갑석, 김한정 의원 등이 하위 20%에 포함됐다고 선언하며 재심을 신청하거나 반발했다. 이들도 경선에서 지면 탈당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하위 10% 통보를 받은 친문(친문재인)계 홍영표 의원의 탈당도 거론된다. 홍 의원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향해 강한 성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의원은 의원총회 직후 홍 원내대표와 면담하며 공천 과정에 대해 "진상을 조사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 총선 승리와 멀어지는 길을 가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일부 비명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집단 행동도 이뤄지고 있다. 이들은 '민주연대(가칭)'를 만들어 탈당 등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비명계 의원은 통화에서 "탈당이 더 이어질 거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주와 다음 주가 분기점이 될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탈당 인사들은 무소속 출마를 하거나 새로운미래로 입당해 출마할 가능성이 있다.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는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민주당 공천 파동 후 추가로 합류할 현역 의원이 있는가'라는 물음에 "저희 욕심만큼은 아니어도 계시기는 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민주당 내부에서는 공천 잡음의 진통이 오래갈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여론조사 추이가 너무 좋지 않다"며 "공천 작업이 마무리 되면 나아지겠지만, 내상이 깊으면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고 전했다.

ycy1486@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4.10총선] 민주당 175석·국민의힘 108석…조국혁신당 12석 '돌풍'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제22대 총선 지역구 개표가 사실상 마무리된 가운데 총 254개 선거구 중 더불어민주당이 161곳에서, 국민의힘은 90곳에서 각각 승리했다. 11일 오전 8시 기준 비례대표 개표율도 99.57%로 마무리 수순인 가운데, 총 46석 중 국민의미래 17석, 더불어민주연합 12석, 조국혁신당 11석, 개혁신당 1석을 확보했다.  국민의미래와 더불어민주연합이 각각 2석을, 조국혁신당이 1석을 추가로 더 확보할 것으로 예상돼, 비례대표는 국민의미래 19석, 더불어민주연합 14석, 조국혁신당 12석, 개혁신당 1석이 예상된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 자리하고 있다. 2024.04.10 leehs@newspim.com 지역구 의석과 합하면 범야권은 180석 이상의 거대 의석을, 여권은 100석을 조금 넘기며 개헌 저지선을 가까스로 확보한 모양새가 된다.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 결과에 따르면 오전 8시 개표율 99.87% 기준 민주당은 지역구 161곳, 국민의힘은 90곳에서 각각 당선을 확정했다. 새로운미래와 개혁신당, 진보당도 각각 1곳에서 승리했다. 전체 122석 수도권의 경우 민주당이 서울 48곳 중 37곳을 확보했다. 경기에서는 60곳 중 53석을, 인천에서는 14곳 중 12곳을 차지하며 대승을 거뒀다. 반면 국민의힘은 서울 11곳, 인천 2곳, 경기 6곳을 확보하는 데 그쳤다. 충청도에서도 민주당이 총 19곳 중 13곳에서 승리했다. 민주당은 대전 7개 선거구도 싹쓸이하는 데 성공했으며 세종에서도 1석을 확보했다. 국민의힘은 부산 18곳 중 17곳, 대구 12곳 전체, 울산 6곳 중 4곳, 경상도 29곳 중 26곳에서 승리하며 TK, PK에서의 강세는 이어갔다. 전라도 20개 선거구는 민주당이 석권했다. 광주 역시 8곳 모두 민주당이 차지했다. 강원도의 경우 8곳 중 국민의힘이 6곳, 민주당이 2곳에서 각각 승리했다.  oneway@newspim.com 2024-04-11 08:36
사진
尹 "국민 뜻 받들어 국정쇄신...민생 안정에 최선"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총선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고 경제와 민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윤 대통령이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야당의 협조 없이 민생 현안 법안 처리가 어려운데 대통령의 말씀을 야당과 협조, 소통에 나서겠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나'라는 질문에 "그렇게 해석하셔도 좋다"고 답했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지역구 161석과 비례대표 14석으로 175석을 확보하며 단독으로 과반 의석을 차지했다. 반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지역구 90석·비례대표 18석으로 총 108석을 얻어내며 '탄핵·개헌저지선'(100석)을 지켜내는 데 그쳤다. [서울=뉴스핌]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에서 의대증원·의료개혁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2024.04.01 photo@newspim.com parksj@newspim.com 2024-04-11 11:12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