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문화·연예 전시·아트

속보

더보기

세계 톱갤러리 '페이스'가 뽑은 '인물'그리는 한국작가 8명은?

기사입력 : 2024년02월12일 00:55

최종수정 : 2024년02월13일 11:08

미국 기반 톱갤러리 페이스,인물 기반 회화작업하는 한국작가 8명 그룹전 'Time Lapse' 개최
김정욱 김진희 류노아 박광수 서용선 이우성 이재헌 정수정

[서울 뉴스핌]이영란 편집위원=미국의 유명미술관과 메이저갤러리가 밀집해있는 뉴욕 첼시에 2400평의 대형 전시공간과 7층 규모의 신축갤러리를 운영하는 미국 기반의 다국적 화랑 페이스갤러리가 이번에는 한국 작가 그룹전을 개최한다. 글로벌 리딩 갤러리가 한국 작가만으로 꾸며진 기획전을 여는 것은 흔치 않은 사례여서 관심을 모은다.

[서울 뉴스핌]이영란 기자=인물을 기반으로 회화작업을 하는 한국작가 8인의 작품을 선보이는 페이스갤러리의 그룹전 'Time Lapse:어느 시간에 탑승하시겠습니까?' 중 김진희의 페인팅. 'In the Theater'. 2023 acrylic on canvas 160x130 cm ©Jinhee Kim, Courtesy of the Artist and ThisWeekendRoom 2024.02.11 art29@newspim.com 2024.02.11 art29@newspim.com

페이스갤러리 서울은 인물을 기반으로 회화 작업을 하는 한국작가 8명의 작업을 모은 'Time Lapse:어느 시간에 탑승하시겠습니까?'를 2월 15일 개막한다. 오는 3월 13일까지 열리는 이번 그룹전은 독립 큐레이터 맹지영의 기획으로 다양한 세대로 구성된 8명의 한국 작가가 초대됐다.

선정된 작가들의 면면은 다채롭고 쟁쟁하다. 모두 인물작업 부문에서 저마다의 독자성과 완성도를 견지하고 꾸준히 시대와 인간을 관통하는 작업을 해온 작가들이다. 김정욱, 김진희, 류노아, 박광수, 서용선, 이우성, 이재헌, 정수정 등이 이번 페이스갤러리 서울의 인물화 전시에 초대됐다.

[서울 뉴스핌]이영란 기자=인물을 기반으로 회화 작업하는 한국 작가 8인의 작품을 선보이는 페이스갤러리의 그룹전 'Time Lapse:어느 시간에 탑승하시겠습니까?' 중 서용선의 작품 'Sookmyung Women's Univ. Station 07:00-09:00 1991(숙대입구역)'.1991. acrylic, vinyl technique on canvas 180×230cm ©Suh Yongsun, Courtesy of the Artist. 2024.02.11 art29@newspim.com 2024.02.11 art29@newspim.com

페이스는 이들 8인의 작가들이 형상(인물)을 기반으로 여러 시간을 관통하며 제작한 회화를 1~3층 공간에 나누어 선보인다. 자신을 둘러싼 사회와 공간, 시대의 변화를 감지하며 각자 체험한 세계를 형상화하는 8명의 작가들은 시대와 사회를 반영하기도 하고, 인물의 형상을 지렛대 삼아 인간 내면과 본질을 탐구하기도 한다. 또 인물을 기반으로 상상의 세계를 만들어 현실과 판타지라는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들기도 한다.

[서울 뉴스핌]이영란 기자= 김정욱, 2023, Korean ink on Korean paper, 120×120cm © Jungwook Kim, Courtesy of the Artist 2024.02.13 art29@newspim.com

이번 전시는 한국 작가들의 작업을 지속적으로 살펴보고 이를 조명하기 위한 페이스갤러리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8명의 작가들은 각자의 작업 안에서 본인 고유의 타임랩스(시차)를 겪어내며 관객과 만나게 된다. 30대에서 70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세대만큼이나 대상이나 시대를 대하는 작가적 태도 또한 스펙트럼이 넓고 다채롭다.

1층에서는 동시대 다른 세대의 두 작가, 서용선과 이우성의 파워풀한 작업을 만날 수 있다. 2층에서는 유한한 시간성과 존재론적 고민을 포함한 내면의 세계를 탐구하는 김정욱, 박광수, 류노아, 이재헌의 작업이 내걸린다.

[서울 뉴스핌]이영란 기자= 류노아, Waiting Room, 2020, oil on canvas, 125×160cm © Noah Ryu, Courtesy of the Artist and A-Lounge 2024.02.13 art29@newspim.com

3층에서는 현실과 판타지를 넘나들며 다층적 세계를 드러내는 정수정, 개인의 정서적 시간의 격차를 들여다보며 인간 본질을 탐구하는 김진희, 연결되고 순환하는 세계에 대한 성찰을 강렬하게 표현하는 김정욱과 유한 시간을 상기시키는 류노아의 작품이 선보여진다.

참여작가들의 인물 작업은 물리적인 시차부터 정신적인 시차까지 가시적, 비가시적인 시차 안에서 자신이 경험한 시대적 정서를 이해하는 과정의 결과물이란 것이 공통점이다. 또한 세계와 그 안의 자신을 알아가는 여정의 산물이자, 눈에 보이지 않는 현실 저 너머 세계를 성찰한 경이로운 집합이기도 하다.

[서울 뉴스핌]이영란 기자= 정수정, A Self-Portrait, 2020, oil and oil pastel on canvas, 53 × 45.5 cm © Soojung Jung, Courtesy of the Artist 2024.02.13 art29@newspim.com

이번 전시는 비영리기관인 두산아트센터의 두산갤러리 큐레이터로 활동했던 맹지영이 기획했다. 맹지영 큐레이터는 그간 서울과 뉴욕에서 여러 전시를 기획했고, 국립현대미술관, 금호미술관 등의 기관에 신진및 중진 전시작가의 작가론과 다양한 미술매체에 리뷰 등을 집필했다. 저서로는 '스몰토크:뉴욕에서의 대화'(북노마드, 2015),'그림의 시간, one at a time'(소환사, 2023)이 있다.

지난 1960년 아니 글림처(Arne Glimcher)가 설립한 페이스 갤러리는 예술가를 화랑 운영의 중심에 두고, 미국을 대표하는 주요 갤러리로 발전해왔다. 현재 마크 글림처(Marc Glimcher) 회장이 이끄는 페이스는 지속적으로 예술가들을 지원하면서, 그들의 독창적인 작업을 전시, 프로젝트, 공공설치, 기관간 협력, 큐레이토리얼 연구를 통해 다각도로 소개해왔다. 또 500여권에 이르는 출판물 등 다양한 글로벌 프로그램을 통해 새로운 목소리를 만들어가고 있다.

[서울 뉴스핌]이영란 기자=영국 디자이너 토마스 헤더윅이 디자인한 일본 도쿄 아자부다히 힐스의 모리 빌딩 랜더링. 페이스갤러리는 다가오는 봄 이 곳에 도쿄 갤러리를 개관한다.©DBOX for Mori Building Co.Ltd. 2024.02.12 art29@newspim.com

현재 페이스는 동시대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리딩 갤러리로, 영향력있는 현대 예술가들을 전속작가로 두고 있다. 이와함께 알렉산더 칼더, 장 뒤뷔페, 바바라 헵워스, 아그네스 마틴, 루이스 네벨슨, 마크 로스코 유족 및 재단과 수십 년간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오고 있다. 특히 설립 초기부터 추상표현주의와 빛과 공간 중심으로 활동하는 예술가들을 지원하면서 미국 전역을 아우르는 독보적인 갤러리로 자리매김했다.

다국적 화랑인 페이스는 뉴욕 첼시 25번가에 위치한 2개의 갤러리를 비롯해 런던, 제네바, 베를린, 홍콩, 서울, 로스앤젤레스까지 전세계 7곳에서 갤러리를 운영 중이다. 페이스는 아시아에 최초로 진출한 국제적 갤러리로, 베이징의 사무실과 뷰잉룸 뿐만 아니라 홍콩과 서울에 전시공간을 운영하고 있다.

[서울 뉴스핌]이영란 기자=일본 도쿄 아자부다히 힐스의 모리 빌딩 저층부에 오는 봄 새로 개관하는 페이스갤러리 도쿄의 내부전경 랜더링. 일본의 스타 건축가 소우 후지모토가 디자인했다.©DBOX for Mori Building co Ltd. 2024.02.12 art29@newspim.com

페이스는 2024년 봄에 도쿄 아자부다히 힐스 지역에 도쿄 갤러리를 개관할 예정이다. 영국의 유명 디자이너 토마스 헤더윅이 디자인한 아자부다히 힐스의 모리 빌딩은 방대한 규모와 독특한 와관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아자부다히 힐스 모리 빌딩의 저층부에 개관하는 페이스갤러리 도쿄는 일본 건축가 소우 후지모토가 내부를 디자인했다. 소우 후지모토는 2013 런던 서펜타인갤러리 파빌리온을 설계하기도 했다. 

art29@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전공의 단체 비대위 체제 구성···"2000명 증원 전면 백지화하라" [서울=뉴스핌] 조준경 기자 =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가 전날 긴급 임시대의원총회를 진행한 결과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고 성명을 통해 21일 밝혔다. 대전협은 "비상대책위원장에 박단, 비상대책위원에 서울대병원 박재일, 세브란스병원 김은식, 서울삼성병원 김유영, 서울아산병원 한성존, 가톨릭중앙의료원 김태근,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김준영 외 6인으로 비대위가 구성됐다"고 발표했다. [서울=뉴스핌] 대전협은 성명을 통해 정부에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와 2000명 의대 증원 계획을 전면 백지화 ▲과학적인 의사 수급 추계를 위한 기구를 설치하고 증원과 감원을 같이 논의 ▲수련 병원의 전문의 인력 채용을 확대 ▲불가항력의 의료 사고에 대한 법적 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대책을 제시 ▲주 80시간에 달하는 열악한 전공의 수련 환경을 개선 ▲전공의를 겁박하는 부당한 명령들을 전면 철회하고 전공의들에게 정식으로 사과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하는 의료법 제59조 업무개시명령을 전면 폐지하여 대한민국 헌법과 국제노동기구(ILO)의 강제 노동 금지 조항 준수를 요구했다. 대전협은 "정부는 2000명이라는 어처구니없는 (의대증원)숫자를 발표했다. 과학적 근거를 요구했으나 정부는 근거 자료 공개를 거부했다"면서 "정부가 인용한 자료의 저자인 서울대학교 홍윤철 교수 역시 문제가 많은 의료 시스템을 고친 후 의대 증원 규모를 계산해야 한다고 밝혔고, 전일 전국 의과대학 학장단 모임인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는 무리한 증원 규모를 제출하였던 점을 시인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대전협은 "본 회는 합리적인 의사 수 추계를 위하여 과학적인 근거 마련이 선행돼야 하다고 지속적으로 주장했지만, 정부는 정치적 표심을 위해 급진적인 의대정원 정책을 발표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로지 총선 승리만을 위한 의료 정책을 가만히 지켜볼 수는 없었다"라고 주장하며 "무너지는 수련 환경 속에서도 병원을 떠나고 싶었던 전공의는 단 한 명도 없다. 정부가 조속히 지금의 정책을 재고하고 전공의들의 목소리를 반영하여 올바른 정책을 제시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calebcao@newspim.com 2024-02-21 07:01
사진
이낙연·이준석, 각자도생…野 탈당 인사들 '새로운미래' 합류 가능성 [서울=뉴스핌] 윤채영 기자 = 4월 총선을 앞두고 제3지대 세력의 '빅텐트'가 무산됐다. 개혁신당에서 모인 이낙연 공동대표와 이준석 공동대표가 결별을 선언하면서 각자도생하게 됐다. 설 연휴 직전에 두 세력 등이 모여 공동 창당하기로 하면서 극적인 화합이 이뤄졌지만, 창당 과정에서 가치와 이념 차이를 봉합하지 못했다. 이낙연 공동대표는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시 새로운미래로 돌아가 당을 재정비하고 선거체제를 신속히 갖추겠다"며 결별을 선언했다. 공동 창당 선언 11일 만에 파기된 것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결별을 선언한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왼쪽)와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당사와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2024.02.20 leehs@newspim.com 3지대 합당에는 이준석 대표가 이끄는 개혁신당, 이낙연 대표의 새로운미래(창당준비위원회), 금태섭 대표의 새로운선택과 이원욱·조응천 의원의 원칙과상식이 함께 하기로 했었다. 이들의 갈등은 '선거 지휘권'을 두고 확산됐다. 개혁신당은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총선 선거 운동과 정책 결정권을 이 대표에게 위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이를 두고 이낙연 대표와 김종민 최고위원은 "이준석 사당화"라며 해당 안건을 반대했다. 이준석 대표, 양향자 원내대표, 조응천 최고위원, 금태섭 최고위원만 찬성표를 던졌다. 앞서 배복주 전 정의당 부대표의 입당을 두고도 신경전이 계속됐고, 선거 지휘권 쟁탈전에서 파국을 맞은 것이다. 양향자 개혁신당 원내대표는 이날 뉴스핌과 만난 자리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공동 창당에 반대했던 사람이다. 두 대표는 너무 다르다"며 "끝날 거라고 어느정도 예상했고, 빨리 이렇게 돼 오히려 다행"이라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도 3지대를 두고 보수와 진보 진영의 규합이 내부적으로 잘 맞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팽배했다. 추후 선거를 두고 지도부 지역구 출마, 공관위 설치와 정책 공약 발표 등을 두고 갈등이 더 심화됐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낙연 대표의 탈당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02.20 leehs@newspim.com 개혁신당 측 관계자는 "이낙연 대표가 지역구 출마를 빨리 정해주길 원했는데, 이 대표 측은 우리를 못 믿었다. 신뢰가 없었다"며 "깨진 게 아쉽기는 하지만, 결과적으로 지금 시점에 이렇게 된 것이 잘 된 것"이라고 전했다. 이낙연 대표의 새로운미래와는 헤어졌지만, 나머지 세력들은 통합 개혁신당에 남기로 했다. 새로운미래는 전날 '새로운미래' 당명으로 별도 중앙당을 등록을 했다. 총선 전권을 요구한 이 대표와 결별한 개혁신당은 추후 총선 전략 구성에 있어 더 원만할 것으로 보인다. 개혁신당 핵심관계자는 "현 6%대 지지율에서 더 오를 거라고 본다"며 "지지율이 빨리 안 오르면, 지도부 출마 선언을 앞당길 것이고, 빨리 오르면 조금 늦게 발표해도 될 것 같다"고 했다. 3지대 빅텐트가 해체되면서, 야권에선 민주당의 총선 전략에도 영향이 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특히 민주당은 이번 주부터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 개별 통보를 했다. 하위 20%에 속한 현역 의원들이 '반발'하며 추후 탈당을 예고하고 있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김영주 국회부의장도 탈당한다고 하지 않았나"라며 "더 탈당하게 되면 아예 신당으로 넘어갈 수 있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다른 야권 관계자도 "이낙연 대표가 완전히 홀로서기를 했으니, 민주당을 탈당한 사람들이 더 쉽게 새로운미래로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ycy1486@newspim.com 2024-02-20 18:06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