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GAM 일반

속보

더보기

[GAM] 라이다 대장주 1호 '로보센스'① 기관투자 봇물, 그 배경

기사입력 : 2024년01월19일 08:15

최종수정 : 2024년01월19일 08:15

중국 라이다 판매량 1위 리더기업 '로보센스'
1월 5일 홍콩증시 상장 앞두고 IPO 일정 개시
성장성·투자가치 낙관한 기관·기업 투자 봇물
상장 후 최고 시총 라이다 대장주로 성장 기대

이 기사는 12월 29일 오후 2시32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홍콩증시 '라이다(LiDAR) 1호 종목'의 탄생이 임박하면서 시장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그 주인공은 중국 라이다 업계 판매량 1위를 자랑하는 리더기업 로보센스(速騰聚創∙RoboSense 2498.HK)로 최근 기업공개(IPO)를 통한 자금조달에 나서며 다시금 이슈화 되고 있다. 

내년 초 홍콩증시 상장 예정인 로보센스는 향후 전세계에서 최대 시가총액(시총)을 자랑하는 라이다 종목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로보센스를 향한 고조된 시장의 관심은 IPO 개시 전부터 밀려든 유명 기관과 기업들의 투자행보를 통해 입증이 됐다.

2024년 전세계 자동차 산업의 핵심 트렌드가 될 자율주행, 이와 함께 고속성장이 기대되는 라이다 테마 1호주 로보센스의 미래 성장성과 투자가치를 미리 점검해 보고자 한다.

[사진 = 로보센스] 로보센스의 홍콩증시 기업공개(IPO) 일정 관련 공시문

◆ 최고 몸값 자랑하는 '라이다 대장주' 탄생 임박

로보센스는 27일부터 내년 1월 2일까지 홍콩증시 정식 입성을 위한 IPO 일정을 개시했다. 주당 43홍콩달러(HKD)에 2290만9800주를 발행해 최대 9억9000만 HKD의 자금을 조달할 예정이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로보센스의 홍콩증시 정식 상장일은 내년 1월 5일로 예상된다. 발행가를 기준으로 할 때 이번 IPO를 통해 로보센스의 시총은 193억 HKD(약 3조1830억원)를 넘어서며, 전세계 라이다 업계 상장사 중 최고 몸값을 자랑하는 종목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홍콩증권거래소에 제출한 로보센스의 투자설명서에 따르면 이번 IPO로 조달된 자금 중 약 20%는 제조∙테스트∙검증 기술을 제고하는 데 사용하고 또 다른 20%의 자금은 판매와 마케팅 강화, 국내외 완성차 제조사 및 공급사와의 업무 합작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 기관투자 랠리, 미래성장 기대감 어디서 나오나

로보센스는 IPO에 앞서 이미 다수의 유명 기업 또는 기관으로부터 36억2800만 위안(약 66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이는 그만큼 시장이 로보센스의 미래 성장성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해볼 수 있다. 

구체적으로 베이징자동차, 알리바바 산하의 스마트 물류 전담업체 차이냐오(菜鳥), 차이나모바일, 화흥신경제펀드(華興新經濟基金), 국조펀드(國調基金), 복성그룹(復星集團), 광동민영투자주식유한공사(粵民投), 지리자동차(吉利集團), 해통증권(海通證券), 킨존 캐피털(昆仲資本∙Kinzon Capital), 럭스쉐어(立訊∙LuxShare), 리한투자(利瀚投資), 오리엔탈 포츈 캐피털(東方富海∙OFC), 푸허캐피털(普禾資本), 샹치캐피털(尚頎資本), 신달곤붕주식투자관리(信達鯤鵬), 샤오미(小米), 윈펑펀드(雲鋒基金), 정주우통버스(宇通客車) 등이 로보센스에 투자한 상태다.

이처럼 로보센스의 성장성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는 가장 핵심적인 배경은 자율주행 시대 도래에 따른 라이다 수요 급증 전망이다.

최근 2년간 스마트 기술 산업이 신에너지 자동차 시장의 최대 이슈 중 하나로 떠오른 가운데, 라이다는 자율주행 시대 속 수요 급증세가 예상되는 핵심 기술 중 하나로 꼽힌다. L3(조건부 자동화) 단계 자율주행 실현을 위한 정책 지원이 가속화된 가운데 다수의 기업들이 라이다 기술을 탑재한 자동차 양산에 나서며 시장의 검증을 마친 만큼, 향후 라이다 제품 수요 증가와 이에 따른 로보센스의 고속성장이 예상된다. 

반도체 시장 전문 조사기업인 욜 인텔리전스(Yole Intelligence)에 따르면 올해 3분기 36곳의 중국 자동차 기업이 라이다 기술을 활용한 자동차 개발 소식을 알렸고, 향후 라이다 센서를 탑재한 106개 모델의 자동차가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같은 기간 전세계에서 출시될 라이다 탑재 신차의 90%에 달하는 수준으로, 중국 자동차 기업의 라이다 탑재 규모와 수량은 한 동안 가장 빠른 증가세를 보일 전망이다.

라이다 기술은 자율주행을 비롯해 공업, 드론, 로봇, 3D 프린팅 등 비(非)자동차 영역에서도 광범위하게 활용될 수 있는 만큼 수요 확대 여력은 매우 크다.

2023년 3개 분기 기준 라이다 기술의 시장 침투율은 단 1.9%로 향후 매우 큰 성장 여력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의 L2+(부분 자동화)에서 L3(조건부 자동화), L4(고도화 자동화), L5(완전 자동화)로 자율주행 단계가 고도화될수록 라이다 기술의 수요 또한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컨설팅업체 차이나 인사이트 컨설턴시(灼識咨詢∙China Insights Consultancy)에 따르면 전세계 라이다 솔루션 시장(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포함) 규모는 2022년 120억 위안에서 2030년 1조2537억 위안으로 78.8%의 연평균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추산된다. 그 중에서도 차량용 라이다 시장이 가장 빠른 성장세로 가장 큰 점유율을 차지할 전망이다. 

<[홍콩 특징주] 라이다 대장주 1호 '로보센스'② 자율주행 시대, 고속성장><[홍콩 특징주] 라이다 대장주 1호 '로보센스'③ 3대 경쟁력 주목할 때>으로 이어짐.

pxx17@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 지지율, 2.6%p 오른 32.7% …김건희 논란 사과 긍정 영향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소폭 상승해 30%대 초반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6일 발표됐다. 이재명 대표와의 영수회담과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김건희 여사 논란에 대해 사과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업체 미디어리서치가 지난 13~1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5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32.7%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65.0%로 나타났다. '잘 모름'에 답한 비율은 2.3%다. 윤 대통령이 지난 9일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에 처음으로 사과하는 등 자세를 낮췄지만, 지지율은 2.6%p 상승하는 데 그쳤다. 부정평가는 1.7%p 하락했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격차는 32.3%포인트(p)다. 연령별로 보면 40대에서 긍·부정 평가 격차가 극명하게 드러났다. 만 18세~29세에서 '잘함'은 29.3% '잘 못함' 68.7%였고, 30대에서는 '잘함' 31.5% '잘 못함' 65.9%였다. 40대는 '잘함' 25.6% '잘 못함' 73.2%, 50대는 '잘함' 26.9% '잘 못함' 71.8%로 집계됐다. 60대는 '잘함' 34.9% '잘 못함' 62.5%였고, 70대 이상에서는 '잘함'이 51.8%로 '잘 못함'(43.7%)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 '잘함' 27.8%, '잘 못함'은 70.8%로 집계됐다. 경기·인천 '잘함' 32.6% '잘 못함' 65.9%, 대전·충청·세종 '잘함' 36.0% '잘 못함' 61.0%, 부산·울산·경남 '잘함' 40.3% '잘 못함' 58.0%로 나타났다. 대구·경북은 '잘함' 43.8% '잘 못함' 51.7%, 전남·광주·전북 '잘함' 16.0% '잘 못함' 82.2%로 나타났다. 강원·제주는 '잘함' 31.6% '잘 못함' 60.1%로 집계됐다. 성별로도 남녀 모두 부정평가가 우세했다. 남성은 '잘함' 28.8% '잘 못함' 68.9%, 여성은 '잘함' 36.5% '잘 못함' 61.3%였다. 김대은 미디어리서치 대표는 윤 대통령 지지율 상승 배경에 대해 "취임 2주년 기자회견과 김건희 여사 의혹 사과 이후 소폭 반등 했다"면서도 "향후 채상병 및 김 여사 특검, 의대정원 문제, 민생경제 등 현안에 대해 어떻게 풀어갈지에 따라 지지율이 달라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차재권 부경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영수회담, 기자회견, 김 여사 논란 사과 등으로 지지율이 소폭 상승했다"면서도 "보여주기식 소통이 아니라 국정운영 방향을 근본적으로 바꾸지 않으면 장기적으로 지지율은 상승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연령·지역별 인구비례 할당 추출 방식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ARS 전화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응답률은 2.8%,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4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기준으로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 값을 부여(셀가중)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parksj@newspim.com 2024-05-16 06:00
사진
'음주 뺑소니' 김호중 "구속심사 일정 미뤄달라"...법원 기각 [서울=뉴스핌] 배정원 기자 =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가수 김호중 씨가 공연 일정을 이유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날 서울중앙지법은 영장실질심사 일정을 연기해달라는 김씨 측 요청을 기각했다. 김씨 측은 23~24일 예정된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 김호중&프리마돈나' 공연을 위해 기일 연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예정대로 오는 24일 오전 11시30분부터 김씨의 소속사 대표 이광득 씨, 소속사 본부장 전모 씨, 김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서울=뉴스핌] 최지환 기자 =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치고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지하주차장을 통해 취재진을 따돌린 김호중은 오후 4시 경 2시간 가량의 조사를 마쳤으나 경찰이 '비공개 출석' 특혜논란으로 지하주차장 이용을 불허하자 귀가를 거부해왔다. 2024.05.21 choipix16@newspim.com 전날 서울중앙지검 인권보호부(임일수 부장검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도주치상, 위험운전치상), 도로교통법 위반(사고후미조치), 범인도피방조 혐의로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술을 마신 채 자신의 차량으로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소속사 대표 이씨는 사고를 은폐하기 위해 매니저에게 경찰에 대리 자수하라고 지시하고, 본부장 전씨는 사고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폐기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사고 당일 김씨의 만취 운전 증거를 확보했지만, 뒤늦은 측정으로 정확한 혈중알코올농도 수치를 파악할 수 없다는 점을 고려해 음주운전 대신 특가법상 위험운전치상 혐의를 적용했다. 중앙지검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조직적·계획적인 증거인멸·범인도피 사법방해행위로서 사안이 중대하고 증거인멸의 우려도 큰 만큼, 서울중앙지검은 경찰과 긴밀히 협조하여 엄정하게 대응해왔으며, 향후 수사에도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jeongwon1026@newspim.com 2024-05-23 13:47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