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채널 추가
뉴스핌 채널 추가 안내
산업 ICT

속보

더보기

위기의 시티랩스...구원 투수 옵트론텍, '유증 납입' 내년으로 연기

기사입력 : 2022년11월28일 16:59

최종수정 : 2022년11월28일 16:59

운영 및 채무상환자금 100억원 마련에 시티랩스 비상
'블록체인 게임' 등 신사업 성과 부진으로 8년 연속 적자 우려도

[서울=뉴스핌] 양태훈 기자 = 옵트론텍이 시티랩스에 대한 유상증자 참여를 내년 1월로 연기했다. 경영 환경이 악화되면서 올해까지 8년 연속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시티랩스 사업에는 비상등이 켜졌다.

28일 옵트론텍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이날(28일)로 예정됐던 시티랩스의 주식 및 출자증권 취득 일정을 내년 1월 30일로 연기한다고 공시했다.

앞서 옵트론텍은 올해 9월 30일 시티랩스가 추진한 제3자배정증자 방식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시티랩스의 주식 1788만9087주(약 100억원)를 취득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시티랩스는 옵트론텍으로부터 받은 100억원을 운영자금(20억원)과 채무상환자금(80억원)으로 활용할 예정이었다.

시티랩스 로고. [사진=시티랩스]

시티랩스는 2006년 2월에 설립한 소프트웨어 개발사다. 핵심 사업은 지능형교통시스템(Intelligent Transport Systems·ITS), CCTV통합관제센터, 스마트시티 등에 필요한 시스템을 구축하는 용역 서비스다.

시티랩스는 2019년 한 때 807억4500만원의 매출을 기록하면서 연매출 1000억원대 돌파를 노렸지만, 주요 사업인 용역 서비스 부문에서 수익이 감소하면서 만성적인 적자에 시달려왔다.

옵트론텍은 당초 블록체인 등의 사업 영역 확장 및 시티랩스 경영권 참여를 목적으로 오늘(28일) 취득가액 약 100억원을 납입할 계획이었다. 옵트론텍이 취득할 시티랩스의 주식은 전체의 14.43%로, 임지윤 옵트론텍 대표는 내일 열리는 시티랩스 임시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로 선임될 예정이었다.

옵트론텍 측은 이와 관련해 "유상증자 자금은 경영정상화를 위한 재무구조 개선 및 운영자금 등 회사의 경영상 목적 달성을 위해 사용되어질 계획"이라며 "임지윤 옵트론텍 대표는 폭넓은 경험과 전문성을 겸비할 전문경영인으로 기업경영 및 기업성장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힌 바 있다.

옵트론텍이 주식대금 납입일을 연기한 것은 최근 블록체인 관련 대내외 사업 환경이 악화된 영향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시티랩스가 지난해 신규 사업으로 게임 퍼블리싱 사업에 진출하고, 올해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한 블록체인 게임 '아기상어 버블퐁 프렌즈' 출시를 준비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실제 시티랩스는 올해 상반기 실적으로 매출 176억원(전년비 11.19% 감소), 영업손실 57억원(전년비 적자 지속)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아기상어 버블퐁 프렌즈 이미지. [사진=BBF]

게임 업계 한 관계자는 이에 대해 "루나·테라 폭락사태에 이어 FTX 파산, 위메이드의 위믹스 상장 폐지까지 블록체인을 둘러싼 국내외 사업 환경이 매우 좋지 않다"며 "당분간 블록체인 게임 사업과 관련한 투자나 수요 모두 위축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옵트론텍이 주식대금 납입일을 연기하면서 시티랩스도 임시 주총 일정을 연기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이는 외부 자금을 유치하는 방식으로 만성 적자에도 사업을 영위해온 시티랩스에게 큰 위기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일례로 시티랩스의 최대주주는 2017년 엘에이에치, 2018년 옐로모바일, 2021년 다올글로벌 등으로 교체된 바 있다.

한편, 시티랩스는 올해 6월 뉴엘소프트와 테드인베스트먼트, Smartify 등을 대상으로 유상증자에 나섰다가 이를 철회해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된 바 있다.

조영준 시티랩스 대표는 이와 관련해 "주주가치를 제고할 수 있도록 확실하게 사업을 다져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수익적인 측면에 고민이 많다. 기존의 공공사업 부문에 더해서 회사의 수익성과 가치를 높일 수 있는 B2C 사업을 고민한 결과 P2E 게임에 도전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dconnect@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챗GPT 대항마 구글AI '바드', 오답 망신살...주가 7% 곤두박질 [휴스턴=뉴스핌] 고인원 특파원= 전 세계적인 열풍을 몰고 온 오픈AI ' 챗GPT'의 대항마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구글의 AI '바드(Bard)'가 오답을 내놓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바드의 정확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며 8일(현지시간) 구글의 주가도 급락하고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구글이 6일(현지시간) 공개한 짧은 GIF 형식 동영상에서 바드는 "9살 아이에게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James Webb Space Telescope, JWST)의 새로운 발견에 대해 어떻게 설명해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에 여러 답을 내놓는다. [JWST와 관련한 질문에 대한 바드의 답변, 자료=트위터] koinwon@newspim.com ◆ JWST에 대한 '바드' 답변, 과학자들 '사실관계 오류' 지적 여러 답변 중 바드는 "JWST는 우리 태양계 밖의 행성에 대한 최초의 사진을 찍는데 사용됐다"고 답했는데, 하버드 스미스소니안 천체물리학 센터의 그렌트 트렘블레이를 비롯한 여러 과학자들은 해당 답변이 '사실관계 오류(factual error)'라고 지적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에 따르면, 최초의 외계 행성 이미지는 지난 2004년 유럽남방천문대(European Southern Observatory)가 설치한 초거대 망원경 'VLT(Very Large Telescope)'가 찍었다.  구글은 앞서 6일 홈페이지를 통해 AI 바드를 발표했다. 구글 모회사 알파벳의 순다르 피차이 최고경영자(CEO)는 "앞으로 몇 주 안에 대중에게 더 널리 제공될 것 같다"면서 "이에 앞서 신뢰할 수 있는 테스터를 상대로 해당 기술을 공개하겠다"고 강조했다. 현재 바드는 일부 테스터만 사용할 수 있는 상태다. 하지만 이미 공개된 광고 동영상에서 바드의 답변에 오류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며, 바드의 신뢰도에 대한 우려가 불거졌고 8일 뉴욕증시 오전 구글의 주가는 7%대 급락하고 있다. 반면 전날 성공적으로 AI 장착 검색엔진 '빙'을 소개한 마이크로소프트의 주가는 1%대 상승 중이다. 구글은 이와 관련한 로이터 통신의 요청에 즉각 응답하지 않았다. ◆ 기대 모은 유튜브 행사, 구글 맵·검색 기능 등에 AI 접목 소개 이날 앞서 기대를 못았던 구글의  '검색 및 AI(Google presents: Live from Paris)' 유튜브 행사에서 구글은 AI 기술이 구글 맵, 검색, 번역기 등 각종 기능에 어떻게 적용되는지 소개했다. 이날 생중계로 진행된 행사에서 구글의 프라바카르 라그하반 수석 부사장은 AI를 적용한 검색 기능의 예를 소개했다. [구글의 '검색 및 AI(Google presents: Live from Paris)' 유튜브 행사, 자료=유튜브] koinwon@newspim.com 그는 일례로 "별을 관찰할 때 가장 보기 좋은 별자리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던지고, 이어서 1년 중 별을 보기 가장 좋은 시기는 구체적으로 언제인지 등 대화형으로 질문을 이어나갔다. AI가 장착된 구글 검색 엔진이 여기에 서술형 답변을 내놓으며 대화를 이어가는 식이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어제 공개한 AI가 장착된 새로운 버전의 빙과 유사한 방식이다. 또 이날 행사에서 구글은 AI를 통한 구글 맵의 진화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기존의 '몰입형 뷰'(immersive views)'에 AI 기술을 적용해 식당의 내부나 유명 도시의 랜드마크 등을 3D로 마치 현장에 있는 것처럼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암스테르담의 박물관을 방문할 때 언제 가장 방문하기 좋은지, 날씨, 주변 교통 상황 등을 종합한 정보를 얻을 수 있고, 박물관 인근 식당에 들어가기 앞서 조명의 밝기나 내부가 얼마나 붐비는 지 등을 3D 뷰로 생생하게 확인하고 방문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가장 기대를 모았던 구글의 AI챗봇 바드 광고에서 바드가 오답을 내놓는 장면이 공개됐고, 이는 투자자들 사이 바드의 신뢰도에 대한 우려로 이어졌다. koinwon@newspim.com 2023-02-09 00:38
사진
국힘 당 대표 가상 양자대결...안철수 48.1% vs 김기현 43.7%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국민의힘 3·8 전당대회를 앞두고 안철수 후보가 차기 당대표 적합도 가상 양자대결 조사에서 김기현 후보를 4.4%p 차이로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8일 나왔다. 이번 조사는 국민의힘 지지층에 한정해 이뤄졌다.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지난 5~6일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국민의힘 지지층 395명에게 김기현 후보와 안철수 후보가 결선투표에 진출했을 경우를 가정해 적합도를 물은 결과 안철수 후보를 지지한다는 응답이 48.1%, 김기현 후보를 지지한다는 응답이 43.7%로 나타났다. '잘 모름'을 선택한 응답자는 8.2%였다. 구체적으로 18세~20대는 김기현 25.7%, 안철수 57.2%를 기록했다. 30대는 김기현 27.1%, 안철수 67.8%, 40대는 김기현 47%, 안철수 46.4%다. 50대는 김기현 54.5%, 안철수 38.1%, 60세 이상은 김기현 48.3%, 안철수 44.9%다. 성별로는 남성의 경우 김기현 40.2%, 안철수 50.3%로 집계됐다. 여성은 김기현 47.7%, 안철수 45.6%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은 김기현 44.5%, 안철수 49.6%, 경기·인천의 경우 김기현 44.3%, 안철수 47.1%다. 대전·충청·세종은 김기현 25.2%, 안철수 71.1%, 강원·제주는 김기현 46.3%, 안철수 44%, 부산·울산·경남은 김기현 55.1%, 안철수 34.3%로 집계됐다. 대구·경북은 김기현 43.5%, 안철수 46.9%, 전남·광주·전북은 김기현 31.3%, 안철수 58%로 조사됐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안 후보가 김 후보를 앞선 것과 관련 "현재 당 상황에 따라 안철수 후보에게 표심이 이동한 것 같다"며 "대통령실이 당무개입을 한다는 지적보다는 당이 혼란스러운 것 자체에 대한 반발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다자대결 구도에서는 김기현 후보가 37.3%로 오차범위 내에서 1위를 기록했다. 안철수 후보는 35.4%로 2위, 황교안 후보는 7.1%로 3위로 나타났다. 이어 천하람 후보 5.9%, 윤상현 후보 1.9%, 조경태 후보 1.5% 순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2.4%이고,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4.9%p다. 통계보정은 2023년 1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http://www.nesdc.go.kr) 여론조사결과 등록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parksj@newspim.com 2023-02-08 06:00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