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ELS 규모 1년새 '반토막'...삼성전자 상품도 '원금손실 진입'

기사입력 : 2022년06월23일 10:10

최종수정 : 2022년06월23일 10:10

이달(1~21일) ELS 발행 1조5100억…전년比 49%
국내주식형 ELS 99% 급감…삼성전자 ELS 원금손실
글로벌 증시 불안 걷히기 어려워…ELS 불확실성↑

[서울=뉴스핌] 이은혜 기자 = 중위험·중수익 상품으로 각광받았던 주가연계증권(ELS)의 이달 발행규모가 전년 대비 반토막 수준까지 떨어졌다. 삼성전자를 기초자산으로 삼은 ELS 등 일부 상품들은 원금 손실 구간(녹인·Knock In)에 진입했다. 경기침체가 야기한 글로벌 증시 불안이 좀처럼 걷히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ELS 관련 불확실성도 지속될 전망이다.

22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 세이브로에 따르면 이달(1~21일) 공모와 사모를 모두 포함한 ELS 발행규모는 1조51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조269억원) 대비 50% 감소했다.

ELS는 계약만기일까지 특정 종목 주가와 주가지수 등 기초자산 가격이 정해진 수준 아래로 하락하지 않으면 원금과 이자를 주는 파생상품이다. 인플레이션 공포가 글로벌 증시를 덮치면서 주요 지수가 급락하자 각 증권사들이 ELS 발행 규모를 크게 줄인 것으로 해석된다.

유형별로는 국내주식형 ELS가 2억4000만원 발행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522억3771만원) 대비 99% 급감해 전체 유형 중에서 가장 큰 감소폭을 나타냈다. 이 외에도 해외주식형 ELS는 332억7752만원으로 전년 대비 40%, 지수형은 1조4375억원으로 48%, 혼합형은 372억810만원으로 75% 각각 줄었다. 기타 유형은 17억6200만원으로 전년(1억7138만원) 대비 9배 넘게 늘어 유일하게 증가세를 나타냈다.

국내주식형 ELS는 기초자산인 삼성전자 등의 주가가 20% 넘게 꺾이면서 발행 규모가 크게 감소했다. 실제로 지난해 삼성전자 한 종목만을 기초자산으로 삼아 발행된 '키움증권1584(ELS)'는 원금 손실이 확정됐다. 해당 상품은 지난 15일 만기 상환일에 기초자산이 최초 기준가격의 80% 미만에 위치할 경우 원금의 80%만 상환되도록 설계됐기 때문이다. 이 외에도 기초자산 가격이 높았던 지난해 상반기에 발행된 ELS 중 원금 손실이 발생한 상품은 99개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22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8.18p(0.34%) 오른 2,417.11로 개장해 하락 전환했다.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피의 하락세가 보이고 있다. 2022.06.22 yooksa@newspim.com

국가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삼은 ELS 중에서는 홍콩의 홍콩H지수 ELS가 올해 3187억원 발행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1조3555억원) 대비 76% 감소해 전체 지수 중 가장 크게 줄었다. 일본의 니케이225를 기초자산으로 삼은 ELS도 올해 1523억원 발행돼 작년보다 75% 줄었다. 미국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1조3684억원)는 48%, 유럽의 유로스톡스(EUROSTOXX)50(1조2829억원)은 45%, 코스피200(7167억원)는 21% 각각 줄었다.

연이은 급락장에 증시 하단에 대한 논란이 분분하지만, 당분간 약세장이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한 만큼 ELS의 발행 감소세 녹인 구간에 진입한 ELS의 증가세는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미국의 주요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는 S&P500지수의 연말 하단을 2900선으로 잡았다. 스트래터거스 리서치 파트너스도 S&P500이 3350~3400선까지 밀릴 수 있다고 봤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주식 등 위험자산이 전 거래일 반등에 성공했으나 아직 변동성은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인플레이션과 경기침체 불안이 아직 완화되지 못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chesed71@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2.6%...부정평가 53%로 최고치 기록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2.6%로 3주 연속 최저치를 경신했다. 2주 전 첫 '데드크로스'를 기록한 데 이어 부정평가와의 격차는 10%p 이상 벌어졌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8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조사 대비 2.7%p 하락한 42.6%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7.05 oneway@newspim.com 반면 부정 평가는 53%로 3.2%p 상승했다. 지난달 초 3회차 조사 당시 40.2%에서 30여일 만에 10%p 이상 급증했다. 긍·부정 간 격차 역시 10.4%p로 오차범위 밖까지 벌어졌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와 40대에서는 부정평가가 6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대의 경우 지난 조사 당시 53.4%에서 한 주 만에 61.3%로 올랐고 40대 역시 57.9%에서 66.1%로 급등하며 지지율 하락세를 이끌었다. 이 외에도 ▲30대(부정 50.4%/긍정45.6%) ▲50대(부정 59.3%/긍정 39.3%) 등 대다수 연령대에서 부정평가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60세 이상 연령층에서만 유일하게 긍정평가가 55.8%로 부정평가(37.2%)에 앞섰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구·경북(부정 33.5%/긍정 62.2%)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부정 평가가 높았다. 특히 높은 지지율을 보이던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는 지난 조사에서 부정 평가 비율이 더 높게 형성됐다가 이번 조사에서 격차가 더 벌어졌다. 경기·인천, 대전·충청·세종 지역은 지난 조사 당시 긍정 평가 비율이 더 높았으나 한 주만에 지지율이 역전됐다. 구체적으로 ▲서울(부정 53.5%/긍정 42.6%) ▲경기·인천(부정 54.7%/긍정40.5%) ▲대전·충청·세종(부정 50.9%/긍정 46.5%) ▲강원·제주(부정 50.9%/긍정 38.8%) ▲부산·울산·경남(부정 54.%/긍정 43.0%) ▲전남·광주·전북(부정 66.8%/긍정 27.0%) 등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가상번호(100%)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3.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http://www.nesdc.go.kr) 여론조사결과 등록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7-06 06:00
사진
이재명 당대표 출마에 민주 지지층 71% '압도적 찬성'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가 오는 8월 28일에 열릴 예정인 가운데 유력 주자인 이재명 의원의 당대표 출마를 반대하는 여론이 더 높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찬성 의견이 높게 나타났고,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반대 의견이 높게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4일 동안 1028명을 대상으로 이재명 민주당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 찬반 여부를 조사한 결과 찬성은 41.8%, 반대는 51.2%로 나타났다. 격차는 오차범위 밖인 9.4%p다. 세부적으로 이재명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를 '매우 찬성한다'는 26%, '찬성하는 편'은 15.8%였으며, '매우 반대한다'는 32%, '반대하는 편'은 19.2%다. 잘모름은 7%다. 민주당 핵심지지층인 40대에서는 찬성의견이 58%였고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70.7%가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민주당 핵심 지지지역인 호남에서는 찬성 47.1% 반대 40%로 찬성과 반대 의견이 크게 차이가 나지 않았다.   반대의견은 국민의힘 핵심지지층인 60세이상, TK 에서 각각 61%, 66.8%,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78.5%가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 연령대별로는 18세 이상 20대, 30대, 60세 이상에서 이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에 반대 의견이 높았으며, 40대와 50대에서는 매우 '매우 찬성한다'는 의견이 각각 34.5%와 32.1%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로는 남성에서 찬성한다는 의견이 39%에 그친 반면 반대한다는 의견은 53.5%로 집계됐다. 여성은 찬성 45%, 반대 48.9%다. 지역별로는 전남·광주·전북에서는 찬성한다는 의견이 47%로 조사됐으나, 서울과 경기·인천, 대전·충청·세종, 강원·제주,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등에서는 모두 반대한다는 의견이 높았다. 지지하는 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에서 찬성한다는 의견이 70.7%, 반대한다는 의견은 23.3%였다. 반면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찬성한다는 의견이 15%, 반대한다는 의견은 78.5%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가상번호(100%)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3.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http://www.nesdc.go.kr) 여론조사결과 등록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taehun02@newspim.com 2022-07-06 06:2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