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글로벌 미국·북미

속보

더보기

美FBI, 댈러스 코리아타운 총격사건 증오범죄 여부 수사

기사입력 : 2022년05월18일 08:41

최종수정 : 2022년05월18일 08:41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최근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코리아타운의 한인 미용실 총격 사건의 용의자가 체포된 가운데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증오범죄 여부 수사에 착수했다.

17일(현지시간) abc방송에 따르면 FBI는 이번 총격 사건이 증오범죄일 것으로 추정하고 댈러스 경찰과 함께 수사에 들어갔다.

FBI 댈러스 지부 대변인은 "댈러스 FBI 지부와 텍사스주 북부 지검, 법무부 산하 민권국이 댈러스 미용실 총격사건의 증오범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연방 수사에 돌입했다"고 알렸다.

지난 11일 댈러스 코리아타운 미용실 총격 사건의 용의자 제레미 테런 스미스(36) 씨가 전날 체포됐다.

그는 흉기 소지와 가중 폭행 등 3개의 혐의로 기소됐다. 보석금은 30만달러(약 3억8000만원)로 책정됐다.

CNN방송이 입수한 진술서에 따르면 그는 최소 13발의 총격을 가했고 이 과정에서 미용실 원장과 직원, 고객 한 명이 총상을 입었다.

한 사람은 오른쪽 팔뚝, 다른 한 사람은 발, 또 다른 한 사람은 등 아래 부분에 총을 맞았다. 피해자 모두 한국계로 알려졌다.

댈러스 경찰이 이번 사건을 증오범죄로 간주하게 된 경위는 용의자의 여자친구 가르시아 씨의 증언에 있다.

그의 증언에 따르면 스미스는 평소 아시아계에 대한 망상을 갖고 있었다. 스미스는 2년 전 아시아계 미국인과 차량 충돌 사고 이래 "아시아계 무리가 자신을 쫓아온다던가, 해치려 한다는 망상에 사로잡혀왔다"는 전언이다. 그는 수 차례 정신병원에 입원하기도 했지만 망상은 사라지지 않았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이번 총격 사건이 정신질환에 따른 비의도적 범죄인지, 증오범죄인지 여부가 FBI의 수사로 판가름 날 전망이다.

11일(현지시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한인타운의 미용실. [사진=NBCDFW방송 캡처]

wonjc6@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단독] 가상거래소 코인 90% 거래 금지? 금융위 '증권형코인' 규제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 = 금융위원회가 코인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이중 증권형 코인(STO)을 자본시장법으로 규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럴 경우 증권형 코인을 기존 가상자산거래소에서 취급할 수 없게 돼 가상자산거래소들이 존폐 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7일 금융당국과 정치권에 따르면 금융위 자본시장과는 코인의 증권성 여부를 검증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마련중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과제이기도 한 만큼, 금융당국에서 증권형 코인에 대한 규율방안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 정부는 국정과제로 가상자산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규제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022-06-28 06: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