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산업 생활경제

속보

더보기

11번가, 내년 상장 '비상'…엔데믹·출혈경쟁 부담 크다

기사입력 : 2022년05월18일 06:51

최종수정 : 2022년05월18일 08:52

SK쉴더스·원스토어 상장 철회에 11번가도 고민 깊어
SK쉴더스는 지난 6일, 원스토어는 11일 상장 철회
11번가, 적자 해소 보다 '기업가치 제고'에 방점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11번가가 내년 코스피 상장을 앞두고 비상이 걸렸다. SK스퀘어의 자회사 SK쉴더스와 원스토어가 고평가 논란의 부담을 극복하지 못하고 상장을 철회하면서 다음 상장 주자인 11번가의 부담이 커졌기 때문이다.

부진한 실적 역시 이어지면서 상장에 차질이 빚어지는 거 아니냔 관측이 나온다.

11번가 로고.

◆ 적자 지속 11번가, 기업가치 확대 전략에 '비상'

18일 업계에 따르면 11번가는 같은 그룹에 있는 SK스퀘어 관계사 SK쉴더스, 원스토어가 최근 상장을 철회하면서 11번가에 대한 기업가치 확대 전략에도 비상이 걸린 모습이다.

SK스퀘어 자회사인 SK쉴더스는 지난 6일, 원스토어는 11일 각각 상장을 철회했다. 이들의 상장 철회 이유는 글로벌 거시경제의 불확실성 심화에 따른 투자 심리 위축이다. 기업 가치를 온전히 평가받을 수 있는 최적의 시점에 상장 추진을 검토하겠다는 계획이다.

11번가는 국내 이커머스 시장의 약 7%를 점유하는 4위 사업자다. 실적의 경우 부진을 면치 못하는 모습이다. 올해 1분기 265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4분기보다 23% 줄어든 규모지만 적자는 이어지고 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400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대비 28억원 증가했다. 당기순손실은 1분기 영업비용의 증가로 265억원을 기록했다.

이 같은 부진에 11번가 역시 SK쉴더스, 원스토어처럼 기업가치와 평가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적자 폭이 커진 것이 상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란 관측이다.

11번가는 최근 상장 주관사 선정을 위한 입찰 제안서를 국내외 증권사에 보냈고, 이달 중 주관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앞서 11번가는 지난 2018년 국민연금과 MG새마을금고, H&O코리아 등을 상대로 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진행하고, 5년 내 기업공개(IPO)를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11번가 관계자는 "쉴더스 원스토어 상장 철회 이유는 지금 현재 IPO 시장에 대한 우려 때문"이라며 "11번가는 내년을 목표로 상장을 추진중이기 때문에 현재 시장 상황과는 다른 처지다"라고 말했다.

이어 "수익성과 성장성을 동시에 확보하고 '성장을 위한 투자'를 지속 진행해 시장을 선도하는 이커머스 경쟁력으로 기업가치를 높일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 이커머스 둘러싼 환경 부진 지속...엔데믹·출혈경쟁 부담 요소

11번가는 상장 전까지 적자 폭을 줄이는 대신, 기업가치 제고에 방점을 찍겠단 입장이다. 이를 위해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경쟁력 강화를 중점으로 직매입 사업 확대, SK텔레콤-아마존-11번가의 시너지 및 충성고객 확보, 오픈마켓 기반 서비스 제공 등 네 가지 영역을 중심으로 성장을 도모하겠다는 계획이다.

실제 11번가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강조해 온 미래 성장동력의 확보를 위해 전략적인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1세대 이커머스 사업자로서 꾸준히 쌓아온 검색과 개인화 추천 등 IT 기반 서비스 운영 역량과 국내외 대형 브랜드들과의 폭넓은 제휴협력 관계 그리고 라이브커머스, 동영상리뷰 등으로 기업가치를 시장으로부터 충분히 인정받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

다만 일각에선 현재 이커머스 업계 경쟁이 심화하는데다 보다 차별화된 먹거리 확보 전략이 나와야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해 8월 말 미국 아마존과 손잡고 선보인 새로운 해외직구 서비스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역시 이커머스 대응비용과 시장 경쟁 대응을 위한 영업비용이 증가하면서 수익성 개선 효과를 보지 못했다.

엔데믹에 따른 일상회복으로 이커머스업체들의 성장세가 둔화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실제로 최근에는 소비패턴이 다시 온라인에서 오프라인으로 이동하면서 이커머스의 성장세에 제동이 걸릴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 최근 이커머스 출혈 경쟁이 심화하고 있는 것도 부담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증시 입성에 성공한 일부 이커머스 기업들의 주가가 공모가 보다 부진했는데 업계 내 경쟁까지 심화되며 예상보다 낮은 몸값이 책정될 수 있다"고 했다.

shj1004@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단독] 가상거래소 코인 90% 거래 금지? 금융위 '증권형코인' 규제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 = 금융위원회가 코인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이중 증권형 코인(STO)을 자본시장법으로 규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럴 경우 증권형 코인을 기존 가상자산거래소에서 취급할 수 없게 돼 가상자산거래소들이 존폐 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7일 금융당국과 정치권에 따르면 금융위 자본시장과는 코인의 증권성 여부를 검증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마련중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과제이기도 한 만큼, 금융당국에서 증권형 코인에 대한 규율방안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 정부는 국정과제로 가상자산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규제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022-06-28 06: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