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산업 ICT

속보

더보기

[네카오의 동상이몽]③ 일본 넘어 유럽…만화 플랫폼 패권 '진검승부'

기사입력 : 2022년04월25일 16:38

최종수정 : 2022년04월25일 16:38

"네이버 현지 콘텐츠...카카오 韓콘텐츠 해외진출"
"가성비서 못벗어나는 韓콘텐츠...질적성장 필요"

[편집자] 국내 플랫폼 사업자 양대 산맥인 네이버와 카카오가 동시에 해외진출 의지를 밝혔습니다. 해외시장을 개척하겠다는 목표는 같지만 그 속내를 들여다보면 상반된 방식의 로드맵을 그리고 있습니다. 양 사가 현 시점에 해외진출을 선언하게 된 배경은 무엇인지, 해외 시장에서 어떤 전략을 세우며 어떤 방식으로 성장해 나갈지 총 3회에 걸쳐 짚어봅니다.

[서울=뉴스핌] 김지나 이지민 기자 = 네이버와 카카오는 일본과 유럽 등 해외시장에서 만화앱 플랫폼 패권을 놓고 진검승부를 펼치고 있다.

그 과정에서 K-콘텐츠 '웹툰'은 각 사의 만화앱 플랫폼을 키워나갈 핵심 콘텐츠로 자리 잡고 있다. 전문가들은 한국의 플랫폼 사업자가 해외시장에서 제대로 자리잡기 위해선 질 좋은 콘텐츠가 확보돼야 한다고 조언한다.

◆픽코마·라인망가, 일본 시장서 선두경쟁

25일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와 카카오는 일본 만화앱 시장에서 1, 2위를 다투는 가운데, 2020년 7월 이후 카카오픽코마의 만화앱 '픽코마'가 일본시장에서 만화앱 매출 1위 자리를 이어가고 있다.

네이버웹툰은 만화앱 '라인망가'를 통해 2013년 4월 일본 시장에 먼저 진출했고, 이후 카카오는 픽코마를 통해 2016년 4월 일본 시장에 뛰어들었다. 카카오가 네이버 보다 3년 늦게 일본시장에 뛰어들었지만, 만화앱 시장 순위를 역전한 상황이다.

카카오픽코마 관계자는 "픽코마는 온·오프라인 만화팬과 만화를 감상하진 않지만 새로운 모바일용 콘텐츠를 궁금해 하는 이용자를 타깃으로 한다"면서 "이들에게 모바일로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환경을 조성했던 전략으로 시장에서 성장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모바일로만 따졌을 땐 픽코마가 일본 시장에서 1위 만화앱이지만, PC와 모바일 매출을 합칠 경우 네이버가 카카오 매출을 앞선다. 네이버웹툰은 지난달 일본에서 라인망가를 운영하고 있는 라인디지털프론티어를 통해 '이북이니셔티브재팬(EBIJ)'의 지분 100%를 확보했다.

2000년 설립된 이북이니셔티브재팬은 일본 전자책 서비스 업체 '이북재팬'과 종이책 온라인 판매 서비스 '북팬'을 운영하고 있다. 각 사에 따르면 지난해 라인망가와 이북재팬의 통합 거래액은 약 8000억원으로 카카오픽코마 거래액 7227억원을 넘어섰다.

네이버웹툰 관계자는 "이북재팬은 야후재팬 포털을 통해 검색 및 노출이 가능해 웹을 통해 들어오는 접속자 수가 늘고 있다"면서 "한국에서 네이버를 통해 네이버웹툰을 볼 수 있듯, 일본에선 야후재팬 포털을 통해 라인망가 콘텐츠를 볼 수 있어 접근성이 강화됐다"고 설명했다.

◆앞서가는 픽코마vs쫓는 라인망가…유럽 시장서 격돌

카카오픽코마, 라인망가 로고 [사진=각 사]

일본에서 시작된 네이버와 카카오의 만화앱 플랫폼 경쟁은 유럽시장까지 영토를 확장하고 있는 모습이다. 그 중심은 프랑스 시장이다.

전성민 가천대 교수(한국벤처창업학회 회장)는 "문화적인 자존심이 센 프랑스는 젊은이들이 미국적 사고방식을 갖는 것을 두려워하고 있다"면서 "우리나라 플랫폼은 글로벌 플랫폼과 달리 자체 플랫폼으로 가져가는 것을 프랑스에선 높게 평가하고 있고, 이에 한국 플랫폼 업체들이 프랑스 시장에 관심을 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웹툰은 올해 상반기 내 프랑스에 유럽총괄 법인 '웹툰EU(가칭)'를 신설하고 유럽시장 진출을 가속화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카카오픽코마도 지난해 9월 프랑스에 픽코마 유럽 법인을 설립한 이후 유럽시장에 맞는 전략을 모색해 왔다. 양 사 모두 일본 시장에 진출했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유럽시장을 공략하고 있는 것이다.

한 플랫폼 업계 관계자는 "네이버웹툰은 현지에서 창작자를 양성해 현지 맞춤형 콘텐츠 생태계를 다져나가는 반면, 카카오는 한국에서 성공한 한국 콘텐츠를 해외로 론칭해 해외사업을 키워나가겠다는 방향성"이라며 "해외진출은 같지만 시장 공략 방식에 차이를 보인다"고 귀띔했다.

◆"웹툰도 콘텐츠…양보단 질로 승부할 때"

네이버와 카카오의 플랫폼 해외진출을 두고, 전문가들은 한류 열풍을 적절히 활용해 'MZ세대'를 타깃으로 둔 맞춤형 전략이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서용구 숙명여대 경영학과 교수는 "한국은 이미 해외 시장에서 프리미엄 브랜드가 됐기 때문에 한류 문화권이 강한 지역에선 스타들과의 합동 마케팅을 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외에도 전 세계가 MZ세대 공략에 나선 상황에 소비자 연령에 맞춘 타겟팅이 요구된다"고 전했다.

이택광 경희대 글로벌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는 "웹툰 역시 콘텐츠이기 때문에 훌륭한 웹툰 작가를 많이 발굴하는 것이 곧 콘텐츠에 집중하는 것"이라며 "한국 콘텐츠는 아직 가성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웹툰 역시 노동시장이 저렴해 절대적 물량을 싸게 확보할 수 있어 1000개 작품을 내 놓은 뒤 한두 개만 성공하면 되는 시장"이라며 "이렇듯 양적으로 밀어붙이기엔 한계가 있어 질적인 업그레이드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덕현 대중문화 평론가는 "어떻게 하면 새로운 작가들과 새로운 아이디어, 아이템을 끌어 모을 수 있는가가 가장 중요하다"면서 "우리나라 작가들만 생산해 해외 시장에 서비스하는 닫힌 구조 대신 시스템 안에서 해외 작가들이 들어와 활발하게 저변을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짚었다.

abc123@newspim.com catchmi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美·유럽 금융위기급 '엑소더스'...."더 빠진다" 월가의 경고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지난 2008년 금융위기에 버금가는 자금 엑소더스가 진행 중이다.  15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MSCI 전세계지수가 6주 연속 하락하는 사이 시가총액은 11조달러(약 1경4076조원)가 증발했다. 천정부지 인플레이션과 중앙은행들의 긴축 가속, 우크라이나 사태 등 악재가 쌓이면서 거의 모든 자산군에서 자금 유출이 지속되는 가운데, 특히 미국과 유럽 증시 약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미국 S&P500지수 역시 6주 동안 내리막이 지속되면서 올 초 기록한 역대 최고점 대비 5분의 1 가까이가 떨어졌다. 범유럽증시지수인 스톡스600지수는 3월 말 이후 6%가 떨어졌다. 데이터 제공업체 EPFR에 따르면 미국 증시 관련 뮤추얼펀드와 상장지수펀드(ET 2022-05-16 13:47
사진
北, 하루만에 발열자 39만명...김정은 "인민군 투입하라"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국가가 조달하는 의약품들이 약국을 통해 주민들에게 제 때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며 내각과 보건부문의 무책임한 사업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15일 또다시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방역대책토의사업을 진행했다"며 "김정은 원수님께서 협의회를 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2022-05-16 07:1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