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분석+] 에디슨EV, M&A 공시 직전 누군가 샀다…미공개정보 이용 정황

거래소 "당시 상황 인지, 전반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M&A 발생 며칠 전부터 거래 증가...공시 전 특이거래

  • 기사입력 : 2022년01월05일 12:02
  • 최종수정 : 2022년01월05일 12: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5일 오전 09시01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한국거래소가 초소형 전기차 생산업체 에디슨EV(옛 쎄미시스코)의 주식거래와 관련해 불공정거래 행위가 있었는지 들여다보고 있는 가운데, 인수·합병(M&A)으로 주가가 급등하기 시작한 시점의 거래 행태에 관심이 쏠린다. 공시가 나오기 전에 이미 장 시작부터 상한가를 기록하는 등 미공개정보 이용 정황이 있기 때문이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에디슨EV의 주가가 급등하기 시작한 시점은 작년 5월 31일이다. 이날 거래는 장 시작부터 상한가로 시작했다. 별다른 뉴스와 공시 등이 없어 급등 배경이 베일에 쌓여있는 상황이었는데, 오전 11시를 넘어 M&A 공시가 나왔다.

5월 31일 전후 1분봉 그래프. [자료=키움증권 HTS]

이날 총 거래량은 약 60만주인데, 이 중 절반 가량이 장 시작 1분만에 상한가에서 체결됐다.

11시 15분 공시된 내용은 '최대주주 변경을 수반하는 주식양수도 계약 체결' 건이다. 매도인은 이순종 외 5명, 매수인은 투자조합 등 6곳이다. 계약일은 일요일인 5월 30일이다. 인수주체 중 하나인 투자조합 디엠에이치의 설립일은 5월 28일이다. 금요일에 조합을 설립해, 일요일에 인수 계약을 체결하고, 월요일에 공시를 하는 등 빠르게 절차가 진행됐다. 주당 인수가격은 당시 직전일 주가의 약 2배 수준이었다.

오전 공시에는 아직 '에디슨모터스'의 주체가 드러나지 않았지만 주당 매각 가격만 봐도 상당한 호재로 인식될 만한 내용이다.

'에디슨모터스' 주체는 같은날 오후 5시를 넘어 3자배정 유상증자 결정 공시에서 나왔다. 대상자는 '에너지솔루션즈'였다. 3자 배정 납입 후 최대주주는 에너지솔루션즈로 변경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에너지솔루션즈의 최대주주는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대표다. 에디슨EV는 지난해 9~11월 500억원을 투자해 에디슨모터스 지분 11.21%(83만주)를 확보했다.

M&A 계약이 발생하기 며칠 전부터 거래량이 증가한 것도 정보 유출을 의심할 만한 대목이다. 5월18일부터 21일까지 하루 거래량이 1만~2만주에 불과했지만 24일부터 거래량이 4만주 수준으로 늘어나고 주가도 소폭 오르기 시작했다. 26일엔 14만주로 급증하는 등 M&A에 임박해 거래가 더 늘었다. 

5월 18일~6월 10일 주가 및 거래량 추이(무상증자 반영 전 주가 기준). [자료=키움증권HTS]

거래량이 많지 않아 증권사 창구 분석을 통해 특이거래를 찾기가 어렵지 않다. 예를 들어, 당일 가장 많은 순매수 창구는 교보증권이다. 이 창구를 통한 매수는 4만2334주인데, 매도는 985주에 불과다. 31일을 제외하고 직전 1주일간 이 창구를 통한 매수는 30주에 불과할 정도로 거래가 없었던 창구다. 당일 순매수 창구 2위는 신한금융투자, 3위는 이베스트투자증권이다.

이 같은 거래 상황에 대해 거래소 시장감시부 관계자 "누가 봐도 의심스러운 상황이며, 당시 내용을 인지하고 있다. 여러가지 불공정거래 행위 가운데 일부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거래소는 현재 에디슨EV에 대해 미공개정보 이용, 시세조종, 부정거래 등 불공정거래 해당 여부에 대해 전반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M&A 전거래일인 5월 28일 종가는 1776원(수정주가 기준, 무상증자 수정전 주가 7100원)이다. 주가는 지속적으로 올라 6월 중순 1만3000원대를 기록한 뒤 조정을 받았고, 이후 10월까지 5000원~9000원 박스권을 형성했다. 다시 10월 말부터 쌍용차 인수 이슈로 급등했다. 에디슨모터스가 쌍용차의 M&A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며 주가가 가파르게 올랐다.

11월 12일 장중 최고가 8만2400원에 달한다. M&A 직전 주가와 비교하면 46배 수준이다. 최근 재무적투자자(FI)인 키스톤PE의 투자 유보 입장을 밝히는 등 인수 대금 조달과 관련된 불안이 커지며 주가가 하락했다. 투자조합 '먹튀' 논란 등과 함께 당국에 불공정거래 혐의에 대해 들여다보고 있다는 소식에 지난 4일 주가는 18% 급락했다. 종가는 1만8650원이다.

에디슨모터스의 자금줄인 에디슨EV의 대주주인 투자조합 5곳은 주식을 매도하면서 시장에선 '먹튀' 논란이 나오고 있다. 5월 말 진행된 M&A로 디엠에이치(9.45%), 에스엘에이치(9.45%), 스타라이트(5.30%), 아임홀딩스(5.49%), 노마드아이비(5.10%) 등이 5%이상의 지분을 취득했지만 작년 9월 30일 기준으로 작성된 분기보고서에는 지분율이 5% 이상인 주주는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대표가 최대주주로 있는 에너지솔루션즈(16.67%) 뿐이다.

에디슨EV 최근 1년 주가 추이. [자료=네이버]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