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스타톡] 비아이지 "최선 다한 '플래시백'으로 해답을 찾았죠"

  • 기사입력 : 2021년11월23일 08:00
  • 최종수정 : 2021년11월23일 10: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한 가지 확신할 수 있는 건, 다른 앨범보다 정말 열심히 준비했어요. 짧은 시간에 준비를 했는데 정말 최선을 다한 앨범이라고 생각해요."

2014년에 데뷔해 벌써 8년차를 맞은 그룹 비아이지(B.I.G)가 무려 2년 만에 컴백했다. 그 사이에 멤버 변화를 겪은 이들이 데뷔 이후 처음으로 신곡 '미스터 비아이지: 플래시백(MR. BIG: FLASHBACK)'에 자신들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녹여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비아이지 [사진=GH엔터테인먼트] 2021.11.22 alice09@newspim.com  

"데뷔 때랑 비교하면 지금 멤버 구성이 다르잖아요. 진석이는 중간에 영입됐고, 건민이 형은 다른 서바이벌 그룹 활동을 병행했고요. 컴백을 하기까지 네 명의 입장도 다르고 상황도 달랐어요. 그래서 곡을 준비하며 네 명의 매력을 새롭게 보여드려야 하는데, 그게 뭘까 고민하면서 준비했죠."(희도)

이번 앨범명은 더 크게 성장하겠다는 의미와 '누군가에게 넌 큰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야'라고 이야기하며 용기와 희망을 담았다. 또 멤버 희도가 직접 작사에 참여해 멤버들이 느끼고 있는 감정을 솔직하게 녹였다.

"영화에서 '플래시백' 기법이 과거를 회상하는 장면에서 많이 사용되잖아요. 과거 장면이 길게 나오지만, 현실에서는 단 몇 초의 시간으로 흘러가고요. 저희가 활동을 계속 하고 있는 와중에 과거를 회상하는 내용이에요."(희도)

"이 노래의 가사가 너무 와 닿았어요. 옛날 생각이 정말 많이 나더라고요. 멤버들 생각도 많이 했고요. 고난과 역경을 거친 것에 감사함을 느끼기도 했죠(웃음). 처음엔 '해낼 수 있을까?'하는 두려움이 앞섰는데 작업하면서 저희에게 정말 의미기 깊은 곡인 것 같더라고요. 그러면서 동생들한테 고맙기도 했고요."(제이훈)

비아이지는 컴백 준비 과정이 담긴 다큐멘터리 영상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2019년 발매한 '일루전(Illusion)' 이후 2년 만에 컴백은 남다른 부담으로 다가왔다. 그래서인지 멤버 건민과 진석은 유독 컴백에 대한 두려움과 걱정을 내비치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비아이지 [사진=GH엔터테인먼트] 2021.11.22 alice09@newspim.com  

"곡을 듣기 전에, 컴백을 할 거라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이제 와서 컴백하는 게 두렵고 걱정이 크더라고요. 그래서 컴백하고 싶지 않다는 이야기를 했었어요. 그런데 곡을 듣고 마음이 바뀐 거죠(웃음). 곡이 담고 있는 의미도 컸고, 처음으로 저희 이야기를 한다는 게 너무 좋았어요. 결과를 떠나서 의미가 있는 곡을 한다고 생각하니 하고 싶어지더라고요."(건민)

"저는 형들이랑 계속 함께 해온 게 아니고, 중간에 합류했잖아요. 적응하는 기간이 필요했는데 그 사이에 멤버들이 떠나기도 했어요. 그러다보니 '끝이 온 건가?' 싶더라고요. 그런데 리더의 '컴백하기 싫었다'라는 말이 서운하더라고요. 저한테는 이번에 첫 컴백이자, 데뷔하는 입장이었거든요. 그래서 이번 앨범이 마지막은 아니겠지만, '마지막일수도 있겠다'싶어서 최대한 열심히 했어요. 제 한계치까지 끌어 올려서 준비한 앨범이고요."(진석)

비아이지는 '플래시백'을 통해 어려운 상황 속에 빠져 움츠려있는 이들에게 희망을 전한다. 그러면서도 본인들도 그만큼 아팠고 힘들었음을 드러냈다. 멤버 모두 간절한 마음으로 준비했기에 그간의 앨범보다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

"정말 확신할 수 있는 건 다른 앨범보다 열심히 했어요. 하하. 연습 다 끝나고 레슨을 받기도 했고요. 한 번은 진석이랑 녹음실에 남아 있는데 코피가 나더라고요. 활동하면서 코피 흘린 적이 없었거든요(웃음). 사람은 쉽게 안 쓰러진다고 느꼈는데 이번에 정말 힘들게 준비하면서 다른 때보다 열심히 했고, 마음고생도 했다는 걸 느끼기도 했어요."(제이훈)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비아이지 [사진=GH엔터테인먼트] 2021.11.22 alice09@newspim.com  

"정말 짧은 시간 내에 곡을 준비해야 했어요. 이틀 밤을 새우며 노래를 만들었는데, 만들고 나서도 '팬들과 멤버들이 이 노래를 좋아할까?'하는 걱정이 커지더라고요. 여러 걱정 속에서 정말 열심히 작업한 곡이고, 최선을 다한 앨범이라고 말할 수 있어요."(희도)

이번 컴백에 비아이지는 데뷔곡 '안녕하세요' 무대도 함께 준비 중이다. 데뷔곡을 선보일 기회가 생겨 2021년 버전으로 새롭게 녹음도 했다. 이들은 "자랑스럽게 무대를 해보고 싶다"며 입을 모았다.

"예전엔 이 곡으로 무대를 했을 때 나름의 상처도 받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느끼는 건 그때의 관심도 너무 좋았다는 거였어요. 무관심보다 쓴 소리여도 관심이 좋은 거잖아요(웃음). '안녕하세요' 무대를 이제는 자랑스럽게 해보려고 해요. 하하."(건민)

다른 그룹과 달리 본인들의 이야기를 곡에 녹이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 비아이지가 이번 앨범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는 거창한 것보다 현실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제가 비아이지로서는 첫 음악활동을 시작하는 거예요. 거대한 목표도 있지만, 현실적으로 생각했을 때 멤버 모두 다치지 않고 활동을 잘 끝냈으면 해요. 또 이번 '플래시백'으로 한국 팬들이 조금이나마 유입이 됐으면 좋겠어요(웃음)."(진석)

"그룹으로서는 이 앨범으로 해답을 찾았다고 생각해요. 옛날에는 안 되는 걸 억지로 끼워 맞추는 느낌이 컸다면, 지금은 저희에게 맞는 걸 하는 찾아가는 느낌이에요. 멤버가 줄어서 개개인이 채워야 하는 무대의 시간이 늘어났어요. 각자가 돋보여야 하는 상황인데, 이제야 멤버들도 저도 자신의 색깔을 찾은 것 같아요."(제이훈)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