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종합] 김부겸 총리 "자생력 갖춘 우주산업 조성…정책적 역량 집중"

"2031년까지 공공위성 170여기 개발"
"독자적 위성항법시스템·6G 통신 구축"

  • 기사입력 : 2021년11월15일 16:29
  • 최종수정 : 2021년11월15일 16: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신성룡 기자 = 정부가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출연연, 기업과 협력해 우주개발·탐사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에 나섰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대전 항공우주연구원에서 열린 제21회 국가우주위원회에서 "누리호 발사로 세계 7번째로 1톤급 이상의 대형위성을 스스로 발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나라가 됐다"면서 이 같이 제시했다.

이날 국가우주위원회가 우주산업 뿐만 아니라 안보 분야까지 포괄하는 국가 컨트롤타워로 격상된 후 첫 번째 회의로 김 총리는 국가우주위원장으로서 회의를 주재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1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2021.11.11 yooksa@newspim.com

김 총리는 "이 자리에서 다음 목적지를 설정하려고 한다"며 "우주기업을 키우고 강한 자생력을 갖춘 우주산업 생태계를 만드는데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우주선진국은 우주기술을 넘어 우주 비즈니스 시대를 열어가고 있다"며 "위성발사체 분야도 민간기업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아직 초기인 우주산업을 육성하고 개발 경험과 역량을 토대로 우주강국에 진입하기 위한 다양한 지원을 약속했다. 

김 총리는 "우주개발 투자의 마중물로 공공수요를 확대하겠다"며 "오는 2031년까지 공공위성 170여기를 개발하고 발사체 개발도 지속 추진하겠다"고 제시했다. 

이어 "우주산업의 핵심이 될 위성서비스 산업 시대를 열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오는 2035년까지 독자적 위성항법시스템(KPS)을 구축하고 6G 통신위성도 개발하겠다"며 "이를 통해 안정적 국가인프라를 확보하고 자율차·도심항공교통 등 4차 산업혁명 신산업의 성장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기업이 마음 놓고 우주개발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며 "민간기업 전용 발사장, 우주산업 클러스터 조성을 통해 인프라를 확충하고 우주 벤처·스타트업을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산업체에서 필요로 하는 전문인력 양성과 우주 분야 연구의 성과를 획기적으로 제고하기 위한 산·학·연 역량을 집중할 수 있는 임무중심형 융합연구를 확대할 방침이다. 

김 총리는 "우리나라는 민관이 합심해 단기간에 세계 10위권의 경제성장을 이룬 저력이 있다"며 "우주산업 발전을 위해 관계부처도 각 분야에서 더욱 매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drag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