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GS건설 자이(Xi) '미국 디자인 어워드' 수상

자이엘카·미세먼지 신호등, 파이널리스트 수상

  • 기사입력 : 2021년10월21일 13:53
  • 최종수정 : 2021년10월21일 13: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GS건설은 이달 초 미국 디자인 어워드인 '2021 아키타이저 에이플러스 프로덕트 어워드'에서 '파이널리스트'를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어워드는 전 세계 700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세계 최대 온라인 건축전문 웹진 '아키타이저'가 주최하는 행사다. 매년 전 세계 100여개 국가에서 출품한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자이엘카 [사진=GS건설] 2021.10.21 sungsoo@newspim.com

GS건설은 자이의 표준 엘리베이터디자인 '자이엘카'와 미세먼지 측정 가로등인 '미세먼지 신호등' 2개 제품으로 수상했다.

빌딩 시스템 부문에서 파이널리스트를 수상한 자이엘카는 입주민에게 심미적인 만족감을 주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청결하고 안전한 공간을 제공하기 위한 셔틀 엘리베이터 디자인이다.

내부에 설치된 공기청정시스템은 에어컨 기능을 갖춘 동시에 미세먼지를 실시간으로 측정해 최적의 탑승환경을 조성한다. 향균 기능을 탑재한 핸드레일이 설치되고, 핸드레인 끝단에는 비상 안전 버튼을 설치해 위험한 상황을 대비할 수 있도록 했다.

익스테리어 라이팅 부문에서 수상한 미세먼지 신호등은 비상벨과 미세먼지 측정 기능을 가로등에 결합한 제품이다. 입주민은 어린이 놀이터, 단지 진입부 등에 설치된 미세먼지 신호등을 보고 공기 질을 확인할 수 있다.

GS건설 관계자는 "우리 회사가 설계·디자인 분야에서 글로벌 건설사로 인정받았다"며 "특히 자이엘카는 이번 수상 외에도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인 '2021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도 '레드닷 위너'를 수상한 바 있는 만큼 앞으로도 디자인 분야에서 입주민들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