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인천

김포 공장 지붕에서 50대 근로자 10m 아래로 추락 숨져

  • 기사입력 : 2021년10월18일 09:21
  • 최종수정 : 2021년10월18일 09: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김포=뉴스핌] 홍재경 기자 =김포의 한 공장 지붕 위에서 변압기 수리 작업을 하던 50대 근로자가 10m 아래로 추락해 숨졌다.

18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께 경기도 김포시 대곶면 운송장비 제조 공장의 지붕 위에서 50대 근로자 A씨가 10m 아래 바닥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A씨가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변압기 수리 업체 직원인 A씨는 공장 지붕 위에서 변압기의 기름을 교체하는 작업을 하던 중 플라스틱 재질의 채광 판이 깨지면서 추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 있던 동료와 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hjk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