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강원

동해 추암해변 해상서 해루질 하던 30대 실종

  • 기사입력 : 2021년10월11일 17:01
  • 최종수정 : 2021년10월11일 17: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동해=뉴스핌] 이형섭 기자 = 강원 동해시 추암해변 인근 해상에서 해루질을 하러 들어간 30대 남성이 실종됐다.

동해해양경찰서 연안구조정이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사진=동해해양경찰서] 2021.10.11 onemoregive@newspim.com

동해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1일 오전 9시쯤 추암해변 인근 해상에서 해루질을 하러 들어간 A씨가 나오지 않다는 신고를 이날 오후 12시46분쯤 접수하고 구조세력을 현장에 급파했다.

오후 4시 현재 경비함정 및 연안구조정 4척, 헬기 1대, 육군과 소방을 비롯한 드론수색대를 동원해 수색중이다.

현지기상은 비가 내리고 있는 가운데 풍속 6-8m/s의 북서풍이 불고 있고 파고 높이는 1m다.

드론수색대.[사진=동해해양경찰서] 2021.10.11 onemoregive@newspim.com

동해해경 관계자는 "실종 추정 해상 주변을 수색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했다"며 "수색범위를 확대해 해·육상에서 동시에 수색작업을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onemoregiv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