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코로나백신 의무화' 총대 멘 뉴욕.."성공 여부에 촉각"

  • 기사입력 : 2021년09월28일 02:13
  • 최종수정 : 2021년09월28일 07: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뉴욕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정착 여부의 시험대가 되고 있다. 

미국이 델타 변이로 인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가운데 뉴욕주는 15만명에 이르는 모든 의료 종사자들에 대해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내린 상태다. 

앤드루 쿠오모 전 주지사가 서명해둔 행정 명령을 후임자인 캐시 호철 주지사도 강력히 추진하겠다는 단호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에따르면 뉴욕주의 모든 의료 종사자들은 27일까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 종교적 이유에 따른 예외도 인정하지 않고 있다.

뉴욕주는 접종 거부하는 대신 정기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것도 인정하지 않고 있다. 현재 이처럼 강경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는 뉴욕주을 비롯해 로드 아일랜드, 메인, 오렌건주와 워싱턴DC가 추진하고 있다. 캘리포니아, 뉴저지, 펜실베이니아, 메릴랜드 주 등은 백신 접종 거부자에 대해선 코로나19 정기 검사로 대체할 수 있게 했다. 

뉴욕주 정부는 심지어 이에 불응할 경우 직장에서 쫓겨날 수 있다고 경고한 상태다. 호철 주지사는 최근 의료진이 끝내 백신 접종을 거부하고 퇴직할 경우 비상 사태를 선포해 주 방위군을 배치하고, 해외 근로자도 적극 고용하겠다고 엄포를 놓은 상태다. 

캐시 호철 뉴욕주 주지사. [사진=로이터 뉴스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코로나19 저지를 위해 백신 접종 확대를 위한 총력전을 펼치고 있지만 일부 보수층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층 등은 백신 접종을 거부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미국의 최대 지방 행정조직인 뉴욕주와 호철 주지사가 백신 접종 의무 확대를 위해 총대를 메고 나선 셈이다. 

NYT는 백신 접종 의무를 거부하는 뉴욕의 의료 종사자들은 여전히 수만명에 이르고, 이들은 백신 부작용에 대한 우려나 개인의 자유 침해 등을 주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부는 이미 주 정부의 조치에 소송을 제기하며 맞서고 있다. 

의료계와 함께 백신 접종 의무화 대상인 뉴욕주의 교육 현장에서도 이를 둘러싼 소송전이 진행되고 있다. 미국 연방법원은 지난 24일 '뉴욕시 교사·교직원에 대한 백힌 접종 의무화 시행을 잠정 중단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 백신 미접종자가 대거 해고될 위기에 처해 있으므로 정식 재판을 통해 판단하겠다는 취지이지만 일단 백신 의무화 조치에 제동이 걸린 셈이다.  

뉴욕타임스(NYT)는 강력한 백신 접종 의무화를 추진하고 있는 뉴욕주의 성공 여부가 다른 주 등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