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아시아 마감] 헝다그룹 급락 속 홍콩 3%↓…FOMC 경계

중국 '중추절'·일본 '경로의 날' 휴장

  • 기사입력 : 2021년09월20일 17:08
  • 최종수정 : 2021년09월20일 17: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20일 아시아 주식시장은 한산한 분위기 속에 아래를 향했다.

중국과 한국이 추석 연휴와 중추절로 휴장하고 일본도 경로의 날을 맞아 휴장한 가운데, 헤드라인을 장식한 곳은 홍콩이었다.

채무불이행 위기에 내몰린 헝다그룹 (차이나 에버그란데 그룹)의 주가가 이날도 11% 넘게 빠지며 부동산 섹터 전반이 짓눌렸고, 항셍지수는 3% 넘게 하락했다.

특히 중국 본토 자본 기반의 부동산 우량주들이 무더기로 하락했고, 과학기술주와 중국 본토 대형 보험사들도 아래를 향했다.

[사진 = 바이두]

현재까지 알려진 헝다그룹의 총 부채는 1조9500억 위안으로, 중국 부동산 업체 부채 규모 중 가장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지난 2014년 중국 75개 부동산 기업의 총 부채 규모(1조9000억원)와 맞먹는 수준이다.

앞서 18일 헝다그룹은 '헝다 자산 투자상품 상환 방안'에 근거해 부동산으로 대체 상환하는 작업에 착수했다고 밝혔지만 투자자들의 불안감은 사그라들지 않는 모습이다.

데이터 제공업체 윈드에 따르면 인민은행도 지난 금요일과 토요일 역레포(역환매조건부 채권) 거래를 통한 공개시장 조작을 통해 1900억위안의 유동성을 투입했지만 시장을 진정시키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시장 참가자들은 21일부터 시작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도 촉각을 곤두세우며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개시에 관한 구체적 단서가 나올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인도 주식시장도 하락 중으로, 금속 업종이 개장 초부터 아래를 향하며 소비재 관련주 상승을 상쇄하는 모습이다.

한국시간 기준 오후 4시 51분 현재 니프티50 지수는 0.2% 하락 중이며, S&P BSE 센섹스 지수는 0.1% 정도 내리고 있다.

이날 인도 증시에서 금속 업종은 3% 넘게 빠졌는데, 타타스틸이 6% 이상 밀리며 하락 분위기를 주도하고 있고, 경쟁 업체인 JSW스틸도 3% 내리고 있다.

반면 소비재 관련주는 위를 향하고 있는데, 인도 최대 농업 비즈니스 기업인 ITC그룹이 2% 가까이 뛰고 있다. IDBI 캐피탈 리서치 대표인 AK 프라바카르는 코로나 백신 접종으로 관광객 유입이 늘어날 것이란 기대감이 ITC 주가를 밀어 올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투자자들은 미 의회의 정부 부채 한도 논란과 조 바이든 대통령이 추진하는 4조달러 예산 처리 상황 역시 긴장감 속에 지켜보고 있다.

전날 미국 투자 전문매체 마켓워치의 마크 헐버트 칼럼니스트는 미국 정치권에서 정부 부채 한도 논란이 거세지면서 앞으로 2주 동안 주식 시장이 하락할 것이란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