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극단선택 자영업자 추모 분향소 설치 무산..."오늘 반드시 설치할 것"

  • 기사입력 : 2021년09월16일 16:26
  • 최종수정 : 2021년09월16일 16: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성준 인턴기자 = 자영업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정부 방역지침으로 생활고에 시달려 극단 선택한 고인들의 넋을 기리기 위해 합동분향소를 설치하려 했지만 무산됐다. 이들은 장소를 옮겨 분향소를 다시 설치할 예정이다.

코로나19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16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 합동분향소를 설치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이날 경찰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및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의 이유로 분향소 설치를 통제했다.

[서울=뉴스핌] 박성준 인턴기자 = 16일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의 합동분향소 설치를 막기 위해 국회 앞에 배치돼 있는 경찰. 2021.09.16. parksj@newspim.com

국회 앞에는 이날 수십명의 경찰 병력이 배치됐다. 경찰은 오후 2시 30분쯤 비대위에 해산 약속을 받은 뒤에야 화환 차량을 보내줬다.

김기홍 비대위 공동대표는 "고인의 넋을 기리기 위한 분향소 설치가 왜 불법인지 모르겠다"며 "전혀 불법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데 경찰이 이렇게까지 막는 건 납득하기 어렵다"고 반발했다.

다만 김 대표는 "화환 차량은 다음 일정이 있기 때문에 일단 해산한다"며 "2시간 이내에 여의도 내에 분향소를 설치한 뒤 장소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여의도가 막히면 광화문, 서울시청 등 열 곳 이상 동시다발적으로라도 반드시 설치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비대위가 제보 접수를 통해 파악한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와 올해 최소 22명의 자영업자가 극단 선택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7일 서울 마포구에서 맥줏집을 운영하던 50대 A씨가 가게 건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12일에도 전남 여수시에서 치킨집을 운영하던 B씨가 '힘들다'는 유서와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경기 안양시에서 주점을 운영하던 C씨는 지난 7월 가게를 폐업한 뒤 세상을 떠났다. 경기 성남시에서 식당을 운영하던 D씨 역시 밀린 임대료 등으로 어려움을 토로하다 극단 선택을 했다.

parks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