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수소 활용 위해 손 잡자"...수소모빌리티+쇼, '국제수소 컨퍼런스 개최'

수소모빌리티 산업 발전 방안 및 그린수소 활성화 방안 논의

  • 기사입력 : 2021년09월10일 19:07
  • 최종수정 : 2021년09월10일 19: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는 '세계 수소산업 선도국가들과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력강화'를 주제로 '2021수소모빌리티+쇼 국제수소컨퍼런스'를 10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개최했다.

국제수소컨퍼런스는 개회사와 기조연설에 이어 ▲해외 수소산업 로드맵 ▲수소모빌리티 산업 발전 방안을 주제로 한 오전 세션 ▲국제 그린수소 시장・정책 동향 ▲그린수소 활성화 방안을 다루는 오후 세션 등 총 2부로 진행됐으며 코로나19로 현장에 참석하지 못한 참가자들을 위해 수소모빌리티+쇼 홈페이지에를 통해 생중계됐다.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10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최된 '2021수소모빌리티+쇼 국제수소컨퍼런스'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 2021.09.10 origin@newspim.com

정만기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장은 개막사에서"2015년 파리협약 이후 전 세계는 탄소중립여정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며"탄소중립은 한두 나라 노력으로는 해결될 수도 없고 제로섬이 돼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수소산업의 밸류체인은 지리적으로 한 나라에 국한되기 쉽지 않고 수소 생산과 저장, 이동뿐만 아니라 활용분야까지 산업범위가 넓어 한 기업이나 국가의 기술 독점이 어려워 기업간 전략적 제휴나 국제협력이 불가피하다"며 "수소활용 분야 중 가장 발전이 기대되는 부문이 수소모빌리티 분야로 이번 전시회엔 수소 지게차, 트럭, 트랩 등 다양한 모빌리티가 출품돼 가능성을 봤다"고 말했다.

정부는 국내 수소 산업의 성과를 강조했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축사에서 "한국은 2013년 세계 최초 수소차 양산, 2019년 수소경제로드맵 발표, 2020년 세계 최초 수소법 제정과 함께 수소경제 컨트롤타워인 수소경제위원회 구성해 수소 생태계 전반의 육성 정책을 마련했다"며 "2019~2020년, 2년 연속으로 수소차와 수소연료전지 보급량 세계 1위라는 성과를 거뒀다"고 강조했다.

문 장관은 "우리나라가 수소경제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생산과 저장, 운송 분야 원천기술 확보가 필요하다"며 "정부도 수소경제 실현을 위해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인 수소에 대한 국민 이해도를 높이고 민간의 투자를 견인하기 위한 적극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조 연설에서는 은 ▲포스코의 수소산업 비전과 전략(유병옥 포스코 산업가스·수소사업부장) ▲수소충전소 기반의 수소사회 구현(도경환 수소에너지네트워크 사장)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목표 달성 방안(궤세 메테(Gökçe Mete) 스톡홀름 환경연구소 박사) 등이 연자로 나섰다.

이어 오후에는 ▲국제 그린수소시장 동향 ▲수전해 기술 고도화를 위한 주요국 정책 현황 및 시사점 ▲'독일의 수소전략: 북부 독일 무어부르크 사례' 등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