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현장] 학생부터 유튜버까지 "수소 기술 궁금해"…수소+쇼 '북적'

'수소모빌리티+쇼' 지난해보다 규모 커져
현대로템 사장부터 유튜버까지 전시장 찾아
"무인인데 움직임도 부드럽네"...트레일러 드론 '인기'

  • 기사입력 : 2021년09월09일 15:36
  • 최종수정 : 2021년09월09일 18: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임종현 인턴기자 = "수소는 낯설지만 수소 기술이 어디까지 왔는지 궁금했습니다"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수소모빌리티+쇼' 전시 둘째 날인 9일 관람객들은 이른 아침부터 행사장을 찾았다. 가장 규모가 큰 현대자동차그룹 부스엔 학생부터 외국인까지 몰려 북적였고, 수소 신기술을 한껏 들고 나온 업체들은 비즈니스 상담으로 분주했다.

이번 전시는 지난해에 이어 2회째를 맞았다. 올해는 글로벌 수소 흐름을 타고 지난해보다 규모가 늘었다. 지난해 전 세계 11개국·108개 기업 및 기관이 참가했으나, 올해는 전 세계 12개국·154개 기업 및 기관이 참가했다. 아울러 지난해 누적 관람객은 1만2000명이었으나,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 측은 지난해보다 누적 관람객 또한 늘어났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수소트램을 들여다보는 이용배 현대로템 사장[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2021.09.09 giveit90@newspim.com

이날 이용배 현대로템 사장은 아침 일찍 전시장을 찾았다. 임원들과 함께 현대차그룹 전시장 입구부터 끝까지 꼼꼼히 들여다보며 수소 시대 전략을 구상했다.

이 사장은 특히 현대로템이 전시하고 있는 수소전기트램을 한참 들여다보며 실무진과 질의응답을 이어갔다.

수소전기트램은 현대차와 현대로템이 협업해 수소 연료전지를 적용한 친환경 트램이다. 오는 2024년 울산에서 주행을 앞두고 있으며 수소탱크나 수소 연료전지 스택으로 전기를 만들어 달리기 때문에 유가선인 기존 트램과 달리 무가선으로 움직이게 된다.

이 사장은 설명을 들으며 "트램의 지붕 높이가 얼마나 높아지냐"고 물었고,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이 들어가면 공간이 훨씬 넓어진다"고 말하며 깊이 들여다 보기도 했다. 실무진들에게 수소 연료전지가 얼마나 들어갈 수 있냐고 구체적으로 묻기도 했다.

이 사장뿐 아니라 학생들도 이른 아침부터 전시장을 찾았다. 학생 6명과 함께 전시를 둘러본 서울자동차고등학교 관계자는 "자동차고등학교다 보니 미래 기술에 관심이 많다. 수소를 검색해서 찾아오게 됐다. 교육이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면서 "수소를 활용한 자동차 부품이 특히 눈에 띈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의 트레일러 드론은 전시장 안 관람객들을 멈춰 세우며 큰 인기를 끌었다. 트레일러 드론은 수소 연료전지와 완전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 차대(e-bogie) 위에 트레일러를 얹은 모양으로 1회 충전 시 1000km이상 주행가능하며 전장 15.3m의 몸체로도 좁은 반경으로 회전할 수 있다.

[고양=뉴스핌] 정일구 기자 = 8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린 2021 수소모빌리티+쇼에 마련된 현대자동차 부스에서 참석자들이 트레일러 드론 시연을 관람하고 있다. 2021.09.08 mironj19@newspim.com

현대차 관계자는 "하루 4~5회 시연이 진행되는데 관람객들이 트레일러 드론이 선회용 무대를 돌기 시작하면 모두 멈춰 동영상을 촬영한다"고 귀띔했다. 외국인 유튜버도 드론이 움직이자 촬영 동선을 바꾸며 시연을 촬영하는 등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시연을 지켜보던 한 금융권 관계자는 "무인인데 원형 구간도 자연스럽게 돈다는 게 인상적이다. 실전 속도랑 기술력이 어느 정도인지 직접 보러 왔다"며 "전시 중에 가장 인상적"이라고 했다.

한편 물류·선박·통신 등 업계 관게자들도 수소 기술을 이해하기 위해 전시장을 찾았다. 한 선박 업계 관계자는 "수소가 어떻게 생산, 이동되는지 이해하는 데 도움이 많이 됐다"며 "선박 업계와의 협업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반면 냄새도 형체도 없는 수소 특성상 전시가 아쉽다는 의견도 나왔다. 현장 등록으로 전시장을 찾은 60대 부부는 "전기는 친근한데 수소는 어려워서 전시를 보게 됐다"며 "실제로 체험할 만한 것들이 없어 이해가 완벽히 되진 않는다. 그래도 차는 평소에 관심이 많아서 수소차를 가장 인상깊게 봤다"고 했다.

한편 '수소모빌리티+쇼'는 오는 11일까지 전시를 진행하며, 관람 스티커를 모으면 에코백도 받을 수 있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