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7월 경상수지 82억1000만달러 흑자…운송수지 '사상 최대'

경상수지 15개월 연속 흑자행진
운송수지 '사상 최대' 흑자
수출 113억2000만달러 증가

  • 기사입력 : 2021년09월07일 08:37
  • 최종수정 : 2021년09월07일 08: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윤 기자= 지난 7월 우리나라 경상수지가 82억1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운송수지가 사상 최대 흑자를 낸 영향이다.

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7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7월 우리나라의 경상수지는 82억1000만 달러 흑자를 나타냈다. 1년 전보다 11억9000만 달러 늘었다. 이로써 경상수지는 지난해 5월부터 15개월째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경상수지는 국가 간 상품, 서비스의 수출입과 함께 자본, 노동 등 모든 경제적 거래를 합산한 통계다.

지난달 경상수지는 상품수지 흑자폭 축소에도 불구하고 서비스수지와 본원소득수지가 개선되면서 흑자 규모가 늘었다. 수출과 수입의 격차를 의미하는 상품수지 흑자는 지난달 57억3000만달러로 나타났다. 흑자폭은 1년 전(76억2000만달러)보다 12억9000만달러 축소됐다.

수출은 543억1000만달러를 기록해 1년 전보다 26.3% 증가했다. 세계 경제 회복에 힘입어 석유제품, 반도체 등을 중심으로 수출 호조가 지속되면서 9개월 연속 증가했다. 통관 기준으로 석유제품 수출은 1년 전에 비해 73.0% 증가했다. 화공품은 42.6%, 철강제품 40.2%, 반도체 40.2%, 자동차 부품은 35.0% 늘었다.

수입은 485억80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35.0% 늘었다. 유가 등 원자재 가격이 상승한 가운데 설비투자가 지속되고, 내구재 소비가 늘면서 원자재·자본재·소비재 수입이 모두 증가했다. 품목별로 보면 원자재와 자본재 수입이 각각 66.1%, 16.7%씩 늘었다. 소비재 수입도 20.9% 증가했다. 수출 증가폭이 수입 증가폭을 웃돌면서 상품수지도 흑자를 이어갔다.

(사진=한국은행)

서비스수지는 8000만달러의 적자를 내면서 전년동월(13억달러 적자)에 비해 적자폭이 12억2000만달러 대폭 축소됐다. 이는 운송수지가 개선된 영향이다. 지난 7월 운송수지는 15억9000만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전년동월 대비 흑자폭도 15억9000만달러 확대됐다. 구체적으로 해상화물운송수입을 중심으로 운송수입이 전년 동월(18억8000만달러)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하며 지난 7월 45억달러를 기록했다.

임금·배당·이자 흐름을 반영한 본원소득수지는 배당수입 증가 등으로 전년동월의 16억9000만달러에서 28억달러로 확대됐다. 이로써 전년동월대비 흑자폭은 11억2000만달러 확대됐다. 해외법인에서 직접투자로 받은 배당과 해외 증권투자로 받은 배당 등이 모두 늘어났기 때문이다.

상품·서비스 거래 등 자본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은 7월 65억6000만달러 증가했다.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는 81억달러 늘어 2개월 연속 증가했다. 이 중 주식투자는 21억1000만달러 줄어 2개월 만에 감소 전환했다.

내국인의 해외 증권투자는 46억7000만달러 늘면서 2020년 4월 이후 16개월 연속 증가했다. 이 중 주식은 35억2000만달러 늘어 2019년 9월 이후 23개월 연속 증가했다. 

j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