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기현 "文, 청와대 일자리 상황판은 '낙하산 상황판'이었냐"

"금융권 인사들 보은 대상 대거 포진"
"국감서 낙하산 인사와 비리 파헤칠것"

  • 기사입력 : 2021년09월05일 11:21
  • 최종수정 : 2021년09월05일 11: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지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금융권의 잇단 청와대 낙하산 인사와 관련 "문 대통령이 청와대 집무실에 두겠다던 '일자리 상황판'은 사실은 '낙하산 상황판'이었냐"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5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권의 낙하산 보은인사가 나라를 좀먹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9.03 leehs@newspim.com

김 원내대표는 "추한 문 정권이 자신을 분칠하는 데 사용해 온 '공정과 정의'라는 단어가 얼마나 허구에 찬 것인지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다"며 "거리낌 없이 내 배만 불리는 이기적 정권의 민낯을 노출하며 낙하산 '끝판왕' 정권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고 직격했다.

낙하산 보은 인사 대상으로는 "금융 이력이라곤 전혀 없는 황현선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이 20조원 규모 자금을 운용하는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 본부장에 낙점됐다"고 언급했다.

이어 "천경득 전 선임행정관은 금융결제원 상임감사, 강희중 전 행정관은 승강기안전공단 이사, 노정윤 전 행정관은 한국조폐공사 비상임이사, 홍희경 전 선임행정관은 한국문화정보원장, 한정원 전 행정관은 매리츠금융지주 브랜드전략본부장으로 각각 자리를 옮겼다"고 말했다.

그는 "금융경제연구소 분석에 따르면 문 정권 출범 이후 지난해 말까지 새로 선임되거나 연임된 금융계 임원 138명 중 32%가 친정권 캠코더(캠프·코드·더불어민주당) 인사로 채워졌다"며 "금융 공기업은 47%, 은행권은 19%에 달한다고 한다"고도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허울 좋게도 '공정과 정의'를 입에 달고 살았던 문 대통령은 취임 초 '공기업 낙하산·보은 인사는 없을 것'이라고 약속한 바 있었지만, 이것 역시 가짜 뉴스였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 하에서 불공정과 불의, 낙하산 인사가 어떻게 자행되고 그 속에서 어떤 비리들이 저질러져 왔는지를 이번 국정감사에서 낱낱이 밝히겠다"고도 힘주어 말했다.

끝으로 "'특권과 반칙'에 대한 성역 없는 전수조사를 통해 부패와 비리의 온상을 발본색원하고, 빼앗긴 주권자 시민들의 일자리를 되찾아 온전히 제자리로 돌려놓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kime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