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2022 예산안] 중기부 내년 예산 18조 편성...소진공 대출 만기연장 추진

소상공인·스타트업 결합된 강한 소상공인 가치 창출

  • 기사입력 : 2021년09월01일 11:32
  • 최종수정 : 2021년09월01일 11: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일 "소상공인융자를 취급하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대출 만기 연장은 추진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고 강조했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기부 2022년 예산안 편성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권 장관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같은 경우에는 중진채를 발행한다든가 하는 식으로 자체 재원을 늘릴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서 "소진공의 경우 추가적인 예산이 없으면 없는 상태에서 만기 연장을 다 해버리면 사실상 신규 재원이 없는 한 신규대출을 하기 어려운 구조적인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렇다보니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운영할 계획인데, 기본적으로 소진공 대출 연장은 할 것"이라고 전했다.

중소벤처기업부 2022년 예산규모 [자료=중소벤처기업부] 2021.09.01 biggerthanseoul@newspim.com

이런 가운데 내년도 중기부 예산은 18조47억원으로 편성됐다. 코로나19에 따른 집합금지 및 제한에 따른 소상공인의 피해가 확대되는 만큼 소상공인 지원에 초점이 맞춰졌다. 

이 가운데 소상공인 경영회복 및 경쟁력 강화에 2조 7144억원이 투입된다. 법 시행일인 올해 10월 8일에 손실보상심의원회를 개최해 손실보상 세부기준을 확정한다. 고시 제정을 위한 행정예고 등 후속절차를 차질없이 진행해 이르면 10월 말부터 신청·접수를 받아 지급하고 올해 4분기 이후의 손실은 2022년도 예산을 통해 집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강한 소상공인 육성과 온라인·스마트화 지원도 눈에 띈다. 소상공인이 아이디어를 내고, 창작자나 스타트업이 혁신 기술을 지원하면서 '강한 소상공인'이라는 신규가치를 창출한다는 차원이다.

글로벌 혁신 벤처·스타트업 육성에 3조9057억원이 지원된다. 기존 창업기업의 스케일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내년에 아기유니콘 기업을 100개 추가 발굴할 계획이다. 모태출자 7200억원을 통해 약 1조6000억원 이상 펀드를 조성하는 등 벤처투자 확대로 제2벤처붐을 지속 확산하고 벤처투자종합관리시스템도 구축한다.

지역 중소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에는 10조 6384억원이 담겼다. 지역특구 안착화 등 지역 유망 중소기업 육성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탄소중립 등 ESG 경영지원을 통해 성장기반을 강화할 계획이다.

권 장관은 "상대적으로 우선순위가 낮은 사업 예산은 감축하고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예산에 선택과 집중했다"며 "코로나19 4차 유행으로 어려움이 가중된 소상공인의 경영회복에 중점을 두고 유망 벤처·스타트업 발굴·육성을 통해 한국 경제의 성장패러다임을 대기업에서 기술기반의 혁신 벤처·스타트업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