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여론조사] 국민의힘 36.9% vs 민주당 31.9%…윤희숙·언중법 논란에 동반 하락

리얼미터, 8월 4주차 정당 지지율 발표
野 윤희숙 투기 의혹·與 언론중재법 여파

  • 기사입력 : 2021년08월30일 08:35
  • 최종수정 : 2021년08월30일 08: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나란히 약보한 양상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 국민의힘이 3주 만에 민주당을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

다만 국민의힘은 대선주자였던 윤희숙 의원의 부동산 투기 논란, 민주당은 야당과 언론단체를 비롯해 외신과 시민단체들까지 반대 목소리를 내는 언론중재법 강행 처리 등의 여파로 지지율이 모두 소폭 하락했다.

[사진=리얼미터]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8월 4주차 정당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국민의힘은 지난 주 대비 0.2%p 하락한 36.9%를 기록했다. 민주당은 0.9%p 하락한 31.9%로 양당 간 격차는 오차범위 밖인 5%p다.

국민의힘 지지율은 부산·울산·경남(PK·5.8%p↑)과 대구·경북(TK·1.9%p↑), 70대 이상(4.4%p↑), 30대(2.8%p↑), 중도층(2.3%p↑), 무직(4.1%p↑)·가정주부(1.7%p↑)에서는 상승세를 나타냈다.

반면 충청권(6.5%p↓)과 호남권(2.1%p↓), 남성(1.5%p↓), 60대(3.7%p↓), 50대(1.9%p↓), 20대(1.5%p↓), 보수층(2.7%p↓), 자영업(3.5%p↓), 사무직(1.5%p↓)에서는 하락세를 그렸다.

민주당의 지지율은 호남권(3.1%p↑)과 인천·경기(1.3%p↑), 50대(1.8%p↑), 40대(1.3%p↑), 보수층(3.1%p↑), 진보층(2.1%p↑), 자영업(5.7%p↑), 사무직(2.0%p↑)에서 올랐다.

그러나 충청권(6.5%p↓)과 PK(3.3%p↓), TK(1.9%p↓), 여성(1.9%p↓), 70대 이상(8.5%p↓), 20대(2.2%p↓), 중도층(4.3%p↓), 무직(9.3%p↓), 학생(3.7%p↓), 노동직(3.3%p↓)에서는 하락했다.

국민의당은 전주 대비 0.4%p 오른 6.6%다.

열린민주당은 0.6%p 하락한 6.5%, 정의당은 0.4%p 상승한 3.%를 나타냈다. 기본소득당(0.6%)과 시대전환(0.5%)은 전주와 동일한 지지율을 나타냈다.

기타 정당은 0.5%p 상승한 1.8%, 무당층은 0.3%p 늘어 11.5%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닷새간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4만7984명에게 토오하를 시도해 최종 2524명이 응답을 완료, 5.4%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2.0%%p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