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어려운 시민 도울 땐 이렇게" 서울시 현장조치 사례집 발간

  • 기사입력 : 2021년08월25일 09:54
  • 최종수정 : 2021년08월25일 09: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어려운 시민들을 돕기 위한 적극행정 과정에서 우수한 사례로 꼽히는 현장조치가 공개됐다.

25일 서울시에 따르면 동주민센터 등 복지 현장에서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하고, 위기가구를 지원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시민을 도운 사례를 모은 '서울시 적극행정 현장조치 사례집'이 발간됐다.

사례집은 실제 복지 현장에서 마주했던 위기상황과 이를 해결하기 위한 동주민센터와 복지관 등의 다양한 노력, 위기가구의 사례별 특성 등 대표 사례 35건의 생생한 내용을 담았다.

사례집을 통해 다양한 현장 경험을 공유, 복합적인 지원이 필요한 경우나, 지원은 필요하나 제도적 한계에 부딪히는 경우 등 어려운 현장의 요구에도 더욱 적극적인 복지 행정을 실현시킬 수 있도록 했다.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위기가구 발굴 모습 [사진=서울시] 2021.08.25 donglee@newspim.com

주요 사례 유형으로는 ▲공공과 민간이 적극 협력해 위기가구를 발굴한 사례 ▲대상자 특성에 맞춘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복합적으로 지원한 사례 ▲위기상황 해소를 위해 기준범위를 넘어 지원한 사례 등이 있다.

특히 긴급한 위기상황에서 벗어나도록 선보장 후검증으로 지원하거나, 지원기준에 충족되지 않거나 복지서비스 이용 한도를 넘는 대상자에 대해 예외적으로 지원 하는 등 종합적 판단을 통해 제도의 한계를 보완하여 적극적으로 지원한 사례가 포함돼 있다.

이 사례집은 서울복지포털 자료실과 서울시 홈페이지 복지분야에서도 무료로 내려 받을 수 있어 복지 서비스에 대한 참고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

하영태 서울시 복지정책과장은 "코로나19 확산세 지속으로 돌봄 공백이 심화되는 가운데서도 복지 현장의 최일선에서는 이를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고민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위기가구에 대한 적극행정 사례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공유해 현장의 역랑을 강화하고, 더움 촘촘한 그물망 복지를 실현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