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포탈

"업계 게임 체인저 된다"…카카오웹툰 8월 1일 론칭

핵심 키워드로 IPX·프리미엄 IP·글로벌
등장 캐릭터들 웹툰 곳곳에서 살아 움직여

  • 기사입력 : 2021년07월27일 17:36
  • 최종수정 : 2021년07월27일 17: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정수 기자 =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카카오웹툰 론칭을 앞두고 미디어 대상 '카카오웹툰 프리미어(KAKAO WEBTOON PREMIERE) 웹사이트'를 오픈했다고 27일 밝혔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고도의 기술력과 프리미엄 지식재산권(IP)을 탑재한 카카오웹툰이 '게임 체인저'로서 웹툰 산업의 판도를 바꿀 것으로 기대하다"고 강조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다음 달 1일 국내에 출시되는 카카오웹툰의 핵심 키워드를 'IPX(IP eXperience, IP 경험)' '프리미엄 IP' '글로벌'을 제시했다.

IPX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글로벌 프로덕트 전략의 핵심으로 기존에 IP를 전달하고 향유하는 인식 틀 자체를 바꿔야 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IPX를 통해 카카오웹툰이 웹툰 산업의 새로운 사용자 경험(UI)·사용자 인터페이스(UX) 기준을 세울 것으로 예상한다.

[사진 제공 = 카카오엔터테인먼트] = 이진수 카카오에터테인먼트 대표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카카오웹툰 프리미어 인사말을 통해 "카카오웹툰을 통해 크 작은 직사각형의 그림 이미지로 작품을 나열하던 지난 20년 간의 관성적 디스플레이 방식을 과감히 탈피했다"며 "새로운 IPX는 웹툰의 본질인 그림 자체에 집중한다"고 말했다.

이어 "웹툰을 살아 숨쉬는 것처럼 유저들에게 전하고 게임과 음악, 영화와 드라마로 변주되는 오리지널 IP의 위상과 가치를 직관적으로 전하도록 UX 설계 틀을 파격적으로 바꾸고 완전히 새로운 레벨의 독창적인 디자인을 구현했다"고 전했다.

'프로젝트 인피니트(INFINITE)'라는 이름으로 시작된 카카오웹툰은 콘텐츠와 IPX가 무한히 확장하는 형태로 디자인했다. 웹툰의 본질인 그림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과정에서 카카오웹툰 속 캐릭터들을 살아 움직이는 듯한 형태로 구현했다. 독자는 카카오웹툰 곳곳에서 작품 캐릭터들의 역동적인 움직임을 체험할 수 있다. 메인 홈 스페셜 탭에 담긴 슈퍼 IP 애니메이션과 작품별 10초 안팎의 티저 영상 등을 통해 기존 플랫폼과 차별화했다. 

또한 연관 작품 추천과 그림체 기반 추천, 키워드 기반 추천 등 '개인 맞춤형 작품 추천'을 통해 독자에게 지속적인 IP 경험을 제공한다.

카카오웹툰의 UX디자인부터 브랜드, IPX까지 디자인 전반을 총괄한 유천종 웹툰디자인센터장은 "인피니트 구조를 카카오웹툰 인터페이스에 적용해 웹툰과 웹툰을 끊임없이 연결하는 풍성한 콘텐츠 경험이 가능하도록 설계했다"고 말했다.

카카오웹툰은 '나 혼자만 레벨업' '샬롯에게는 다섯명의 제자가 있다' '취향저격 그녀' '승리호' '아비무쌍' 'SSS급 죽어야 사는 헌터' '주말 도미 시식회' '닥터 최태수' '프레너미' '템빨' 등 그간 다음웹툰과 카카오페이지에서 선보인 오리지널 웹툰 IP들을 모두 서비스한다. 향후 오리지널 신작들 역시 카카오웹툰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카카오웹툰은 메인 화면과 더불어 '웹툰원작'과 '소설원작' '랭킹 탭' 등으로 구성돼 있다. 각각 탭에는 '카카오웹툰 스튜디오'로 새롭게 출발하는 다음웹툰 작품들과 '웹소설의 웹툰화'를 이끈 카카오페이지의 '노블코믹스(novel comics)' 작품들이 있다.

박정서 카카오웹툰스튜디오 대표는 "네온비&캐러멜, 장이, 지뚱, 조금산, 보리, 민홍 등 굵직한 작가들의 신작도 준비 중"이라며 "최고의 IP들과 더불어 카카오웹툰이 웹툰사의 새로운 시작으로 기록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freshwate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