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포탈

카카오엔터, 웹툰·웹소설 전문 번역인력 양성...한국문학번역원과 '맞손'

전문 교육부터 채용 연계형 인턴십까지 진행
추후 국제교류 사업·기술지원으로 협력 확대

  • 기사입력 : 2021년06월16일 16:38
  • 최종수정 : 2021년06월16일 16: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한국문학번역원은 지난 15일 '한류 콘텐츠 외국어 번역 인력 양성 활성화'에 대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전세계인을 사로잡는 K-스토리 창출에 기여하겠다는 목표다.

카카오엔터와 번역원은 이번 협약을 통해 웹툰 및 웹소설 전문 번역 인력 양성을 시작으로 국제교류 사업, 기술적 지원 등에 대한 사업적 협력을 점차 확대한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한국문학번역원의 업무협약식 모습. 왼쪽부터 강정구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글로벌사업 총괄부사장, 곽효환 한국문학번역원장 [사진=카카오엔터] 2021.06.16 nanana@newspim.com

먼저 번역원은 한류 번역아카데미에서 '문화콘텐츠 번역실무 고급과정'을 운영하며 학사학위 이상을 취득하고, 언어별 지원 조건을 충족한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영어, 스페인어, 베트남어, 중국어 4개 언어권의 웹툰 번역 실습 인력을 양성할 예정이다.

카카오엔터는 해당 교육을 수료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채용 연계형 인턴십을 진행, 우수 번역 인력 확보를 통해 글로벌에 진출한 자사 IP들의 현지화 작업 퀄리티 강화에 나선다.

카카오엔터는 프리미엄 번역 및 현지화 작업을 위해 현재 한국 본사 및 태국, 인도네시아, 대만 등 각 해외 지사에 100여명이 넘는 '로컬라이즈팀'을 구축하고 있다. 이는 업계 최대 규모에 해당하는 인력이다.

번역 및 현지화 작업은 글로벌 IP 개발에 필수요소다. 원작만이 갖는 고유 느낌과 창작 의도를 유지하면서도 각국의 문화 및 현지 정서를 고려하는 것이 작품 흥행에 중요한 척도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번역 시스템을 자체적으로 내재화하면 외주 작업으로 인해 작품이 불법으로 유통될 수 있는 가능성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강정구 카카오엔터 글로벌사업총괄 부사장은 "국내 및 해외 지사에서 근무 중인 총 100명 이상의 자사 '로컬라이즈'팀이 대사 뿐만 아니라 의성어, 의태어까지 철저하게 현지화된 감성으로 번역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한국문학번역원과의 협약으로 카카오엔터만의 우수한 번역 품질을 한 단계 격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곽효환 번역원장은 "번역원은 한국 문학에서 한 단계 나아가, 한류의 최전선에 서있는 카카오엔터와 함께 한국 문화콘텐츠 번역의 핵심 기관으로 성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중화권, 북미, 인도, 유럽 등으로 글로벌 플랫폼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있는 카카오엔터는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웹툰' 양 플랫폼을 필두로 자사 IP들이 뻗어나갈 수 있도록 글로벌 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