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증권·금융 > 증권

[이슈+] "카카오뱅크는 다르다"...윤호영 대표의 차별적(?) 밸류에이션 이유

"기존 은행과 다른 금융플랫폼...'플랫폼 비즈니스' 확장할 것"
'1등 리테일뱅크' 목표..."플랫폼 확장 위해 카카오 협업도 고려"

  • 기사입력 : 2021년07월20일 16:30
  • 최종수정 : 2021년07월20일 16: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카카오뱅크는 100% 모바일로 운영하는 최초이자 유일한 은행이라는 점에서 특수성이 있다. 기존 은행과는 영업이익과 수익성, 플랫폼 비즈니스 확장 방법이 다르다."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는 20일 'IPO(기업공개) PRESS TALK'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최근 카카오뱅크의 공모가 고평가 논란에 대해 "인터넷은행이라는 점에서 출발점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기존에 존재하던 오프라인 중심 금융업과 달리 새로운 업종으로 평가해달라는 얘기다.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2021.07.20 zunii@newspim.com [사진=IPO 행사 영상 캡처]

앞서 카카오뱅크는 공모가에 국내 4대 금융지주 대비 7~12배 높은 PBR(주가순자산비율)을 부여해 "밸류에이션이 과도하다"는 논란을 일으켰다. 카카오뱅크가 공모가 산정에 활용한 비교회사는 해외 인터넷은행과 핀테크 기업이다. 이들 기업의 PBR은 평균 7.3배 수준으로, 국내 4대 금융지주 평균(0.38배)에 비해 월등히 높다.

이에 대해 증권가에선 카카오뱅크가 본업인 은행업을 제대로 고려하지 않고 플랫폼으로서 장밋빛 전망만을 앞세웠다는 지적도 나왔다. 카카오뱅크가 은행법의 규제요건을 충족해야 하는 이상 다른 은행들과 차별화되는 비은행 서비스로의 확장이 어렵다는 의미다.

이 같은 공격에 카카오뱅크는 '금융 플랫폼'이라는 정체성을 내세워 정면 돌파에 나섰다. 기존에 없던 금융 비즈니스 모델로 시중은행과는 펀더멘탈과 성장성 자체가 다르다는 것. 카카오뱅크는 은행 업무뿐 아니라 대출, 보험 등 금융 서비스를 포괄하는 플랫폼으로서 차별적인 역량을 키울 수 있다는 입장이다.

카카오뱅크의 성장 전략은 MAU(월간방문자수)를 활용한 플랫폼 비즈니스 확장이다. 현재 카카오뱅크의 MAU는 국내 전체 애플리케이션 가운데 14위다. 윤 대표는 "기존의 대용량 트래픽을 이용해 플랫폼 사업으로 전환할 것"이라며 "카카오뱅크의 목표는 많은 고객이 자주 쓰는 '1등 리테일뱅크'다. 목표 달성을 위해선 뱅킹뿐 아니라 플랫폼도 같이 성장해야 한다"고 했다.

플랫폼 비즈니스 발전 방안으로는 △증권계좌 개설서비스, 연계 대출, 신용카드 등 제휴 사업자 확장 △펀드, 방카슈랑스, 외환 등 뱅크라이센스가 허용하는 플랫폼 사업 △기존 은행들이 시도하지 않은 뱅크 커머스, 광고 계획 등을 언급했다. 또 주택담보대출 같은 여신 상품과 모임통장·26주적금통장 등으로 대표되는 카카오뱅크만의 수신 상품을 확대해 고객수를 늘려나가겠단 계획이다.

기존에 활용하지 않았던 모회사 카카오의 생태계를 활용할 수 있다고도 했다. 윤 대표는 "카카오뱅크는 카카오톡 내 서비스 없이도 이만큼 성장했다"면서도 "또 다른 점프업을 위해 카카오 에코시스템과 함께 새로운 서비스를 협업하며 고객을 늘려갈 생각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가 20일 IPO 프레스톡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온라인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07.20 zunii@newspim.com [사진=카카오뱅크 제공]

카카오뱅크는 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 간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가를 확정할 예정이다. 공모희망가격은 3만3000~3만9000원 수준으로, 예상밴드 기준 시가총액은 15.7조~18.5조 원이다. 공모를 통해 조달한 자금은 중저신용고객 대상 대출 확대 등을 위한 자본 적정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 우수 인력 확보와 금융기술 연구개발(R&D) 등에 자금을 활용해 미래 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방침이다.

일반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일은 오는 26~27일이다. KB 증권, 한국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현대차증권을 통해 청약할 수 있다. 상장 예정일은 8월 6일이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