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글로벌 > 특파원

외국인 매도에 주가 휘청, 중국 신에너지주 고량주 전철 밟나

한달 보름새 주가 50% 폭등, 꼭지점 부담 팽배
향후 3년 호황 전망, 단기 기술적 조정 대비해야

  • 기사입력 : 2021년07월19일 10:18
  • 최종수정 : 2021년07월19일 10: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증시 인기 투자 종목인 전기차 배터리 닝더스다이(寧德时代, 영덕시대,300750.SZ)에 대해 외국인 자금이 돌연 매도를 확대하고 나서 주목을 끌고 있다.

영덕시대 주가는 16일 6.51% 하락했고, 룽지구펀(隆基股份, 륭기고분,601012.SH) 퉁웨이구펀(通威股份, 통위고분,600438.SH) 등 태양광 분야 선발 기업들도 4% 넘는 주가 하락세를 나타냈다.

재경 매체인 제일재경은 외국인 자금이 중국 증시의 대표적인 신에너지 종목들인 이들 기업 주가가 고점에 도달했다고 판단, 본격적인 이익 실현에 나선게 아닌지 시장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증시에서는 6월 이후 신에너지 분야가 가장 핫한 투자 섹터로 투자자들의 인기를 한몸에 받았다. 윈드 통계에 따르면 6월 1일~7월 16일 15개의 태양광 종목과 11개 리튬 배터리 종목 주가가 50% 넘게 올랐다.

투자 기관들은 탄소중립 정책 등에 따라 신에너지 분야에 앞으로도 계속 투자가 집중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중장기적으로 볼 때 주가 거품을 우려하기는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보여왔다.

하지만 중국 증시 일부 전문가들은 신에너지, 심지어 과기 반도체 종목들의 단기 주가 급등세로 볼때 지난번 큰손 기관들이 바이주(白酒, 고량주) 종목 주가를 끌어올렸다가 이익실현하고 빠진 것과 유사한 조짐이 엿보인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5월 중순 이후 A주 과기 종목은 중국 증시의 가장 핫한 투자 종목으로 인기를 끌어왔다. 베이방화창(北方華創, 북방화창, 002371.SZ) 스란웨이(士蘭微, 사란미, 600460.SH) 웨이얼구펀(韋爾股份, 위이고빈, 603501.SH)화룬웨이(華潤微, 화윤미 688396.SH) 등 반도체 선발주들의 주가가 잇따라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사진=바이두]. 2021.07.19 chk@newspim.com

제일재경에 따르면 6월 중하순 이후에는 전기차 리튬 배터리와 태양광 위주의 창업판 섹터에 투자가 집중되기 시작해 성장지수의 올해 상승폭이 25.54%를 기록, 중국 본토 A주 증시 28개 주요 지수 가운데 최고 상승 기록을 나타냈다.

언제구펀(恩捷股份, 은첩고빈, 002812.SZ)푸타이라이(璞泰來, 박태래, 603659.SH) 둬푸둬(多氟多, 다불다, 002407.SZ) 싱위안재질(星源材質, 성원재질, 300568.SZ) 등 업스트림 주도주들이 40%의 상승세를 보였다.

태양광 섹터에서는 텐허광넝(天合光能, 천합광능, 688599.SH)이 99.51%의 주가 상승률을 보였으며 중신보(中信博, 중신박, 688408.SH) 솽량제넝(雙良節能, 쌍양절능, 600481.SH) 등이 주가 상승 랭킹 10위안에 들었다.

7월 중순을 넘어서면서 주가 흐름이 하락세로 돌아서자 시장 일각에서는 신에너지 주가 상승 랠리가 일단락된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이들은 신에너지 섹터에서 점점 주가 고점에 대한 우려가 불거지고 지수 파동도 확대될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윈드에 따르면 지난주(7월 12일~16일) 외국인 투자 자금은 영덕시대와 야오밍캉더(藥明康德, 약명강덕, 603259.SH) 은첩고빈에서 일제히 순유출을 기록했다. 이중 신에너지 자동차 섹터의 대표 종목인 영덕시대와 은첩고빈은 각각 25억 7000만위안, 6억 9200만 위안의 순유출을 나타냈다.

주목을 끄는 대목은 외국인 자금이 신에너지 대표주인 영덕시대에 대해 이미 3주 연속 보유를 줄였다는 점이다. 은첩고분은 7주 연속 보유 지분을 축소했다. 이와함께 이웨이리넝(億緯鋰能, 억위리능,300014.SZ)륭기고빈(隆基股份) 비야디(比亞迪, 비아적,002594.SZ) 텐츠재료(天賜材料, 천사재료) 도 외국인 순매도 10 종목 안에 포함됐다.

중국증시에서는 신에너지 분야 종목 투자에 대해 어떤 태도를 취해야할지가 가장 핫한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전문가들은 신에너지와 과기 반도체 분야가 탄소중립 정책과 성장성이라는 측면에서 3~5년 중장기적으로 여전히 유망한 분야라며 다만 단기적으로 기술적 조정에 직면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투자에 임해야한다고 조언한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