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준석 "윤석열에 축하 문자 받아...8월 합류 결단할 충분한 시간 있다"

"당 밖 주자들, 어떤 식으로든 가이드라인 원할 것"

  • 기사입력 : 2021년06월14일 09:33
  • 최종수정 : 2021년06월14일 09: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지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야권의 유력한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8월 대선 버스 합류에 대해 "결단을 내리기에 충분한 시간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윤 전 총장의 당대표 선출 축하문자를 받았음을 밝히고 "8월이면 버스는 예외 없이 떠난다"고 했던 이전 발언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가 지난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이 대표와 김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당직 인선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1.06.13 dlsgur9757@newspim.com

이 대표가 14일 대전현충원 방문으로 공식 행보를 시작하면서 당적 인선에도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대표는 "윤석열 전 총장 측에 그 부분의 의사는 확인한 적이 없다"면서도 "다만 제가 일정을 제시할 게 없는 것은 당 밖에 훌륭한 주자분들이 많이 있고, 그분들 입장에서는 어떤 식으로든지 가이드라인을 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사무총장, 정책위읜장, 지명직 최고위원 인선을 확정했냐"는 질문에 대해 "비서실장과 수석대변인 같은 경우 실무적으로 필요하기 때문에 제가 급하게 인선을 내정했지만, 사무총장이나 정책위의장, 지명직 최고위원은 협의가 필요한 걸로 당원 당규에 명시돼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머릿속에 염두에 둔 게 있다 하더라도 오늘 최고위원회의가 처음 열린다"며 "최고위원과 협의해야 되기 때문에 제가 그런 부분은 이름을 안 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협치 전망에 대해서는 "송 대표가 제가 당선되자마자 언론에 제안해 주셨던 그 여야 당대표간 어떤 회담의 정례화라든지, 매우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송 대표가 민주당 대표가 된 뒤에 했던 일련의 전향적이고 개혁적인 조치에 대해서 저는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연장 선상에서 송 대표가 여야 관계에 있어서도 파격적이고 전향적인 행보를 보여주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영수회담 현실화와 관련해서는 "지난번에 전화를 주셔서 협치에 대한 이야기, 특히 코로나19나 위기상황에 대해서 초당적 협력이 필요하다는 말씀을 해주셨고 저도 거기에 대해서 동의했다"며 "부동산 정책 같은 경우 세금고지서가 날아가기 시작하는 상황인데, 그 부분에 대해 만약에 새로운 정책의 입안이 필요하다고 하면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kime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