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여론조사] '이준석 대표 탄생'에 국민의힘 지지도 40% 근접…민주당 29.2%

기사입력 : 2021년06월14일 08:47

최종수정 : 2021년06월14일 08:52

국민의힘 39.1%·민주당 29.2%…野, 13주째 오차범위 밖 앞서
국민의당 6.7%·열린민주당 6.0%·정의당 3.9%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국민의힘 지지도가 2주 연속 상승세를 타면서 지난 4·7 재보궐선거 이후 기록 중 최고치인 39.4%에 근접했다. 이준석 신임 국민의힘 대표 당선에 따른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의뢰로 지난 7일부터 11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12명에게 지지 정당을 물은 결과 국민의힘은 전주대비 1.1%p 오른 39.1%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더불어민주당은 29.2%로 지난주보다 0.5%p 내렸다.

이어 국민의당이 6.7%, 열린민주당 6.0%, 정의당 3.9% 순으로 조사됐다. 무당층은 12.5%다.

국민의힘 지지도는 2주 연속 상승세로 역대 최고치인 지난 4월 첫주 수준에 근접했다. 민주당과의 격차는 9.9%p로 13주 연속 오차범위 밖에서 차이가 났다.

국민의힘 지지도는 인천·경기(3.2%p)와 서울(3.1%p), 여성(3.7%p), 40대(4.4%p), 70대 이상(3.6%p)에서 상승했다. 국민의힘 지지도는 연령별로 60대에서 51.7%, 20대에서 39.0%, 50대 36.2%, 30대 31.9%, 40대 30.7%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에서 41.1%, 부산·울산·경남(PK) 48.5%, 인천·경기에서 37.9%, 대구·경북(TK) 54.8%, 충청권 33.6%, 광주·전라 16.3%로 조사됐다.

민주당 지지도는 50대에서 6.1%p, 30대에서 2.7%p에서 올랐지만 서울과 TK 지역에서 하락했다. 민주당 지지도는 연령별로 30대 39.0%, 40대 36.7%, 50대 34.4%, 20대 23.2%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서울 27.0%, 인천·경기 31.7%, 호남 49.2%, 충청권 29.2%, PK 23.4%, TK 12.8%로 나타났다.

이념 성향별로 국민의힘 지지도는 보수층에서 63.6%를, 민주당 지지도는 진보층에서 53.8%로 조사됐다. 중도층에서 국민의힘은 44.3%로, 민주당은 26.2%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7일부터 11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4만7324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12명이 응답을 완료, 5.3%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미수신 조사대상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무선(80%)·유선(10%) 자동응답 혼용방식, 무선전화(90%)와 유선전화(1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 보정은 2021년 4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별, 연령대별, 권역별 림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withu@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