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과학기술

NST 이사장 물망 오른 이경수, 과기부 혁신본부장에 임명

더불어민주당 총선 비례대표 후보 8번 이름 올려
연구 경험 통해 연구자 중심 혁신본부 운영 기대

  • 기사입력 : 2021년06월10일 15:28
  • 최종수정 : 2021년06월10일 15: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차기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으로 물망에 올랐던 이경수 더불어민주당 과학기술특별위원회 위원장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차관급)에 10일 임명됐다. 혁신본부 역시 최근 조직개편을 단행한 만큼 신임 이경수 본부장이 새로운 변화를 몰고 올 것으로 전망된다.

신임 이경수 과기부 혁신본부장은 지난해 더불어민주당 4·15 총선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 8번에 이름을 올렸다. 당시 과학기술분야 전문가를 영입한 사례는 처음이어서 시선이 그에게 집중됐다.

앞서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부총장을 맡았던 이 본부장은 문재인 정부 에너지전환 정책과 함께 혁신성장 동력인 과학기술 강국 청사진을 그리는 일에 크게 기여해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경수 국제핵융합실험로(ITER)부총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발표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2.11 leehs@newspim.com

ITER은 미래에너지원으로 꼽히는 핵융합발전을 토대로 핵융합실험로를 건설하기 위해 한국·유럽연합(EU)·일본·러시아·미국·중국·인도 등 7개국이 참여하는 초대형 국제공동프로젝트를 말한다. '인공태양'을 통해 화석연료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프로젝트다.

이같은 경력에 이 본부장은 전임자인 김성수 과기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과 함께 유력한 NST 차기 이사장 후보로 손꼽히고 있는 상황이다. 임혜숙 과기부장관이 3개월만에 이사장직을 떠난 NST의 이사장으로 적임자라는 평가가 이어지기도 했다.

다만, 이번에 혁신본부에서 자리를 잡게 된 이경수 본부장은 최근 조직개편을 단행한 본부 운영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혁신본부는 조직개편으로 연구개발 예비타당성조사(예타) 전담 조직이 신설됐고 연구윤리를 강화하는 동시에 연구자 권익을 보호하는 등 역할이 강화된 상태다. 이경수 본부장 역시 연구자 경험을 살례 연구자의 자율과 책임을 강화해 연구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힘을 보탤 것으로 예상된다. 

과기부 관계자는 "임혜숙 장관 뿐만 아니라 이경수 본부장 역시 연구 경험을 갖고 있다보니, 연구자들을 위한 정책 마련이 한결 수월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