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경제 > 경제일반

권역별 미래차전환 지원플랫폼 구축…2030년 1000개 차부품기업 전환 추진

5000억 미래차 투자펀드 조성…후발기업 R&D 신설
미래차 인력 1만명 양성…스마트공장 70% 보급 목표

  • 기사입력 : 2021년06월10일 13:00
  • 최종수정 : 2021년06월10일 13: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권역별 미래차전환 지원플랫폼 구축을 통해 2030년까지 1000개 자동차부품기업의 미래차 기업 전환이 추진된다.

이를 위해 후발기업의 미래차 전환을 위한 전용 연구개발(R&D) 신설, 5000억원 규모 미래차 투자펀드 조성, 1만명 미래차 인력 양성 등 기술·자금·인력·공정 등 4대 지원수단이 확충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제11차 혁신성장 빅3 추진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자동차부품기업 미래차 전환 지원전략'을 발표했다.

권역별 자동차부품기업 미래차 전환 지원 플랫폼 [자료=산업통상자원부] 2021.06.10 fedor01@newspim.com

우선 정부, 완성차사, 지원기관 등이 함께 부품기업의 전략수립, 기술개발, 자금조달, 사업화 등을 밀착 지원하는 '미래차 전환 지원플랫폼'을 구축한다.

'사업재편 지원단'을 확대·개편해 미래차 개발·구매계획 공유, 컨설팅·금융·판로·사업화 등을 일괄 지원한다. 부품기업 사업재편에 대한 지방자치단체 역할 강화를 위해 지자체가 주도하고 지역 대학·지원기관 등이 참여하는 특화지원 플랫폼을 구축 한다.

완성차사 퇴직인력, 공공기관 연구인력 등을 부품기업에 파견해 미래 전략수립 지원, 부품 품목별 수요전망을 제공하고 민간 주도로 '자율주행산업협회'를 설립, 부품기업과 IT·서비스 등 이종 기업간 공동 R&D, 전략적 제휴, 표준화 등 협업을 촉진한다.

아울러 하이브리드, SUV 전기차, 고효율 승용차 등 중견 3사의 신차개발 전략과 연계해 중견3사 협력업체 특화 R&D 프로그램을 신설한다.

전기차·도심항공교통(UAM)·자율주행·연료전지 등 선도 완성차사의 미래 투자계획과 연계해 4대 분야 부품개발을 집중 지원하고 시험·인증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미래차 펀드 프로그램 및 주요내용 [자료=산업통상자원부] 2021.06.10 fedor01@newspim.com

2·3차 협력사는 상생형 R&D 신설, 사업화 우대지원 등 인센티브를 통해 대형 부품기업과 공동 사업재편을 유도한다.

해외 의존도가 높은 전기·수소차 핵심부품 14종의 기술자립화를 지원하고 전기·수소차 소재 국산화율을 현재 70% 수준에서 2025년 95%로 제고하기 위해 올해 329억원의 자동차소재 R&D 예산을 투입한다.

차량용 반도체 양산성능 평가와 기업간 협력모델에 대해서는 119억원을 지원해 공급망 내재화를 촉진하고 자율주행 6대 핵심부품 국산화와 고도화 분야에도 200억원을 지원한다. 신흥 전기·자율차 기업 대상 수출확대를 위해 전기·수소차 핵심부품에 대해 무역보험 한도 2배 확대와 보험료 20% 할인 등 우대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총 5000억원 규모 미래차 펀드를 조성해 분사, M&A, 설비투자 등 사업재편 유형별 종합적인 자금지원을 추진한다. 사업재편 핵심기술개발, 전환기대응 기술개발 등을 통해 기술역량은 다소 낮지만 사업성이 우수한 후발기업의 R&D를 지원한다.

기계·전자·소프트웨어(SW) 등 융합형 미래차 전문인력을 5년간 1만명 양성한다. 고급 연구인력은 전장부품 제어, 자율주행 SW 등 석박사급 신규인력 양성, 부품기업 R&D부서 재직자 융합교육을 통해 5년간 3800명을 양성한다. 현장인력은 5년간 6200명에 대해 융합기술 실무교육을 지원해 재직자 직무전환을 촉진한다.

부품기업의 데이터 활용 촉진과 제조공정 개선 지원을 통해 부품산업 생태계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할 방침이다. 2022년까지 3000개(10인 이상 자동차부품기업의 70%) 자동차부품기업에 스마트 공장을 보급한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지난 2일 서울 성동구 코사이어티에서 열린 기아자동차 EV6 실차 전시 행사 'EV6 PRIVATE SHOWCASE'에 EV6 GT가 전시되어 있다. 이번 행사에는 EV6 기본형, GT-Line, GT 총 세대가 전시됐다. EV6는 1회 충전으로 주행 가능한 거리를 크게 늘렸다. 롱 레인지 모델 기준 450㎞ 이상으로 같은 등급의 아이오닉 5(429㎞)보다 20㎞ 이상 더 달릴 수 있다. 특히 다이내믹한 디자인과 짜릿한 퍼포먼스를 강조한 EV6 GT 모델은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걸리는 시간)이 3.5초에 불과하다. 2021.06.03 pangbin@newspim.com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