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2002 월드컵 영웅' 유상철 감독 별세…향년 50세

  • 기사입력 : 2021년06월07일 21:54
  • 최종수정 : 2021년06월08일 08: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 주역 중 한 명이었던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유 전 감독은 7일 오후 7시경 서울 아산병원에서 영면했다. 향년 50세. 빈소는 아산병원에 차려질 예정이다.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 [사진= 대한축구협회]

유 전 감독은 지난 2019년 11월 췌장암 판정을 받은 뒤 인천 감독 직을 내려놨다. 최근 병세가 악화된 유 감독은 통원치료 대신 병원에 입원해 집중 치료를 받아왔으나 끝내 숨졌다.

유 전 감독은 대한민국 축구 역사상 전천후 멀티플레이어로 꼽힌다. 그는 홍명보 울산 감독과 함께 2002 월드컵 공식 BEST(베스트) 11에 선정되기도 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