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화웨이 하모니 OS(홍멍OS) 2 국유화 추진, 국산 경쟁사 우려 불식

한국 휴대폰 업계, 모바일 게임, 앱 업체에도 변화 불가피

  • 기사입력 : 2021년06월06일 17:42
  • 최종수정 : 2021년06월06일 18: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화웨이가 독자 운영체계 HarmonyOS(鸿蒙, 훙멍)2를 발표한 뒤 중국내 휴대폰 경쟁사들로 부터 우려가 제기된데 대해 화웨이는 해당 기술을 국유화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IT 매체 신방(芯榜)은 화웨이의 HarmonyOS 2의 핵심기술을 중국 과기부 산하 개방원자개원기금회(开放原子开源基金会)에 기증함으로써 해당 기술을 국유화 하겠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고 5일 보도했다.

화웨이가 6월 2일 스마트 기기 단말기 독자 운영체계인 HarmonyOS(鸿蒙) 2를
발표, 본격적인 시장 확장에 나선 가운데 OPPO와 샤오미(小米) 룽야오(荣耀) 등 중국 국내 스마트폰 경쟁사들은 기존 시장에 블어닥칠 지각변동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OPPO는 화웨이가 HarmonyOS(鸿蒙) 2를 발표한 것에 대해 이 운영체계의 영향력이 확산되면 스마트 폰 경쟁사로서 자사의 시장 지배력이 약화될 것이며 화웨이에 종속될지도 모른다는 우려를 표시했다.

샤오미는 화웨이의 HarmonyOS(鸿蒙) 2 발표가 나온 이후 화웨이의 미국 제재와 퀄컴 칩 사용 등의 상항에서 Harmony OS 2는 일단 고려대상에 포함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롱야오는 Android가 당연 1순위아며 장기적으로는 이를 배제할 필요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후 화웨이는 HarmonyOS 2의 핵심기술을 중국과기부 산하 개방원자개원기금회(开放原子开源基金会)에 기증함으로써 해당 기술을 국유화 하겠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했다.

앞서 화웨이는 6월 2일 자체  스마트폰 운영체계(OS)인 Harmony OS(鸿蒙) 2를 발표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1.06.06 chk@newspim.com

Harmony OS 2는 리눅스(Linux) 기반 기술이며, 휴대폰과 IoT장비(자동차, 워치 포함)를 위해 메모리 크기가 GB인 환경과 KB인 환경에 모두 적용될 수 있다.

화웨이는 미국 정부의 기술제재로 구글로 부터 안드로이드(Android) 기술 지원이 중단됨에 따라 안드로이드 신버전을 지원받을 수 없게 됐고 스마트폰 SW 경쟁력이 크게 악화됐다.

이에대응, 화웨이는 자체 OS개발에 주력해왔으며 이달초 Harmony OS 2를 발표하기에 이르렀다.

신기술  전문가인 SV인베스트먼트 고영화 고문은 화웨이가 새 운영체계 Harmony OS 2를 우선 중국 내수시장에 적용, 중국 통신 3사가 이를 채용하게되면 중국 독자 표준의 휴대폰 생태계가 형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고영화 고문은 이는 장차 한국의 스마트폰 제조사 및 모바일 게임 생태계,  앱(APP) 회사들에게 까지 전방위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고 고문은 화웨이의 이번 Harmony OS 2 발표가 애플 iOS와 구글 안드로이드(Android)에 대항하면서, 미국의 제재를 돌파하기 위한 전략으로서 중국 기술굴기의 또 하나의 성과라고 진단했다. 그는 미국 기술 제재가 당장은 중국의 산업 발전 속도를 늦추겠지만, 한편으로는 중국 기술 자강을 촉진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