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GAM] 의료미용 기대주로 변신한 쑤닝유니버설

부동산 상위 20위권 대기업 의료미용 진출
성장성 높은 의료미용, 부동산 사업과 상호보완
부동산 자금력으로 의료미용 전폭 지원
의료미용 업계 1위 도약 야심, 성과는 아직

  • 기사입력 : 2021년06월04일 14:53
  • 최종수정 : 2021년06월04일 14: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5월 14일 오후 4시44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조윤선 기자 =최근 중국 증시에서 의료미용 테마주가 강세 흐름을 연출하며 가장 주목 받는 섹터로 떠올랐다. 의료미용 업계가 미래 성장성이 높은 업종으로 평가되고 있는 것이 주가 상승 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중국 증권가에서는 중국의 1인당 가처분소득 증가 등 경제 및 생활수준 향상과 의료미용 서비스에 대한 대중의 수용도 향상이 의료미용 업계의 가파른 성장을 견인해 업계가 발전의 황금기를 맞이할 것으로 보았다.

중신건투(中信建投)증권은 2024년 중국의 의료미용 시장 규모가 3000억 위안(약 53조 원)을 돌파, 중장기적으로 중국 의료미용 업계가 5배 이상 성장할 여지가 있다고 전망했다.

의료미용 테마주 가운데 부동산 개발 기업에서 유망 업종으로 떠오른 의료미용 사업에 진출한 쑤닝유니버설(蘇寧環球·Suning Universal·000718)이 상한가 행진을 이어가 눈길을 끈다. 13일 전 거래일 대비 9.97% 급등한 7.28위안으로 상한가를 기록하며 마감한 데 이어, 14일 오전 6% 넘게 급등한 7.73위안으로 4년 만에 신고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사진=셔터스톡]

◆ 의료미용 미래 사업 낙점, 부동산과 상호보완

쑤닝유니버설은 원래 부동산 개발을 주력 사업으로 하는 기업이다. 지난 2016년 의료미용 사업에 발을 담그며 부동산과 의료미용 업계의 경계를 허무는 크로스오버(crossover) 선구자로 평가 받는다.

중국에서 양호한 실적을 바탕으로 부동산 업계 상위 20위권에 드는 기업인 쑤닝유니버설이 의료미용 사업에 진출한 배경은 무엇일까.

우선은 쑤닝유니버설이 추진하고 있는 부동산, 문화 사업과 의료미용 사업이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기대 때문이다.

쑤닝유니버설의 주요 사업인 부동산 개발은 고소득층 고객을 겨냥한 사업으로 이들 중에는 건강과 미용에 높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고객이 상당수다. 부동산 사업을 통해 확보한 고소득층 고객 자원을 바탕으로 양질의 의료미용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의료미용은 경기를 크게 타지 않는 업종일 뿐만 아니라 타깃 고객층도 광범위해 기존의 부동산 개발 사업과 상호보완의 시너지 효과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현재 중국의 의료미용 시장은 발전 초기 단계로 시장 집중도가 낮아, 향후 거대 시장으로 성장할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는 점도 쑤닝유니버설이 미래 성장 사업으로 낙점한 배경이 됐다.

중국의 의료미용 산업의 시장 침투율(새로운 상품·서비스가 시장에 나왔을 때 한 번이라도 이용한 소비자의 비율)은 한 자릿수에 불과해 한국(20.5%), 미국(16.6%) 등 국가에 비해 현저히 낮은 편으로, 향후 3~5배 성장 여력이 남아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쑤닝유니버설의 한 관계자는 "소비 구조 고도화 추세와 중국 의료미용 시장의 가파른 성장세에 힘입어 1인당 평균 의료미용 소비 규모와 1000명당 관련 서비스 이용자 수가 최소 4배 이상 성장할 여지가 있다"면서 "의료미용 사업에 대한 투자와 지원을 계속 확대해 시장을 선점하고 우위를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 한국의 아이디병원과 중국 합작회사 설립

쑤닝유니버설은 부동산 사업으로 확보한 안정적인 수입과 자금을 바탕으로 의료미용 사업을 전폭 지원하고 있다.

지난 2016년 쑤닝유니버설주식유한회사(쑤닝유니버설)와 모회사인 쑤닝유니버설그룹은 공동 출자를 통해 50억 위안(약 8760억 원) 규모의 의료미용 사업 기금을 조성했다. 쑤닝유니버설은 해당 기금의 45%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의료미용 사업 기금을 바탕으로 그해 쑤닝유니버설은 의료미용 병원 4곳을 인수하고 '쑤야 뷰티센터(蘇亞醫美·Suya Beauty Center)'라는 자체 의료미용 브랜드를 구축했다. 이들 병원은 각각 베이징, 허베이성 탕산(唐山)과 스자좡(石家莊), 장쑤성 우시(無錫)에 분포해 있다.

[사진=바이두]

2017년에는 상하이 톈다(天大) 의료미용 병원 지분 90%를 인수했다. 쑤닝유니버설이 인수한 5개 병원은 성형, 피부, 주사 시술 등과 관련한 의료미용 병원 자격을 가지고 있다.

특히, 지난 2016년 쑤닝유니버설은 한국의 종합 미용성형 의료 업체인 아이디병원과 중국 합작회사 설립을 골자로 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쑤닝유니버설과 아이디병원은 각각 60%, 40% 비율로 총 6억 위안(약 1052억 원)을 공동 출자해 '쑤닝유니버설 아이디의료 투자유한공사(이하 아이디의료)'라는 이름의 합자회사를 설립했다.

당시 쑤닝유니버설은 향후 3년 안에 아이디의료를 의료·미용성형 프랜차이즈 병원, 의료미용 교육, 화장품, 줄기세포, 건강검진 등 사업을 아우르는 글로벌 선두 의료·미용성형그룹으로 육성한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쑤닝유니버설은 의료미용 업계 1위 브랜드로의 도약을 꿈꾸고 있다.

지난해 연말 개최한 기관투자자와 대상 기업설명회에서 쑤닝유니버설 의료미용 사업 담당자인 스리(史歷) 부총재는 △ 기존 의료미용 병원을 기반으로 산하 의료미용 센터 설립을 통한 중소도시 시장 점유율 확장 △ 의료미용 업스트림의 바이오 제약, 의료기기 등 자산 인수를 통한 의료미용 사업 전반에 걸친 경쟁력 향상을 향후 발전 계획으로 제시했다. 이를 통해 자사 의료미용 브랜드인 '쑤야 뷰티센터'를 중국 의료미용 1위 브랜드로 키우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쑤닝유니버설 측은 부동산 사업의 안정적인 성장으로 사업 구조 전환을 위한 튼튼한 기반을 마련해, 의료미용 사업에 대한 자금 지원 여력이 충분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지난달 28일 공개한 1분기 실적에 따르면, 쑤닝유니버설은 올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1.94% 증가한 7억 9000만 위안의 매출과 전년 동기 대비 4% 신장한 2억 7200만 위안의 순이익을 달성, 안정적인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부동산 대기업의 의료미용 사업 진출이라는 기대감과 의료미용 업계 성장성에 대한 높은 평가로 쑤닝유니버설의 주가가 치솟고 있지만, 의료미용 사업에서 아직 이렇다 할 성과는 내놓지 못하고 있다.

올해 초 공개된 쑤닝유니버설 산하의 상하이 톈다 의료미용 병원의 실적을 보면, 2017년부터 2020년 3분기까지 줄곧 적자 상태를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쑤닝유니버설의 한 관계자는 "의료미용 사업이 회사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여전히 작고 아직은 적자 상태로 이익을 내지 못하고 있다. 아직 의료미용 업스트림인 바이오 제약, 의료기기 등 자산 인수를 마무리하지 않았다"면서 투자자에게 리스크에 유의할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뉴스핌 Newspim] 조윤선 기자 (yoons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