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르포] 과기 부흥 메카, 공산당100년의 옥동자 중관춘을 가다 <上>

미중 무역분쟁 코로나 거슬러 기술굴기 맹위
시진핑의 중국몽 혁신 과기 자립자강 선도

  • 기사입력 : 2021년05월31일 09:54
  • 최종수정 : 2021년05월31일 14: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공산당이 주도한 과기(科學技術) 발전 100년 회고와 성찰'.

5월 28일 오후 베이징 서북쪽 중관춘(中關村) 국가자주혁신 시범구 전시센터(단지) 입구 시뻘건 대형 간판에는 공산당 100주년 기념 로고와 함께 이런 글귀가 적혀있었다. 창당 100주년을 기념해 중관춘의 30여년 역사와 함께 시진핑(習近平) 총서기 집권 18대(공산당 18차 당대회, 2012년) 이후 기술굴기 업적, 중국 공산당의 과학발전사를 회고하는 전시 행사다.

"중관춘은 중국 기술굴기의 압축판입니다. 중관춘 30년을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행사가 있어요. 드믄 기회인데 함께 참관합시다". 중관춘에 거주하는 지인의 연락을 받았으나 코로나 백신을 접종하느라 27일 이 지인이 조직한 단체 참관에는 합류못하고 위챗으로 따로 예약을 해 하루 늦은 28일 혼자 견학에 나선 길이었다.

한국인 주거촌 베이징 동북쪽 왕징(望京)에서 불러 탄 디디 공유택시는 요금 86위안을 찍은 뒤 40여 분 만에 입력한 주소대로 하이덴(海澱)구 하이덴진 신젠궁먼(新建宫门)로 2号에 도착했다. 전시 센터 맞은 편에는 하이덴 진(鎭) 청사가 자리하고 있었다. 중관춘 전시센터는 시내기준 4환로와 5환로 사이, 횡으로 베이징대와 이화원 공원 중간쯤에 위치해 있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5월 28일 2021년 베이징 과기주간 행사 전시장안의 대형 화면에서 1978년 개혁개방이후 중국 과기 부흥에 관한 영상 홍보물이 방영되고 있다.  2021.05.31 chk@newspim.com

전시장 센터안으로 들어가자 단지 입구에서 본 '100년 회고, 공산당이 과기 발전을 이끌었다"는 타이틀이 훨씬 더 웅장한 조형물로 입구 천정 가까이에 설치돼 있었다. 구호 아래 대형 모니터에서는 공산당 지도하의 중국 기술굴기의 화려한 발자취를 선전하는 영상물이 방영되고 있었다.

전시의 취지를 설명하는 도입문에는 다음과 같은 설명문이 적혀있었다. "2021년 100주년 공산당 100년 과기 성과를 회고하고 과기 혁신과 과기 자립자강 의지를 가다듬는다. 18대 이래 시진핑 당 총서기겸 국가주석은 부단히 과기 혁신을 강조했고 중관춘은  눈부신 성취를 달성했다. 중국은 강한 과기와 강한 경제, 강한 국가를 실현하고 중국 특색 자주혁신의 신 장정을 어어갈 것이다".

중국의 기술굴기는 중국이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을 치른 뒤 시진핑 총서기가 2012년 18대 당대회를 통해 집권한 이후 한층 가속화했다. 일부 서방 매체들은 시진핑 정권이 덩샤오핑 시대 도광양회(韜光養晦, 실력을 감추고 때를 기다림) 전략을 너무 일찍 포기하고 유소작위(有所作爲, 적극 나서서 할일을 하고 영향력을 드러냄)로 전환했다며 이것이 미중 '무역전쟁'의 발단이 됐다는 분석을 내놨다. 혹자는 시진핑 정권이 과기 분야 중국의 실력을 서둘러 드러낸 것을 후회한다고 주장하면서 속도 조절론을 펴기도 했다.

하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서방시각에 의한 자의적인 해석인 것 같다. 미중 간 첨예한 '무역전쟁' 대치, 공산당 100주년, 코로나 팬데믹 시대. 초여름으로 들어서는 2021년 5월 하순, 베이징 중관춘 30년사와 중국 과기 부흥의 어제와 오늘, 미래 방향을 조망하는 현장에서 본 중국은 기술굴기에 지금보다 더 속도를 내야한다고 합창을 하고 있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5월 28일 중관춘에서 열린  2021년 베이징 과기주간 행사 전시장에서 참관객들이 전시된 신기술과 제품을 견학하고 있다.  2021.05.31 chk@newspim.com

실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최근들어 어느때보다 과기 부흥을 강조하고 있다.  최고 지도자의 독려 속에 기술 굴기의 행보가 전보다 한층 빨라졌다. 하이덴 구 전시장에 가면서 디디 공유 택시안에서 청취한 칭팅(蜻蜓) 정보 미디어 앱에선 중관춘의 베이징대와 칭화대 등 많은 대학들이 공산당 100주년을 맞아 기술 단과대학을 설립한다는 뉴스를 전하고 있었다.

앞서 칭화대학은 올해 봄 시진핑 주석이 방문 지도한 바에 따라 직접회로(반도체) 관련 전문 단과대학을 설립, 운영에 착수한 바 있다. 일요일 중관춘 르포 사진 자료를 정리하는데 CCTV(중앙TV) 7시 첫 뉴스로 시진핑 주석이 양원(兩院)원사 대회에 참석, 수천명의 연구원들 앞에서 '과기 자립자강'을 강조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번 베이징 과기주간 중관촌 전시행사는 중국 기술 굴기의 압축판 중관춘의 휘황찬란한 30년 발자취를 살펴보고 공산당 창당 100년 중국 과기 발전사 까지 함께 둘러보면서 미중 무역 전쟁 시대 중국 기술 굴기의 미래 로드 맵 까지 함께 고찰할 수 있다는 점에서 한층 흥미를 끌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5월 28일 2021년 베이징 과기주간 행사가 열린 하이텐구 중관춘 전시 센터 전람회장에서 참관객들이 로봇이 시연해 보이는 커피 서비스 현장을 지켜보고 있다.  2021.05.31 chk@newspim.com

전시장내에서는 '메이뉘(美女, 아가씨)'와 '솨이거(帥哥, 총각)'  AI 인공 로봇이 메이스 카페이(美式咖啡, 아메리카노 커피)를 제조해 손님에게 친절하게 서비스 한다. 기자도 버튼을 늘러봤다. AI 로봇이 절도있는 동작으로 순식간에 아메리카노 커피 한잔을 만들어 준다. 마지막까지 커피 조리기구를 설겆이하는 폼도 능숙하고 깔끔하다. 뿐만 아니다. 바닥 청소와 전시관 부스 안내도 모두 AI 로봇이 알아서 척척 잘도 수행한다.

신통한 AI 로봇 서비스를 체험하느라 한참 동안 넉을 놓고 있다가 벽면을 흘끗 쳐다봤더니 중관춘과 중국 기술 굴기를 이해하기 위해 이곳에서 정말 꼭 봐야할 것들이 자료 사진과 상세한 설명을 곁들여 모두 그곳에 전시돼 있었다.

"2020년 기준 중관춘 경제가 베이징시 전체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0%에 달한다. 같은 기간 중관춘 시범구의 총 수입은 7조 2000억 위안을 기록했으며 연평균 10% 이상의 고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중관춘 내 기업 유효 발명 특허 보유량은 13만 건을 넘었다. 인재와 기술과 자본의 우물이 된 중관춘은 명실상부한 중국판 ' 실리콘 밸리'다".

벽면에 적혀있는 전시물을 보고있는데 바로 옆 단체 참관단 안내원은 "중관춘은 중국 공산당 100년 기술굴기의 옥동자인 동시에 40여년 개혁개방사의 빛나는 업적 가운데 하나"라고 단원들에게 소개했다. 그는 중관촌 과학성(과학밸리)은 빅데이터 정보산업과 건강 바이오 산업, 과학 서비스및 선진 제조 등에서 글로벌 영향력이 큰 국제 과기 혁신센터라고 설명을 이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5월 28일 중관춘 전시장에서 열린 2021년 베이징 과기주간 행사 전시장안에 1949년 신중국 건립 이후 2035년 중기 국가 목표의 해까지 이정표가 되는 해를 표시한 조형물이 설치돼 있다.  2021.05.31 chk@newspim.com

자신의 성이 저우(周)라고 밝힌 전시관 관계자는 "2020년을 기준으로 중관춘에는 국가급 첨단기술 기업이 1만개를 넘어섰다"며 "이는 베이징 전체의 40%에 달하는 숫자"라고 말했다. 수도 베이징 과기 부흥에서 차지하는 중관촌의 위상이 어느 정도인지 짐작이 됐다.

중관춘은 30여년간 기적과 같은 성과를 이뤄냈다. 중관춘 한개 지역에서만 발명 특허가 3만 3829건으로 베이징시의 전체의 53.5%를 차지한다. 주민 1만 명 당 발명 특허 보유량 504건으로 전국 31.9배다. 중관춘이 얼마나 기술 고집적 단지인지 실감케하는 수치들이다.

"베이징시 전체 유니콘 기업은 93개예요. 이중 44개 기업이 중관춘에 보금자리를 틀고 있어요. 전세계 첨단 기술 단지를 통틀어 중관춘은 유니콘 기업이 미국 실리콘밸리 다음으로 많은 곳입니다". 저우 담당자는 중관춘의 최근 변화상을 이렇게 소개했다.

전시장 한 쪽 부스 바이오 건강 헬스 코너에는 최근들어 가장 핫한 코로나 백신을 소개하고 있었다. 최근 WHO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국약(시노팜) 백신과 중국 최초로 긴급사용 승인이 된 베이징 커싱(北京科興, 시노백) 백신이 모두 전시돼 있었다. 

이곳 부스 책임자 왕즈주(王子竹)는 기자가 전날 시노팜 백신을 접종했다고 하자 시노백 백신도 조만간 WHO 승인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커싱이 중관춘의 대표적 신약 바이오 기업으로 2003년 사스 때도 가장 먼저 백신을 개발한 회사이며 현재 미국 증시에 상장돼 있다고 소개했다. 회사 탐방 취재도 언제든 환영한다며 즉석에서 기자를 자신의 위챗 친구에 추가했다.  <하편에 계속>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