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 FDA, GSK-비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긴급사용 승인

  • 기사입력 : 2021년05월27일 09:15
  • 최종수정 : 2021년05월27일 09: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과 비어 바이오테크놀로지 공동 개발의 코로나19(COVID-19) 항체 치료제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영국 브렌트퍼드에 있는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 본사. 2020.05.04 [사진=로이터 뉴스핌]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FDA는 GSK-비어의 코로나19 단일클론항체 치료제 '소트로비맙'(Sotrovimab)을 12세 이상 코로나19 감염 경증 환자 치료에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했다.

단, 증세가 심해 병원에 입원했거나 산소호흡기를 요구하는 중증환자에게 사용은 허용치 않는다. 

GSK와 비어는 소트로비맙이 수 주 안에 코로나19 환자들에 공급될 것이라며 올해 하반기에 판매 허가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유럽의약청(EMA)도 약물사용자문위원회(CHMP)는 지난 주 조기치료용 소트로비맙 긴급사용에 긍정적인 의견을 냈다. 긴급사용 승인은 아직이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