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환경

CJ 등 물류·운수업체 59곳, 2030년 무공해차 100% 전환 선언

환경부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100' 참여
물류·운수업 상용차 8500대 전면 교체

  • 기사입력 : 2021년05월26일 14:00
  • 최종수정 : 2021년05월26일 14: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오승주 기자 =국내 대형 물류·운수업체들이 2030년까지 무공해차 100% 전환을 선언했다.

환경부는 롯데글로벌로지스, CJ대한통운, SK네트웍스. 현대글로비스의 4개 대형 물류·유통업체와 55개 버스·택시 운수업체가 2030년까지 보유차량을 무공해차(전기·수소차)로 전환할 것을 선언하는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100'에 참여했다고 26일 밝혔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이날 서울 양재 더케이 호텔에서 물류·운수업 17개 대표 참여기업, 한국자동차환경협회와 함께 '2030 무공해차 전환100' 선언식을 개최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지난 1월 22일 오후 서울 강동구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의 모습. 2021.01.22 pangbin@newspim.com

선언식에 참여한 59개 물류·운수업체는 현재 8385대의 차량을 보유하고 있다. 이 중 무공해차는 약 5.5%(458대)를 차지한다.

4개 물류업체는 올해 무공해차 57대의 구매·임차를 시작으로 2025년 800여 대, 2028년 1,800여 대, 2030년 2,500여 대(누적)를 구매·임차해 2030년까지 100% 무공해차로 전환한다.

55개 버스·택시 운수업체는 단계적으로 2021년 380대, 2025년 2,900여 대, 2028년 4,800여 대, 2030년 5,900여 대의 무공해차를 구매·임차해 2030년 100% 전환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4개 물류업체는 올해 무공해차 57대의 구매·임차를 시작으로 2025년 800여 대, 2028년 1800여 대, 2030년 2500여 대(누적)를 구매·임차해 2030년까지 100% 무공해차로 전환한다.

버스·택시·화물차 등 상용차는 주행거리가 일반 차량보다 길기 때문에 1대를 무공해차로 전환했을 때 나타나는 온실가스 저감효과는 일반승용차 대비 버스가 16배, 택시와 화물차는 각각 4.5배, 2.5배 더 높다. 2019년 기준으로 1일 평균 주행거리는 버스 177km, 택시 300km, 화물차 129km, 승용 33km다.

환경부는 버스를 비롯한 상용차가 도심지 등 국민 생활권 가까이 운행되는 특성으로 미세먼지 배출이 국민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더 크기 때문에 물류·운수차량의 무공해차 전환이 필요하다고 판단한다.

[자료=환경부]

환경부는 물류·운수업계의 조속한 전환을 위해 차고지, 물류센터 등 사업장 내 충전시설(인프라) 설치를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참여기업을 대상으로 구매보조금을 우선 지원하는 한편 중장기적으로 환경개선효과가 높은 상용차 대상 보조금을 단계적으로 늘릴 계획이다.

지난 3월 렌트·리스업종을 중심으로 1차 선언식을 개최한 이후 제조·금융업종과 물류·운수업종의 연이은 선언을 통해 현재 111개 기업이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100'에 참여했다. 이들은 2030년까지 129만대 이상의 차량을 전기·수소차로 전환할 것을 약속했다. 

이는 정부의 2030년 무공해차 보급목표인 385만대의 33.5%에 달하는 수치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100이 사회 전 분야로 확산돼 우리나라 운송부문의 탄소중립을 앞당기는 신호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fair7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