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한수원, 고리1호기 해체승인신청서 원안위 제출

  • 기사입력 : 2021년05월14일 14:51
  • 최종수정 : 2021년05월14일 14: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경주=뉴스핌] 남효선 기자 = 한국수력원지력(한수원)이 가동이 영구정지된 고리원전1호기 해체위한 본격 절차에 들어갔다.

한수원은 14일 고리1호기 해체위한 해체승인신청서를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경주=뉴스핌] 남효선 기자 = 경북 경주의 한국수력원자력. 2021.05.14 nulcheon@newspim.com

영구정지된 원전의 해체를 위해서는 원자력안전법에 따라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승인을 받아야 하며, 승인 신청 시 최종해체계획서, 해체에 관한 품질보증계획서, 주민의견 수렴 결과 등을 첨부한 해체승인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앞서 한수원은 고리1호기 영구정지 이후 최종해체계획서와 해체에 관한 품질보증계획서를 관련 법령 및 고시, 국내 기술기준, 해외사례 등에 근거해 개발하고, 법령에 따라 지난해 8월부터 올해 3월까지 최종해체계획서에 대한 주민공람과 공청회 등 주민 의견수렴 과정을 완료했다.

한수원은 제출된 서류에 대해 규제기관의 안전성 심사를 받고, 해체승인을 득한 후 고리1호기 해체에 착수할 예정이다.

고리1호기는 지난 2017년 6월 18일 영구정지됐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해체안전성 심사에 성실하게 임하는 것은 물론 안전하고 경제적인 원전 해체를 위한 사전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nulche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