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코로나19 피해 중기·소상공인 신용평가시 '회복 가능성' 반영

신용등급 하락·대출 조건 악화 등 불이익 최소화

  • 기사입력 : 2021년05월06일 12:00
  • 최종수정 : 2021년05월06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금융당국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에 대한 신용평가시 미래 '회복 가능성'을 적극 반영키로 했다. 이를 통해 영업실적 악화에 따른 신용등급 하락 및 대출조건 악화 등 불이익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6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일시적인 영업상 어려움이 있으나 향후 정상화가능성이 높은 차주에 대해서는 신용평가시 회복가능성(비재무평가 고려 등)을 충분히 반영키로 했다. 

또 신용등급이 하락하더라도 부실이 없는 정상 차주인 경우, 한도와 금리 등에서 불이익이 최소화되도록 여신정책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2021.05.06 tack@newspim.com

이는 중소기업의 60.3%가 지난해 매출 감소로 인한 대출조건 악화를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데 따른 조치다.

다만 '회복 가능성' 반영 기준은 코로나19로 인해 매출 감소 등 재무상태가 악화된 경우로 코로나19 이전부터 재무상태가 악화된 경우는 제외하기로 했다. 현재 정상 영업 중으로, 연체‧자본잠식 등 부실이 없고 매출 회복 등 재무상태 개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차주가 기준이다.

이를 위해 금융당국은 은행과 보험사 등 금융기관이 코로나19를 고려해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불이익을 최소화한 대출에 대해서는 금융감독원의 검사 대상에서 제외하고 금융기관이나 임직원에 대한 제재도 하지 않을 방침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각 금융기관은 5월말까지 신용평가시 회복가능성 반영, 신용등급 하락시 불이익 최소화 등을 위한 운영기준을 마련하고 동 기준을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신용평가와 대출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