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주식

노동절 연휴끝 6일 재개장 중국증시 美 긴축시사에 잔뜩 긴장

A증시 미 금리인상 우려, 인도 코로나, 유가상승 촉각
5일간 쉬고 6일 재개장 中증시 완만한 상승에 무게

  • 기사입력 : 2021년05월05일 18:53
  • 최종수정 : 2021년05월06일 11: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5일간의 노동절 장기연휴를 마치고 6일 다시 개장하는 중국 A주 증시에 투자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중국 증시 투자자들은 휴장 기간 동안 미국 재정부가 경제 과열을 이유로 금리인상 가능성을 시사한데 대해 바짝 긴장하는 모습이다. 투자 전문가들은 미국이 경제부양 규모를 축소하려는 신호가 감지된다며 6일 재개장하는 증시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미국 증시가 코로나19로 경제 펀더멘털이 뒷바침 되지 않는 가운데 양적 완화 통화부양에 따른 유동성 장세로 인해 호황을 누려왔다며 미국 연준이 금리를 올리면 주가가 일순간 대폭락 할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놨다.

5일 텐센트 뉴스는 기관 리포트 등을 인용해 미국이 금리인상을 취한다면 상승 모멘텀을 찾지 못하고 하락 압력을 받고 있는 중국 증시에 상당한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와함께 인도의 맹렬한 코로나19 확산세 또한 노동절 장기 연휴를 마치고 재개장하는 중국 증시의 핫한 이슈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인도는 코로나19 신증 확진자가 하루 40만 명 가깝게 발생하고 있다. 누계 확진자도 이미 2000만 명을 넘었다.

인도는 코로나19의 빠른 확산세에 비해 의료 물자가 태부족한 상태이고 실효성 있는 대응을 하지 못해 확진자 증가세가 언제 정점을 찍을지도 예측이 불가능한 상태다. 현 추세대로 가면 인도는 확진자가 세계 최대 규모인 나라가 되고 경제 충격이 심해지면서 세계 경제에도 일정정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증시 일각에서는 인도의 코로나 대확산에 따라 중국 A주 증시에서 백신과 바이오 의약 코로나 마스크 관련 주식 등 코로나19 예방및 치료에 필요한 의료 물자 관련 종목들이 관심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은 인도와 함께 원료 의약품 주요 공급국으로서 공급에 차질이 생길 경우 가격 상승과 함께 중국 공급사들이 수혜를 입을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6일 중국증시 재개장을 앞두고 또한가지 투자자와 시장의 주목을 끄는 테마는 유가의 지속 상승이다. 유가 지속 상승속에 브랜트유 가격은 2019년 저점에 비해 이미 3.3배나 치솟았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장기 노동절 연휴 뒤 5월 6일 재개장하는 중국 증시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주가가 급등락없이 3400 포인트 전후에서 공방을 이어갈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2021.05.05 chk@newspim.com

전문가들은 만약 유가가 계속 상승 추이를 보이면 중국 경제의 중심축인 수출 제조업체들이 심한 이윤 압박을 겪을 것이라며 5월 이후 중국 증시가 유가 추이에 민감한 반응을 보일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5월 1일 노동절 연휴(1일~5일) 이전 중국 증시 상하이지수는 이렇다할 상승과 급격한 하락세 없이 3400 포인트선에서 지루한 등락세를 나타냈다. 연휴전 마지막 장인 4월 30일 지수는 0.81% 하락세를 기록했다.

중국증시 전문가들은 매도 세력들은 연휴전에 대부분 연휴중 돌발 리스크 회피 차원에서 주식 잔고를 비우거나 보유 지분을 대폭 축소했다며 연휴 이후 추가가 추가로 급격히 하락할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다고 내다보고 있다.

이와함께 상하이증시와 선전증시 4000여개 상장기업들의 1분기 실적 발표가 4월 말로 모두 마무리 됐다. 5월은 실적 발표가 없는 달로 별다른 악재가 나올게 없어 저평가 성장주 중심으로 주식을 채우는 시간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중국증시 전문가들은 노동절 연휴기간중 미국 증시의 주가 추세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중국 연휴기간중 미국의 주가가 양분화, 다우 지수는 강세를 보이고 나스닥 지수가 연속 하락한 점에 비춰볼때 A주 증시도 유사한 패턴을 보일지 주목된다는 지적이다.

이에대해 다수 기관및 전문가들은 최근들어 A주와 미국 주가 사이에 탈 동조화 현상 점점 뚜렷해지고 있다며 중국의 기술 종목들이 중국 노동절 휴장기간 나스닥시장 주가 하락세의 영향을 받을 가능성을 낮게 점쳤다.

텐센트 뉴스는 종합적으로 볼때 A주 증시가 연휴 뒤에 상승세를 보일 가능성이 적지않다며 다만 단타 위주의 투자 경향이 점차 강해지면서 일단 오르면 수익을 챙기는 투자 패턴으로 인해 상당기간 변동성 장세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A주 증시에서 매수 확대에 비중을 두는 투자 심리는 당분간 그리 견고하지 못한 상태여서 연휴 뒤 일시적으로 주가가 상승한다 해도 재차 약세 기조로 돌아설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이점에 주목하고 노동절 연휴 이후 투자 전략을 세우라고 전문가들은 권유한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