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유가]여름 원유 수요 확대 기대감에 상승 마감

  • 기사입력 : 2021년04월30일 04:43
  • 최종수정 : 2021년04월30일 04: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국제유가가 29일(현지시간) 일제히 올랐다.

미국 셰일오일 생산 중심지인 텍사스 퍼미안 분지의 원유 펌프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 6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거래일 보다 1.15달러(1.94%) 오른 배럴당 65.01달러에 거래됐다. 이는 3월 15일 이후 최고치다.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은 내일 만기에 앞서 1.29달러(1.9%) 상승한 배럴당 68.56달러에 거래됐다. 7월 브렌트유는 1.27달러(1.9%) 오른 68.05달러로 집계됐다.

마켓워치는 유가가 인도에서 코로나 사례가 급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름 수요 전망에 대한 낙관론에 힘입어 상승했다고 진단했다.

미국에서 발표된 경제지표는 유가 상승의 긍정론을 더했다.  올해 1분기(1~3월) 미국의 경제 성장률(속보치)은 소비 회복 덕분에 전기 대비 6.4%를 기록했다.

또 주간의 미국 실업수당 청구자 수는 3주 연속 줄어 팬데믹 이후 최저치를 다시 경신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자 수도 전주보다 1만3000 명 줄어든 55만3000 명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로비 프레서 쉬네이더 일렉트로닉 글로벌 연구 및 분석 관리자는 "새로운 코로나 19 사례가 급증하는 가운데 인도의 수요는 여전히 우려가 있지만, 최근 미국에서 나온 경제 데이터는 대부분의 주요 경제국을 여행하는 증가와 함께 강력한 회복을 계속 보여주고 있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반면 향후 인도 수요 전망에 대한 우려에 더 촉각을 곤두세워야 한다는 시각도 있었다.

워런 패터슨 ING의 상품 전략 책임자는 "미국 원유 재고는 주로 수입으로 인해 9만 배럴 증가한 것으로 나타 났으며, 정유업체는 처리량과 정제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했지만 주의가 필요하다"며 "미국에서는 수요가 올바른 방향으로 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인도의 코로나 19 급증이 연료 수요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여전히 분명한 우려가있다"고 말했다.

이어 "인도 정유 업체로부터 정제 제품 수출을 늘리고 있으며, 이들 중 상당수는 국내 재고 구축에 대처하기 위해 수출 시장에 제품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