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경제 > 경제일반

사업체 종사자 1년만에 반등…숙박·음식업 회복세 '뚜렷'

고용부, 3월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 발표
3월 사업체종사자 1850만명…전년비 1.2%↑

  • 기사입력 : 2021년04월29일 12:00
  • 최종수정 : 2021년04월29일 12: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 수가 1년만에 전년 대비 증가했다. 특히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던 숙박·음식업 회복세가 두드러졌고, 제조업, 교육서비스업 등도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      

고용노동부가 29일 발표한 '3월 사업체노동력조사'에 따르면,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총 1850만1000명으로 전년동월(1827만8000명)대비 22만3000명(1.2%) 증가했다.   

◆ 숙박·음식점업 종사자 5만9000명 줄었지만 두달 연속 반등세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숙박 및 음식업점의 경우 3월 종사자 수가 전년동월대비 5만9000명(-5.3%) 감소했다. 다만 지난 1월 저점을 찍고 난뒤 두 달 연속 큰폭으로 반등한 모습이다.

전 산업 중 종사자 수 비중이 가장 큰 제조업도 지난해 10월을 기점으로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 3월 제조업 종사자 수는 367만2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4만6000명(1.2%) 줄었다. 다만 전달(-6만8000명)과 비교하면 감소세가 현저히 줄어든 모습이다. 

2021.04.28 jsh@newspim.com

이 외에 사업시설관리, 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 종사자 수가 전년동월대비 3만4000명(-3.1%) 줄었고,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도 5000명(-1.8%) 감소했다. 

반면 코로나19로 의료인력 수료가 늘면서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1만7000명, 6.4%) 종사자는 늘었다. 교육서비스업(9만3000명, 6.2%), 전문, 과학 및 기술서비스업(4만5000명, 4.2%)도 전년동월대비 종사자가 확대됐다.  

종사상지위별로 보면, 상용근로자는 전년동월대비 20만명(-0.1%) 감소했다. 반면 임시일용근로자가 20만2000명(12.3%) 늘었고, 기타종사자도 4만1000명(3.8%) 증가했다.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미만이 1553만8000명으로 18만7000명(1.2%) 늘었고, 300인 이상도 296만3000명으로 3만6000명(1.2%) 증가했다. 

고용상황 변화를 단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입·이직자 현황을 살펴보면, 2월 중 입직자는 121만7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7만7000명(17.1%) 증가했다. 반면 이직자는 105만2000명으로 15만8000명(-13.1%) 감소했다.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미만 사업체 입직자 수가 107만8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5만6000명(16.9%) 늘었난 반면, 이직자는 94만7000명으로 16만4000명(-14.8%) 감소했다. 상용 300인 이상 사업체 입직자 수는 13만9000명으로 2만2000명(18.8%) 증가했고, 이직자도 10만5000명으로 5000명(5.4%) 늘었다. 

입직 중 채용은 106만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7만2000명(19.4%) 증가했고, 기타 입직은 15만6000명으로 5000명(3.6%) 늘었다. 이직 중 자발적 이직은 33만7000명으로 2만2000명(-6.2%), 비자발적 이직은 54만3000명으로 4만4000명(-7.5%) 각각 감소했다. 기타 이직도 17만3000명으로 9만2000명(-34.9%) 줄었다. 

◆ 2월 근로자 1인당 임금총액 395만원…전년비 16.1% 증가

2월 상용근로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근로자 1인당 임금총액은 395만원으로 전년동월대비 16.1%(54만7000원) 증가했다.

2021.04.28 jsh@newspim.com

종사상지위별로는 상용근로자 임금총액이 417만6000원으로 전년동월대비 16.4%(58만9000원) 증가했고, 임시일용근로자도 157만원으로 7.5%(11만원) 늘었다.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미만 사업체 임금이 347만2000원으로 12.7%(39만1000원) 늘었고, 300인 이상 사업체 역시 637만5000원으로 25.5%(129만7000원) 증가했다. 

임금총액이 많은 산업은 ▲금융 및 보험업(842만4000원) ▲전기, 가스, 증기 및 공기조절 공급업(610만2000원) 순이다. 임금총액이 적은 산업은 ▲숙박 및 음식점업(190만7000원) ▲사업시설관리, 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255만4000원) 순이다.

한편 1~2월 상용근로자 1인 이상 사업체의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91만4000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4%(16만5000원) 증가했다. 

◆ 2월 근로자 1인당 근로시간 142.8시간…전년비 14.3시간 감소

2월 상용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근로자 1인당 근로시간은 142.8시간으로 전년동월대비 14.3시간(-9.1%) 감소했다.    

2021.04.28 jsh@newspim.com

종사상지위별로는 상용근로자 1인당 147.8시간으로 15.8시간(-9.7%) 감소한 반면, 임시일용근로자는 89.4시간으로 0.3시간(0.3%) 늘었다.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미만 사업체 근로시간이 142.1시간으로 전년동월대비 14.4시간(-9.2%) 감소한 반면, 상용 300인 이상은 146.3시간으로 14.2시간(-8.8%) 감소했다.     

근로시간이 긴 산업은 ▲수도,하수 및 폐기물처리,원료재생업(158.0시간) ▲광업(157.1시간) 순이다. 근로시간이 짧은 산업은 ▲교육서비스업(120.5시간) ▲건설업(121.3시간) 순이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