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철강

포스코, 친환경 사업 선도기업으로...사업구조 전환 추진

"사업구조 그린&모빌리티'로 전환시켜야"
" 'e Autopos'론칭으로 친환경차 시장 선도"
"이차전지소재사업 밸류체인 구축 역량 집중"

  • 기사입력 : 2021년04월28일 12:06
  • 최종수정 : 2021년04월28일 12: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포스코가 창립 53주년을 맞아 전기차 강재 및 부품, 이차전지소재, 수소 등 친환경 사업의 선도 기업으로 발돋움한다. 아울러 그룹 내 다양한 친환경차 역량을 기반으로 'Green & Mobility'중심의 사업구조 전환을 추진한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지난 2018년 7월 취임과 함께 100년 기업을 향해가는 포스코의 새로운 경영이념으로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을 선포하고 기업활동 전반에서 모든 이해관계자와 더불어 공생의 가치를 창출함으로써 기업가치를 높여왔다. 또한 안전과 환경을 최우선 핵심가치로 삼고 ESG경영 실천과 친환경, 사회적 책임경영 및 지배구조 개선을 통해 지속가능한 발전을 추구하고 있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 포스코센터 [사진=이형석 사진기자]

최정우 2기 체제의 추진 모터인 '혁신과 성장'을 본격 추진하기 위해 신성장 분야의 조직과 인력을 지난 12월 그룹차원에서 대폭 보강했다. 회장 직속으로 산업가스·수소사업부와 물류사업부를 신설, 부사장급 인사를 선임하고 우수 인력을 대거 배치했다. 양극재/음극재 등 이차전지소재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포스코케미칼 에너지소재본부를 에너지소재사업부로 개편하고 조직과 인력을 확충했다.

이는 포스코그룹이 철강을 넘어 이차전지, 친환경차 소재를 중심으로 한 철강, 수소 등 신성장 사업에 그룹 차원의 역량을 집중할 수 있도록 취한 조치다. 

최 회장은 지난 4월 창립 53주년을 맞아 임직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그룹 사업구조를 Green & Mobility 중심으로 전환시켜야 한다"며 "저탄소·친환경으로 대변되는 메가트렌드 전환 국면에서 포스코그룹은 철강을 넘어 전기차 강재 및 부품, 이차전지소재, 수소 등 친환경 사업의 선도 기업으로 발돋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룹의 핵심사업으로 육성 중인 이차전지소재사업의 생산능력을 증강하고, 그룹 역량을 결집해 리튬, 니켈, 흑연 등 원료에서부터 양·음극재로 이어지는 밸류 체인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전기차 전용 강재, 모터코어 등 핵심부품, 이차전지 원료 및 소재를 아우르는 종합 해법 제공자이자 전기차 시장의 신뢰받는 파트너로 성장하자"고 말했다.

또한 "안전은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한 기본"이라며, "안전에는 노와 사, 포스코와 협력사, 원청과 하청이 따로 없는 만큼 나와 내 동료의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모든 분들이 안전활동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 e Autopos 론칭으로 친환경차 사업 주도

포스코는 지난 1월 친환경차용 제품·솔루션 공급 등 그룹사 역량을 결집해 친환경차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목표에 따라 친환경차 제품·솔루션 통합 브랜드인 'e Autopos' 를 론칭했다.

세계 최고 수준의 무방향성 전기강판 Hyper NO, 전기차용 고장력 강판 및 배터리팩 전용 강재는 물론 포스코케미칼이 생산하는 양∙음극재,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자회사인 포스코SPS가 생산하는 전기차 구동모터코아 및 수소차용 배터리 분리판 소재 등과 함께 이를 활용하는 맞춤형 솔루션까지 패키지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자료=포스코]

또한 포스코그룹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양극재, 음극재는 물론 이들의 핵심 원료인 리튬과 니켈, 흑연을 공급할 수 있는 이차전지소재 밸류체인을 구축하고 있으며 2030년까지 리튬 22만톤, 니켈 10만톤을 자체 공급해, 2030년까지 양극재 40만톤, 음극재 26만톤 생산체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e Autopos 제품이 적용된 차체는 가벼우면서도 강하다. 환경을 지키기 위해선 자동차를 가볍게 만들어야 한다. 전기차는 배터리팩 무게로 인해 내연기관 차량 대비 200kg 가량 더 무겁기 때문에 전기차에 있어 '경량화'는 필수 과제다.

이에 포스코는 '기가스틸'을 사용한 포스코 고유 전기차 차체 솔루션인 PBC-EV(Posco Body Concept for Electric Vehicle)를 개발했다. PBC-EV는 기가스틸을 45% 이상 적용하여 기존 동일 크기의 내연기관 차량 대비 약 30%의 경량화를 달성했다. 기가스틸은 최근 자동차 차체 적용이 증가하고 있는 알루미늄보다 3배 이상 강하며, 1mm2 면적 당 100kg 이상의 무게를 견딜 수 있다.

포스코는 구동모터의 고정자 철심(Stator Core)과 회전자 철심(Rotor Core)에 쓰이는 특별한 소재도 개발했다.

구동모터의 효율을 높이는 '셀프본딩(self-bonding)' 기술도 개발했다. 셀프본딩은 접착제와 같은 기능을 하는 코팅을 전기강판 표면에 적용하는 방식으로, 전기강판의 전자기적 특성은 저하하지 않고 판들을 밀접하게 접합할 수 있어 철손은 물론 판과 판 사이 들뜸으로 인한 소음까지도 줄였다.포스코는 글로벌 완성차사와 부품사에 전기강판 및 이용 솔루션을 직접 제공하는 등 네트워크 강화를 통해 판매를 확대중이다.

[자료=포스코]

◆ 이차전지소재사업 밸류체인 구축에 역량 집중

포스코그룹은 양극재와 음극재 등 이차전지소재 사업과 함께 리튬, 니켈 및 흑연 등 이차전지 핵심 원료 사업 확대를 중심으로 ▲아르헨티나 리튬 염호 평가 매장량 증가 ▲친환경 니켈 제련 사업 추진 ▲흑연 광산 지분 투자 등을 연계해 이차전지소재 사업의 밸류체인을 구축키로 했다.

포스코는 이차전지소재 사업을 철강에 버금가는 그룹의 핵심사업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며, 이미 이차전지소재 사업 관련된 리튬, 니켈, 흑연 등 원료 확보를 위한 자원개발 투자를 활발하게 전개하고 있다.

포스코는 2018년 호주 필바라미네랄스(Pilbara Minerals)社로부터 연간 4만 톤의 리튬을 생산할 수 있는 리튬 정광을 장기 구매키로 한데 더해 아르헨티나 염호를 통해 리튬 원료를 추가 확보함으로써 원료수급 문제를 완전히 해소할 수 있게 됐다. 

지난해 말 아르헨티나 '옴브레 무에르토' 염호 인수 이후 추가탐사 결과를 바탕으로 한 최신 매장량 업데이트 결과 리튬 매장량이 인수 당시 추산한 220만 톤 보다 6배 늘어난 1350만 톤인 것으로 글로벌 염수리튬 컨설팅사인 미국 몽고메리사로부터 검증받았다.

포스코는 현재 아르헨티나 현지에서 연산 2500톤 규모의 리튬 시험생산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를 2023년까지 연산 2만 5000톤 규모로 확대해 리튬 생산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는 총 6만8천톤 규모의 리튬 공장 투자를 2021년도에 추진하여 2023년부터 생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자료=포스코]

또한 포스코그룹은 음극재 원료로 사용되는 흑연 확보에도 힘쓰고 있다. 올해초 아프리카 탄자니아 흑연광산을 보유한 호주 광산업체 블랙록마이닝 지분15%(약82억원)를 인수한 것이다. 이로써 현재 특정국가에 의존하고 있는 흑연의 수급 다변화도 꾀할 수 있게 됐다.

이어 차세대 이차전지로 조명받고 있는 전고체전지의 소재 개발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같은 원료 공급망 강화와 소재 개발을 통해 포스코그룹은 2030년까지 리튬 22만톤, 니켈10만톤을 자체 공급할 수 있는 밸류체인을 구축할 계획이다.

한편, 포스코는 창사 이래 최대 규모로 추진한 포스코케미칼 유상증자에 성공하며, 이차전지소재사업 성장기반을 견고히 했다. 그룹사인 포스코케미칼은 유상증자로 확보한 1조 2735억원을 급증하는 글로벌 수요 대응을 위한 양극재와 음극재 양산능력 확대에 집중 투자한다.

양극재 광양공장 증설 등의 시설투자에 6900억원, 전기차 수요가 폭증하고 있는 유럽 양극재 생산공장 건설에 1500억원을 사용하는 등 설비 신∙증설에 나선다. 2030년까지 양극재는 현재 4만톤에서 40만톤, 음극재는 4만4천톤에서 26만톤까지 양산능력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