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멸종위기 2급 따오기, 우포 늪서 세 번째 야생방사

  • 기사입력 : 2021년04월25일 12:00
  • 최종수정 : 2021년04월25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멸종위기 야생생물인 따오기가 우포 늪에서 세번째로 방사 된다.

25일 환경부에 따르면 멸종위기 야생생물 II급인 따오기 40마리가 오는 5월 6일 경남 창녕군 우포따오기복원센터에서 우포늪 야생으로 방사될 예정이다.

우포따오기복원센터는 따오기 복원의 전문성을 인정받아 지난 2010년 환경부에서 서식지외보전기관으로 지정한 기관이다.

따오기는 얕은 습지, 논 등에서 미꾸라지, 개구리 등을 잡아 먹는다. 인가 주변에도 서식해 우리에게 친숙한 새였다. 하지만 포획 및 서식지 훼손 등으로 1979년 비무장지대에서 목격된 것을 마지막으로 우리나라에서는 멸종됐다.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우포 늪에 방사 준비 중인 따오기 [사진=환경부] 2021.04.25 donglee@newspim.com

이후 2008년 한중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우호의 상징으로 중국에서 총 4마리를 들여와 '우포따오기복원센터'에서 증식·복원 중에 있다. 지금까지 총 432마리가 증식돼 1차로 40마리가 지난 2019년 5월 그리고 2차 40마리가 2020년 5월에 각각 방사됐다.

따오기 방사는 환경부, 문화재청, 경상남도 및 창녕군이 공동으로 시행하고 있으며 2019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세 번째 방사다.

이번 자연 방사는 야생생물에 압박(스트레스)을 주지 않고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야생적응훈련장에서 스스로 나가게 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에 방사하는 따오기는 지난 2년 동안의 사례와 같이 위치추적기(GPS)와 개체식별 가락지가 부착된다. 환경부 등은 우리나라 전역으로 따오기가 퍼질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따오기를 면밀하게 관측할 계획이다.

홍정섭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이번에 방사하는 따오기가 자연생태계에 잘 적응해 국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멸종위기에 처한 생물들의 복원을 통해 국내 생태계가 더욱 풍요롭고 건강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