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위메이드트리, 블록체인·메타버스 결합 나서…유티플러스 인터랙티브 투자

유티플러스 인터랙티브, 메타버스 '디토랜드' 개발사
기존보다 진화된 메타버스로 '로블록스 2.0' 구현

  • 기사입력 : 2021년04월23일 15:58
  • 최종수정 : 2021년04월23일 15: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블록체인 전문 기업 위메이드트리는 메타버스 개발사이자 서비스사인 유티플러스 인터랙티브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유티플러스 인터랙티브는 2006년 설립된 이래 MMORPG '탈리온', 모바일 액션 RPG '쉐도우블러드' 등 다양한 게임을 선보여 왔다. 특히 다년간 글로벌 메타버스 환경에 주목해왔다. 

그 결실로 사용자가 전문 지식이 없어도 자유롭게 콘텐츠를 생성하고 공유할 수 있는 'UCC(User Created Contents) 메타버스 플랫폼'인 '디토랜드'를 출시했다. '디토랜드'는 현재 PC에서 베타 버전 플레이가 가능해 메타버스 시장에 이미 발을 들여놓은 상태다. 정식 버전에서는 모바일, 콘솔 등에서의 플레이 및 기종을 넘나드는 크로스 플레이도 가능해질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WEMIX X UTPlus CI [사진=위메이드트리]2021.04.23 iamkym@newspim.com

'디토랜드'는 언리얼 엔진을 기반으로 구현한 메타버스로서, 지금까지 서비스돼 온 메타버스들과 비교해 더욱 진화된 '로블록스 2.0'이라 할 수 있다. 기존 메타버스들에 비해 완성도가 뛰어난 템플릿을 제공하며, 유저의 숙련도에 따라 개발의 난이도가 3단계로 나눠져 있어 쉽게 높은 퀄리티의 제작물을 만들 수 있게 해준다. 

또한 비주얼 스크립팅으로 초보자도 쉽게 제작이 가능하며 고급 유저는 모듈 내부를 분석하고 수정해 자신만의 모듈을 만들 수도 있다. 높은 그래픽 퀄리티를 십분 활용한 캐릭터의 호감도가 높다는 점 역시 매력이다. 특히 출시 전 개발 단계부터 언리얼 엔진의 개발사 에픽게임즈의 에픽 메가그랜트에 선정될 정도로 큰 관심을 받았다.

이번 투자와 함께 양사는 전략적 제휴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메타버스에서 NFT를 활용하고 메타버스의 재화로서 위믹스 토큰 및 게임 토큰을 사용하는 것을 포함해 메타버스와 블록체인의 결합과 서비스 확장을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위메이드트리 김석환 대표는 "유티플러스는 이제 메타버스 개발을 시작하겠다고 발표하는 개발사들과 달리, 이미 수년 간 메타버스를 개발하고 일찍이 서비스를 시작한 선도적인 회사인 점에 주목했다"며 "이번 투자와 협약을 통해 위메이드트리는 메타버스와 블록체인의 결합을 통한 새로운 가상자산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티플러스 인터랙티브 유태연 대표는 "'디토랜드'를 통해 글로벌 트렌드화 되고 있는 메타버스 환경에서 나만의 아바타와 자유롭게 생성 및 공유가 가능한 UCC를 기반으로 유저에게 색다른 경험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위메이드트리와 함께 글로벌 'UCC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